• 흐림동두천 23.8℃
  • 흐림강릉 25.6℃
  • 서울 24.0℃
  • 대전 22.8℃
  • 흐림대구 28.7℃
  • 흐림울산 28.2℃
  • 광주 26.2℃
  • 흐림부산 26.5℃
  • 흐림고창 25.6℃
  • 구름많음제주 33.7℃
  • 흐림강화 23.0℃
  • 흐림보은 22.6℃
  • 흐림금산 23.0℃
  • 흐림강진군 27.1℃
  • 흐림경주시 29.1℃
  • 흐림거제 25.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이효리, 막내딸을 위한 엄마표 양념장으로 오징엇국 솜씨 발휘!

 

이효리가 ‘오징엇국’에 얽힌 추억을 공개한다.

 

오는 9일(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되는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에서는 30여 년 전에 먹었던 ’오징엇국‘이 생각난다는 딸 이효리를 위해 엄마가 요리 솜씨를 발휘한다. 엄마는 여행 중 딸에게 손수 요리해 줄 생각으로 집에서부터 집된장, 고추장, 새우젓을 포함한 여러 양념장을 챙겨왔던 것.

 

이효리는 오랜만에 요리하는 엄마의 뒷모습을 지켜보다가 “옛날에 엄마가 저랬겠구나”라며 짠한 마음을 감춘 채 자신의 시선으로 엄마를 캠코더에 담아낸다. 이번 여행을 통해 외할머니의 부재를 다시 상기한 이효리는 엄마에게 “요리는 누구한테 배웠어?”, ”몇 살 때부터 요리했어?” 등의 질문을 이어가기도 한다.

 

간을 봐달라는 엄마의 말에 오징엇국을 한 술 맛본 이효리는 돌연 방으로 들어가 엄마 몰래 눈물을 훔친다. 이어진 저녁 식사에서는 “얼마 만에 엄마가 해주는 밥이냐”라며 엄마는 막내딸 이효리에게 오징엇국을 그릇 가득 담아준다. 이에 말없이 오징엇국을 먹던 이효리는 결국 또 한 번 울음을 터뜨려 엄마를 당황케 한다.

 

엄마와 단둘이 처음으로 떠난 여행의 3일 차. 서로 몰랐던 마음 속 깊은 곳에 있는 아픔을 털어놓고 해소하려는 이효리 모녀의 남은 여행은 어떻게 흘러갈지, ’오징엇국‘을 먹다가 갑자기 눈물을 쏟은 이효리의 속마음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화제성 분석 업체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발표한 5월 5주 차 TV-OTT 통합 비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조사에서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이효리가 1위에 올랐다. 또한 방송 첫 주 대비 화제성이 2배 이상 증가하는 상승세를 보여주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그동안 서로 담아두고 말하지 못했던 모녀간의 진솔한 대화를 풀어내며 시청자들에게 큰 울림을 주었고, 이효리와 엄마의 모녀 여행기는 단순한 예능을 뛰어넘어 가족의 소중함과 사랑을 다시 한번 일깨워 주는 프로그램이라는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세 번째 이야기는 9일(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2 '1박 2일', 올림픽 해설진과 전지훈련 성공적 완료.… 최고 시청률 10.5%
KBS2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 시즌4' 팀과 '2024 파리올림픽' KBS 해설진이 함께한 전지훈련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지난 7일 방송된 이번 에피소드는 전국 가구 기준으로 8.0%(닐슨코리아 집계)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이영표가 딘딘의 다양한 재능을 칭찬하며 "탁구, 축구, 농구, 펜싱 뭐든지 조금 한다. 노래도 조금 하더라"고 언급하는 장면에서는 최고 시청률이 10.5%까지 올랐다. 산악 등반 벌칙을 수행하게 된 외계인 팀(연정훈·김종민·유선호·이영표·기보배·정유인)은 강원도 고성군에 위치한 금강산 제1봉우리 신선봉 정상에 도전했다. 가파른 경사 속에서 힘겹게 산을 오른 멤버들은 아름다운 절경에 만족감을 표하며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저녁식사 복불복 게임에서는 '빨리 올림픽'이라는 이름으로 탁구, 농구, 피구 종목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이 과정에서 유선호는 농구 경기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이며 해설위원 팀에게 큰 위협이 됐다. 마지막 경기 피구에서는 배구 선수 한유미의 활약으로 해설위원 팀이 승리를 거두며 푸짐한 저녁식사를 차지하게 되었다. 특별 심판 김준호는 각 종목에 맞는 복장으로 변신해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영화&공연

더보기
조선 소녀들의 강인한 목소리를 담은 '조선인 여공의 노래', 오는 8월 7일 개봉
일제강점기,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일본 방적 공장에서 일했던 조선인 여공들의 삶과 그들이 불렀던 노래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조선인 여공의 노래'가 다가오는 8월 7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조선인 여공들의 삶의 태도를 담은 메인 포스터가 공개됐다. '조선인 여공의 노래' 메인 포스터는 붉은 벽돌로 지어진 방적 공장 앞에 당당히 서 있는 한 여공의 모습을 중심으로 구성되었다. 철옹성 같은 높은 공장의 담벼락과 그에 맞서 굳건히 서 있는 여공의 대비가 인상적이다. 가슴을 펴고 단호한 표정으로 먼 곳을 바라보는 이 여성은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자신의 자리를 지키며 삶을 버텨낸 조선 소녀들의 강인한 태도를 잘 보여준다. 또한, 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한복을 입고 머리를 땋은 여공이 무언가를 말하는 듯한 옆모습도 함께 담겨 있다. 이는 당시 조선 소녀들의 증언을 전해주는 듯한 느낌을 준다. 더불어, 포스터 주변에는 오사카 방적 공장의 전경과 내부 모습이 겹쳐져 있어 당시 여공들의 생활상을 생생하게 전달한다. 이와 같이 우리가 알지 못했던 100년 전 강인한 여성들의 삶과 노래를 담아낸 다큐멘터리 영화 '조선인 여공의 노래'는 메인 포스터를 통해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