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0.8℃
  • 구름많음강릉 3.1℃
  • 구름많음서울 4.5℃
  • 구름많음대전 2.7℃
  • 흐림대구 2.7℃
  • 흐림울산 6.0℃
  • 구름많음광주 4.8℃
  • 구름많음부산 9.2℃
  • 맑음고창 1.2℃
  • 구름조금제주 10.0℃
  • 구름많음강화 1.8℃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1.1℃
  • 맑음강진군 1.2℃
  • 흐림경주시 1.2℃
  • 흐림거제 7.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영화&공연

전체기사 보기

[스타 영화픽] 일상 속 로맨스를 느끼고 싶다면, 장르만 로맨스

평범하지 않은 로맨스로 얽힌 이들과 만나 일도 인생도 꼬여가는 베스트셀러 작가의 버라이어티한 사생활을 그린 영화 <장르만 로맨스>는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의 얽히고설킨 관계가 자아내는 유쾌한 케미가 빛나는 작품이다.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배우 류승룡이 7년째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현’을 맡아 버라이어티한 케미의 중심이 되어 극을 끌어간다. ‘현’의 전 부인 ‘미애’는 사랑스러운 대세 배우 오나라가, 그녀와 비밀 연애 중인 ‘순모’는 믿고 보는 배우 김희원이 분해 알콩달콩한 케미와 함께 일촉즉발의 긴장감까지 불어넣었다. 여기에 연기 고수 이유영과 충무로 기대주 성유빈이 ‘현’의 이웃인 미스터리 4차원 ‘정원’과 ‘현’의 아들 ‘성경’을 맡아 말맛무비의 매력을 배가시킵니다. 배우 무진성은 ‘현’과 공동 집필을 하는 천재 작가 지망생 ‘유진’으로 분해 보면 볼수록 궁금증을 유발하는 예측불가의 재미를 더한다. 7년째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현'은 친구이자 출판사 대표에게 속아서 존경하던 선생님의 부고를 찾아 간다. 하지만 부고가 아니라 팔순 잔치였고 허탈해하며 다른 친구를 찾아간다. 같은 작가 활동을 하는 친구인데 '현'의 독설적인 말






연예&스타

더보기
JTBC '풍류대장' 또 레전드 경신! “존재해줘서 감사” 박칼린 울린 서도밴드
JTBC ‘풍류대장-힙한 소리꾼들의 전쟁’(이하 ‘풍류대장’)이 국악에 진심인 소리꾼들의 열정으로 감동을 안겼다. 지난 7일 방송된 ‘풍류대장’ 10회에서는 세미파이널 진출권을 획득하기 위한 4라운드 라이벌 매치와 결승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답게 더 냉혹해진 세미파이널이 펼쳐졌다. 개성 강한 색깔과 스토리텔링이 장점인 고영열, 신동재, 임재현이 4라운드 라이벌 매치에서 맞붙었다. 신동재는 god의 ‘어머님께’를 자전적 이야기로 작창해 감동을 전했다. 이적은 “판소리가 사랑을 받은 건 그 당시의 이야기를 했기 때문”이라면서 “지금의 판소리도 지금 우리 이야기를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라면서 신동재를 응원했다. 3라운드에서 와일드카드로 극적으로 살아남은 임재현은 가야금 병창의 장기를 발휘한 한 편의 창극을 완성했다. 이정현의 ‘와’와 ‘바꿔’를 변학도의 이야기로 재해석했다. 아쟁 활로 가야금을 연주해 변학도의 격정적 감정을 표현하고, 춘향의 불안한 마음을 해금으로 전달하는 완벽한 무대가 펼쳐졌다. 가야금 줄을 끊는 파격적인 퍼포먼스까지 춘향에 대한 집착으로 폭주하는 변학도의 감정, 벼랑 끝에 몰린 춘향이의 처지가 고스란히 담기며 몰입도 높은 무대를 선사했다. 김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일상 속 로맨스를 느끼고 싶다면, 장르만 로맨스
평범하지 않은 로맨스로 얽힌 이들과 만나 일도 인생도 꼬여가는 베스트셀러 작가의 버라이어티한 사생활을 그린 영화 <장르만 로맨스>는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의 얽히고설킨 관계가 자아내는 유쾌한 케미가 빛나는 작품이다.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배우 류승룡이 7년째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현’을 맡아 버라이어티한 케미의 중심이 되어 극을 끌어간다. ‘현’의 전 부인 ‘미애’는 사랑스러운 대세 배우 오나라가, 그녀와 비밀 연애 중인 ‘순모’는 믿고 보는 배우 김희원이 분해 알콩달콩한 케미와 함께 일촉즉발의 긴장감까지 불어넣었다. 여기에 연기 고수 이유영과 충무로 기대주 성유빈이 ‘현’의 이웃인 미스터리 4차원 ‘정원’과 ‘현’의 아들 ‘성경’을 맡아 말맛무비의 매력을 배가시킵니다. 배우 무진성은 ‘현’과 공동 집필을 하는 천재 작가 지망생 ‘유진’으로 분해 보면 볼수록 궁금증을 유발하는 예측불가의 재미를 더한다. 7년째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현'은 친구이자 출판사 대표에게 속아서 존경하던 선생님의 부고를 찾아 간다. 하지만 부고가 아니라 팔순 잔치였고 허탈해하며 다른 친구를 찾아간다. 같은 작가 활동을 하는 친구인데 '현'의 독설적인 말

라이프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