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7.5℃
  • 흐림강릉 24.5℃
  • 구름많음서울 28.1℃
  • 흐림대전 24.7℃
  • 구름많음대구 23.6℃
  • 흐림울산 22.7℃
  • 구름많음광주 26.6℃
  • 구름많음부산 24.4℃
  • 구름많음고창 26.5℃
  • 제주 25.4℃
  • 구름조금강화 27.5℃
  • 구름많음보은 23.3℃
  • 흐림금산 24.4℃
  • 구름많음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23.1℃
  • 흐림거제 24.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N ‘미스터리 듀엣’ 김호중X이응광-심은진X윤유선-김조한X이현우-정홍일X김준휘, “첫 방송부터 안방극장 뒤흔들었다!”


‘미스터리 듀엣’이 초호화 라인업이 선사하는 압도적 무대로 벅찬 감동과 짜릿한 희열을 선사하며, 음악 예능의 신기원을 여는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지난 8일 밤 10시 40분 첫 방송 된 MBN 음악 예능 프로그램 ‘미스터리 듀엣’이 최고 시청률 3.0%, 전국 시청률 2.1%(닐슨코리아 기준)을 기록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새로운 형식의 음악 예능 프로그램 탄생을 알렸다.

 

‘미스터리 듀엣’ 단독 MC 이적의 “벽이 열리는 순간, 뜨거운 감동이 시작된다”라는 힘찬 외침과 함께, 무대 위 웅장한 원통형 세트가 압도적 위용을 자랑하며 화려한 서막이 열렸다. 김형석-박경림-허경환-이달의 소녀 츄까지, 4인의 패널들은 “벽이 올라갈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스케일에 놀랐다”며 혀를 내둘렀고, 현장에 모인 방청객들 역시 커다란 환호로 놀라움을 표현하며, 새로운 음악 예능 탄생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첫 번째 무대의 주인공은 무려 1년 9개월 만에 팬들 곁을 찾은 ‘트바로티’ 김호중이었다. 김호중은 오랜만의 복귀가 감격스러운 듯 가슴에 손을 대며 가쁜 숨을 몰아쉬었고, “너무 출연하고 싶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김호중은 자신과 호흡을 맞출 ‘미스터리 싱어’로 송창식, 송가인, 박구윤 등 걸출한 스타들의 이름을 거론한 후 무대에 올랐고, 떨리는 목소리로 ‘바람의 노래’ 첫 소절의 운을 뗐다. 이어 벽 너머에서 묵직한 중저음이 들려오더니, 스위스 바젤 오페라 하우스 동양인 최초 전속 가수인 바리톤 이응광이 등장해 모두를 화들짝 놀라게 했다.

 

서로의 존재를 전혀 예감하지 못한 두 사람은 벽을 사이에 두고도 완벽한 호흡을 뽐냈고, 벽이 올라간 후 서로의 얼굴을 보더니 울컥 눈물을 쏟으며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김호중은 독일 유학을 떠난 당시 일면식 없던 이응광에게 만남을 요청하며 인연이 시작됐다고 전했고, 이응광은 “소리나 음악에 대한 갈증이 엄청난 친구였다”고 고등학생 김호중을 회상했다. 김호중은 “절대 울지 말자 생각했는데 ‘미스터리 듀엣’이 울리네요”라며 또다시 울컥했고, 이응광은 “여러 가지 아픔과 상처들을 이겨내려 누구보다 노력을 많이 한 친구다. 더 이상 아픔과 상처 없이 행복한 일들만 가득했으면 좋겠다”는 진심 어린 응원으로 뭉클함을 안겼다.

 

뒤이은 ‘오픈 싱어’로 1세대 아이돌 출신 연기자 심은진이 나타났고, 벽 너머 상대로 절친인 홍수현, 김지연, 간미연 등을 상상하며 장혜진의 ‘내게로’를 열창했다. 그리고 배우 윤유선이 청아하고 우아한 목소리를 뽐내며 ‘미스터리 싱어’로 모습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서로를 발견한 후 깜짝 놀라더니 금세 눈시울을 붉혔고, 특히 심은진은 제대로 노래를 부르지 못할 정도로 오열해 모두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심은진은 “연기자로 전향해 갈피를 못 잡던 시절, 옆에서 너무 잘 챙겨주셨다”며 “‘괜찮아 나도 그래’라며 일부러 NG도 내주셨다”고 고마움을 표했고, 윤유선은 “가족처럼 대해주고 싶었다”며 따뜻하게 웃어 보였다. 이적 또한 윤유선과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에서 호흡을 맞췄던 인연을 전한데 이어, 심은진에게 연기자로 전향하게 된 계기를 물었다. 심은진은 “2006년 월드컵 당시 광화문에서 노래를 불렀는데 옷을 조금 입고 나갔다”며 “당시 드라마 ‘대조영’ 감독님이 기사를 보고 연락이 와 데뷔하게 됐다”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윤유선은 긴 시간을 거쳐 어엿한 연기자 후배가 된 심은진에게 “너무 잘하고 있으니 천천히 함께 가자”는 든든한 선배의 면모를 드러내 또 한번 심은진을 눈물 쏟게 만들었다.

