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9.4℃
  • 구름많음강릉 0.4℃
  • 맑음서울 -7.0℃
  • 맑음대전 -5.8℃
  • 맑음대구 -3.3℃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2.9℃
  • 맑음부산 2.1℃
  • 맑음고창 -5.3℃
  • 구름조금제주 3.3℃
  • 흐림강화 -9.6℃
  • 맑음보은 -9.5℃
  • 맑음금산 -8.3℃
  • 흐림강진군 -4.3℃
  • 맑음경주시 -6.8℃
  • 구름조금거제 0.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송혜교x장기용 한밤중 포옹 ‘사랑하게 해주세요’

URL복사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송혜교와 장기용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11월 27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극본 제인/연출 이길복/크리에이터 글Line&강은경/제작 삼화네트웍스, UAA/이하 ‘지헤중’) 6회에서는 하영은(송혜교 분)과 윤재국(장기용 분)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포옹했다. 그러나 사랑의 설렘도 잠시였다. 하영은에게 죽은 윤수완(신동욱 분) 이름으로 메시지와 전화가 걸려온 것. 둘은 행복한 연인이 될 수 있을까. 이날 방송은 수도권 기준 시청률 8.4%를 나타냈으며, 분당 최고 시청률은 9.8%까지 치솟았다. 특히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은 3.2%로 토요 미니시리즈 전체 1위를 차지했다. (닐슨코리아)

 

앞서 윤재국은 하영은에게 “그래도 안된다면 우리 헤어지자. 헤어지는 동안만 우리 사랑하자”라고 슬프고도 아름다운 고백을 했다. 하영은은 자신이 더 이상 윤재국을 밀어낼 수 없음을 깨달았다. 늦은 밤 하영은은 잠들지 못하고 자리에서 일어났다. 그리고 윤재국이 보낸 사진을 보며 망설였다. 그때 윤재국에게서 전화가 걸려왔다. 하영은은 “지금 보고 싶어서…”라고 말했다.

 

하영은이 윤재국을 향한 마음을 처음으로 솔직하게 표현했다. 윤재국은 기쁜 마음에 한걸음에 달려왔다. 왜 웃냐는 하영은의 물음에 윤재국은 “좋아서. 네가 불러줘서”라고 답했다. 하영은은 그런 윤재국을 보며, 이전에 윤재국이 자신에게 했던 말을 그대로 했다. “우리 헤어지자”라고. 윤재국이 하영은에게 그랬던 것처럼, 하영은 역시 “헤어지자”는 말에는 “사랑하자”는 의미가 담겨 있었다.

 

하영은의 진심을 안 윤재국은 그녀를 끌어안았다. 하영은도 그를 깊이 안았다. 드디어 마주 보기 시작한 두 사람의 포옹이 눈부시도록 아름다웠다. 두 사람의 사랑이 이제야 제 자리를 찾은 것. 둘의 감정선을 쭉 따라온 시청자들 모두 함께 울컥하는 순간이었다. 

 

한편 하영은은 회사에서 위기에 처했다. 그러나 능력 있는 그녀는 기막힌 아이디어를 내며 위기를 극복했다. 윤재국도 그녀의 일을 도왔다. 이후 마련된 회식 자리에서 하영은은 윤재국과 메시지로 “보고 싶다”는 대화를 나눴다. 이번에도 윤재국은 하영은을 만나기 위해 한걸음에 달려왔다. 이제 막 사랑을 시작한 남녀의 풋풋한 설렘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그러나 이때 예상도 못한 일이 일어났다. 하영은에게 윤수완(신동욱 분)의 번호로 전화가 걸려온 것. “잘 지내니?”라는 메시지까지 도착했다. 윤수완은 10년 전 죽은 하영은의 전 연인이자 윤재국의 형이다. 하영은이 윤재국과 사랑을 시작하기까지 먼 길을 돌아야만 했던 것도 윤수완 때문이었다. 그런데 이제 와서 갑자기 윤수완에게 연락이 온 것. 그 순간 거짓말처럼 윤재국이 나타났다. 미소 짓는 윤재국, 심장이 쿵 내려앉은 하영은이 교차되며 ‘지헤중’ 6회는 끝났다.

 

과연 윤수완 이름으로 하영은에게 연락한 것은 누굴까. 겨우 마주 보기 시작한 하영은과 윤재국의 사랑에 또 다른 시련이 찾아오는 걸까. “헤어지자”라는 말로 사랑을 시작할 정도로 가슴 아픈 두 남녀가 계속 서로 사랑하고 행복해질 수 있기를 시청자들은 바라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깊이 몰입하게 되는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사유리, 젠과 함께하는 '이웃집 찰스' 첫 출근! 바쁜 준비 풍경 (feat. 출근 도우미 젠)
'슈퍼맨이 돌아왔다' 젠이 사유리의 직장에 방문한다. 2022년 1월 2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13회는 ‘기억해 줄 수 있나 혹쉬~’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그중 사유리는 처음으로 젠과 함께 출근한다. 일하랴, 육아하랴 바쁜 워킹맘 사유리의 일상이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낼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KBS 1TV ‘이웃집 찰스’ 녹화를 앞둔 사유리는 갑자기 베이비시터 이모님께 일이 생겨 젠을 돌볼 사람을 급하게 찾아야 했다. 그러나 아침 시간 급하게 사람을 찾는 것은 쉽지 않았다. 이에 사유리는 젠과 함께 일단 출근을 하기로 결정했다. 안 그래도 바쁜 출근길에 젠을 위한 물건까지 챙겨야 하는 사유리는 정신없이 준비를 했다고. 이때 젠은 그런 엄마의 마음을 아는 건지 훌륭한 출근 도우미로서 활약했다는 후문이다. 이제 제법 혼자 걸을 수도 있는 젠이 사유리의 출근 준비를 어떻게 도왔을지 궁금해진다. 우여곡절 끝에 도착한 ‘이웃집 찰스’ 스튜디오는 젠이 사유리의 뱃속에서 9개월이나 함께했던 곳. 실제로는 처음 스튜디오를 방문한 젠을 보며 최원정 아나운서와 홍석천도 신기해했다고. 이어 젠은 특별 게스트로 오프닝 녹


영화&공연

더보기
메가박스, 베를린 필하모닉 송년음악회와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실황 중계
영화관 메가박스 큐레이션 브랜드 ‘클래식 소사이어티’가 2021년 한 해를 마무리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과 새해를 맞이하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중계 상영한다고 13일 밝혔다. 먼저,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2019년 8월부터 베를린 필하모닉을 이끌고 있는 상임 지휘자 ‘키릴 페트렌코’가 ‘21세기 현의 여제’로 불리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과 함께 송년음악회의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현지 시간으로 12월 31일에 진행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한국에서 메가박스를 통해 1월 2일 오후 7시에 딜레이 중계된다. 세계 3대 관현악단 베를린 필하모닉의 새해맞이 행사인 갈라 프롬 베를린의 이번 프로그램은 비엔나 풍의 선곡으로 흥겹고도 우아한 작품들이 관객들을 기다린다. 특히, 주목받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이 막스부르흐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연주하여 관객들로 하여금 함스부르크 제국 시절 궁정음악의 정수를 느끼게 할 예정이다. 이어서, 빈 무지크페라인 황금홀에서 열리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는 2009년과 2014년 신년음악회의 지휘자였던 ‘다니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