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2.2℃
  • 구름많음강릉 22.1℃
  • 구름조금서울 22.8℃
  • 맑음대전 23.7℃
  • 맑음대구 25.7℃
  • 맑음울산 27.6℃
  • 맑음광주 23.8℃
  • 맑음부산 24.4℃
  • 구름조금고창 24.5℃
  • 맑음제주 22.7℃
  • 구름많음강화 22.0℃
  • 맑음보은 21.4℃
  • 맑음금산 23.0℃
  • 맑음강진군 24.1℃
  • 구름조금경주시 25.6℃
  • 맑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트롯 전국체전’ 오유진, 한계 없는 무한 변신 ‘병아리에서 공주로’

URL복사

 

‘트롯 전국체전’ 오유진이 무한 변신했다.

 

어제 23일 밤 10시 30분 KBS2 ‘트롯 전국체전’ 8회에서  4라운드인 지역 대통합 듀엣 미션이 펼쳐졌고, 충청 이송연의 선택을 받은 경상 오유진은 “저쪽(순위권 석)에 앉아 있자”라며 넘치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트둥이’로 뭉친 오유진과 이송연은 병아리를 연상시키는 의상과 귀여운 꽃받침 포즈로 10대만의 상큼 발랄한 에너지를 전파하는가 하면, ‘사랑의 밧줄’을 자신들만의 매력으로 재해석하며 단번에 8개 지역 대표 감독과 코치진, 응원단장을 사로잡았다.

 

특히 오유진은 늘 그랬듯, 이번에도 안정적인 기교와 넘사벽 꺾기 등으로 무대를 채우며 보는 이들을 절로 미소 짓게 했고, 실력과 끼로 무대를 압도하며 경상 감독 설운도에게 엄지척도 받았다.

 

무대가 끝난 후 연속해서 칭찬을 받은 오유진은 “마음으로는 3위 안에 들어가고 싶습니다만”이라며 특유의 구수한 말투 속 겸손함으로 유쾌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투표 결과 트둥이는 4위를 기록했고, 두 사람 중 이송연이 탈락하게 됐다. 이에 울컥한 오유진은 진심 어린 응원으로 이송연의 꽃길을 응원했고 계속해서 ‘트롯 전국체전’에서 활약하게 됐다.

 

한편 KBS2 ‘트롯 전국체전’은 매주 토요일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카카오페이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 ‘묵향’ 신간 단독 선연재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로 불리는 전동조 작가의 ‘묵향’ 신간(36권)을 6월 9일까지 카카오페이지에서 단독 선연재 한다. 2년간의 휴재를 끝내고 팬들의 기대 속에 돌아온 ‘묵향’은 국내 장르 문학의 전성기를 열어젖힌 기념비적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묵향’이 처음 선보인 1990년대 당시는 비슷한 양산형 무협 작품이 즐비하던 때로, 평면적 이야기와 캐릭터를 벗어난 다채로운 상상력에 힘입어 PC통신에서 공개된 1999년부터 20여년간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카카오페이지에서 136만명이 읽은 대표 밀리언페이지 작품 중 하나이기도 하다. 소설의 주인공은 어릴 적부터 암살자로 길러진 살수 출신의 묵향. 무공에 대한 일념으로 궁극의 경지를 위해 매진하던 묵향은 일련의 음모에 빠지면서 무림과 서구 대륙을 넘나들게 된다. 이처럼 동양 무협 세계관과 서양 판타지의 시공간을 결합한 ‘묵향’은 현재 장르 문학의 주류 중 하나인 이세계물과 퓨전 판타지의 원조 격으로 거론된다. 대학생 시절 스트레스를 풀고자 무협과 판타지 소설을 즐겨 읽던 전동조 작가는 ‘묵향’의 줄거리를 불현듯 떠올리고 PC통신에 연재를 시작했다고 알려져 있다. ‘웹소설의 웹툰화’로 콘텐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