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7.6℃
  • 흐림강릉 15.7℃
  • 구름조금서울 18.3℃
  • 맑음대전 15.8℃
  • 흐림대구 18.5℃
  • 울산 17.8℃
  • 맑음광주 18.8℃
  • 부산 18.6℃
  • 맑음고창 17.4℃
  • 제주 20.5℃
  • 구름조금강화 18.8℃
  • 구름많음보은 16.0℃
  • 맑음금산 15.6℃
  • 맑음강진군 19.2℃
  • 흐림경주시 17.4℃
  • 구름많음거제 20.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라이프


OCN '타인은 지옥이다' 고시원 타인들의 공포를 완벽히 인지한 임시완, 여자친구 구할수 있을까?
타인은 지옥이다’ 지옥 고시원에 임시완의 여자친구 김지은이 찾아왔다. 고시원 타인들의 공포를 완벽히 인지한 임시완은 과연 그녀를 무사히 구할 수 있을까. 지난 21일 방송된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극본 정이도, 연출 이창희, 제작 영화사 우상, 공동제작 스튜디오N, 총10부작) 5화 ‘말테의 수기’에서 약에 취한 사람처럼 고시원 복도를 헤매다 쓰러졌던 종우(임시완). 변득종-변득수(박종환) 쌍둥이와 홍남복(이중옥)은 마치 이 순간만을 기다렸다는 듯 무기를 든 채 303호를 둘러쌌지만, 결국 종우에게 달려들진 못했다. 벽에 걸려 있다가 떨어진 가방을 맞고 깨어난 종우를 구멍으로 지켜보던 서문조(이동욱)가 웃음을 터뜨리며 방을 나서 변득수의 귓가에 무어라고 속삭였고, 타인들이 돌아선 것. 며칠 전, 제 손으로 직접 살해한 유기혁(이현욱) 대신 종우를 선택했다면서 “사람은 겉만 보고 판단하는 게 아니에요”라던 서문조의 의중이 궁금해지는 대목이었다. 아무것도 모른 채 죽음의 위기를 넘긴 종우는 제 방에 누군가 들어왔었다는 판단을 내렸다. 방을 나설 때마다 노트북 사이에 끼워뒀던 먼지가 사라졌고, 분명히 끄고 나갔던 노트북 전원도 켜져 있었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