 

다음으로 등장한 ‘오픈 싱어’ 김조한은 2AM 조권과 창민, 백예린 등 직접 사사한 제자들을 예상하는 등, 좀처럼 감을 잡지 못하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드높였다. ‘미스터리 싱어’가 ‘비처럼 음악처럼’을 선창한 후 김조한이 감미로운 목소리를 더하자 운명의 카운트가 울렸고, 벽이 열린 후 등장한 이현우를 본 김조한은 어린아이처럼 환하게 웃으며 꼭 끌어안았다.

 

김조한은 이현우와의 인연에 대해 “코러스를 한 적 있다”고 말했고, 이현우는 “김조한 덕에 앨범이 더 풍성해졌다”며 고마워했다. 또한 김조한은 “농장을 하고 있다. 좋은 데 기부하려 한다”는 근황을 전하며, 식물들을 위해 불러주는 정통 알앤비를 열창해 폭소를 일으켰다. 그리고 두 사람은 또 한 명의 오랜 인연인 김형석의 반주에 맞춰 ‘데스페라도’로 호흡을 맞추는 즉석 듀엣 무대를 선사했고, “말이 나온 김에 같이 듀엣곡을 준비하겠다”는 깜짝 선언으로 현장의 환호성을 터지게 했다.

 

마지막 출연자 정홍일은 다른 출연자들과 달리 함께 노래를 부르고 싶은 사람에게 직접 초대장을 보내 눈길을 끌었다. 정홍일은 “저와 성향이 많이 다른 분이다. 다른 부분에서 오는 감동이 있다. 그 감동이 온전히 전해지면 좋겠다”고 부푼 기대감을 내비쳤다. 정홍일이 초대한 상대는 ‘싱어게인’에서 함께한 동료이자 경쟁자 김준휘였고, 두 사람은 사이다 고음과 허스키 보이스가 절묘하게 어우러진 목소리로 ‘우리네 인생’을 열창해 모두의 어깨를 들썩이게 했다.

 

정홍일은 “경연 프로그램을 하면서 알게 됐는데 준휘랑 같이 올라가지 못해 지금까지도 한구석에 미안함이 있다”고 고개를 떨궜고, 김준휘는 “그런 마음이 아직도 있을지 몰랐다”며 정홍일을 따스하게 껴안았다. 김준휘는 신곡 ‘투데이’를 부르며 유니크 음색을 자랑했고, 정홍일 역시 ‘사랑일뿐야’로 가왕다운 면모를 보이며 첫 회의 대미를 장식했다.

 

‘미스터리 듀엣’ 첫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믿고 보는 MBN 표 음악 예능” “벽이 열리는 순간 절로 눈물이 터졌다” “감동과 웃음 힐링이 다 있는 프로그램이네요” “초대박 기운이 느껴진다!” 등 폭발적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MBN ‘미스터리 듀엣’은 매주 월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태곤 “장가가겠다” 폭탄발언, 이찬원 “축가는 내가!”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태곤이 이덕화를 위해 보양 끝판왕 민어 도시락을 준비한다. 9월 9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는 오랜만에 돌아온 섹시 빌런 편셰프 이태곤이 출격한다. 이태곤은 연예계 대표 낚시꾼, 바다남자답게 초대형 민어 해체쇼를 선보인다. 무엇보다 이 민어로 귀한 보양 도시락을 만드는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더한다. 이날 공개된 VCR 속 이태곤은 회칼 점검에 나섰다. 이태곤이 세심하고 꼼꼼하게 칼을 점검한 이유는 잠시 후에 밝혀졌다. 집에 1m가 넘는 어마어마한 크기의 민어가 도착한 것. 무려 10자 민어 등장에 모두가 입을 다물지 못하는 가운데 이태곤은 망설임 없이 민어 손질에 돌입했다. 이연복 셰프조차 “업자도 힘들 사이즈다”라고 혀를 내둘렀다. 힘과 기술, 노련미가 빛나는 바다남자 이태곤의 민어 해체는 그야말로 눈을 뗄 수 없는 진풍경이었다. MC붐이 계속해서 “여러분, 여기는 가정집입니다”를 외칠 정도로 집에서 홀로 민어와의 사투를 벌이는 태곤의 모습은 놀라움 그 자체였다. 이어 이태곤은 손질한 민어로 다양한 요리들을 만들기 시작했다. 회는 물론 민어전, 민어 쌀튀김, 민어 맑은탕까지 이태곤의 노하우가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