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9℃
  • 맑음강릉 2.4℃
  • 맑음서울 0.0℃
  • 맑음대전 0.5℃
  • 맑음대구 4.7℃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3.8℃
  • 맑음부산 5.9℃
  • 맑음고창 0.8℃
  • 구름조금제주 8.9℃
  • 맑음강화 -1.2℃
  • 맑음보은 -2.3℃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0.8℃
  • 맑음경주시 2.2℃
  • 맑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나 혼자 산다' CL 초대! 2NE1 추억 여행, 극과 극 온도차로 감동 파괴?

URL복사

 

‘나 혼자 산다’에서 2NE1 멤버들이 다시 뭉쳤다. 맏언니 산다라박의 집들이에 리더 CL(씨엘)이 등장, 웃음과 잔소리가 끊이질 않는 주객전도 집들이를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두 사람은 2NE1 현역 시절보다 더 끈끈해진 케미를 뽐내며 시청자들의 웃음 버튼을 저격할 예정이다. 

 

오늘(26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김지우)에서는 산다라박의 생애 첫 집들이가 공개된다.

 

산다라박은 첫 독립을 기념하기 위해 8년동안 숙소에서 동고동락했던 2NE1의 리더 CL을 집들이에 초대한다. CL이 도착하기 전까지 촉박한 시간 속에서 ‘요알못’ 산다라박의 고군분투 요리 열전(?)이 펼쳐진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마침내 산다라박 하우스에 입성한 CL은 초토화된 부엌의 상태를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보다 못한 CL은 도착하자마자 숨 돌릴 틈도 없이 부엌으로 직행해 폭소를 유발한다. CL은 능숙한 스킬로 요리에 새 생명을 불어 넣으며 반전의 살림꾼 면모를 뽐낼 예정이다.

 

산다라박은 요리는 물론 설거지까지 척척 해내는 CL의 곁에서 손님인 양 감탄을 쏟아내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주객이 전도된 집들이에 지친 CL은 “나 너무 피곤해요. 집에 가고 싶어요”라며 탈주 계획(?)을 세우는가 하면 급기야 단호하게 “인덕션 전기 끊어요!”라고 외쳐 폭소를 자아낸다.

 

이날 산다라박과 CL은 2NE1으로 활동하던 시절을 떠올리며 '추억 여행'을 떠난다. 서로 부대끼며 함께했던 당시의 감동에 젖은 산다라박과 직진 본능으로 일관해 ‘감동 파괴자(?)’에 등극한 CL의 상극 케미가 웃음을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산다라박은 데뷔 11년 만에 도전하기로 한 '이것'을 CL에게 처음으로 진지하게 털어놓는다. 잔소리 폭탄을 쏟아내던 CL도 언니의 진지한 고민에 경청하며 진심으로 조언했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산다라박이 오직 CL에게만 털어놓은 11년 만의 도전이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산다라박과 CL의 극과 극 케미는 오늘(26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일상 속 로맨스를 느끼고 싶다면, 장르만 로맨스
평범하지 않은 로맨스로 얽힌 이들과 만나 일도 인생도 꼬여가는 베스트셀러 작가의 버라이어티한 사생활을 그린 영화 <장르만 로맨스>는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의 얽히고설킨 관계가 자아내는 유쾌한 케미가 빛나는 작품이다.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배우 류승룡이 7년째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현’을 맡아 버라이어티한 케미의 중심이 되어 극을 끌어간다. ‘현’의 전 부인 ‘미애’는 사랑스러운 대세 배우 오나라가, 그녀와 비밀 연애 중인 ‘순모’는 믿고 보는 배우 김희원이 분해 알콩달콩한 케미와 함께 일촉즉발의 긴장감까지 불어넣었다. 여기에 연기 고수 이유영과 충무로 기대주 성유빈이 ‘현’의 이웃인 미스터리 4차원 ‘정원’과 ‘현’의 아들 ‘성경’을 맡아 말맛무비의 매력을 배가시킵니다. 배우 무진성은 ‘현’과 공동 집필을 하는 천재 작가 지망생 ‘유진’으로 분해 보면 볼수록 궁금증을 유발하는 예측불가의 재미를 더한다. 7년째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현'은 친구이자 출판사 대표에게 속아서 존경하던 선생님의 부고를 찾아 간다. 하지만 부고가 아니라 팔순 잔치였고 허탈해하며 다른 친구를 찾아간다. 같은 작가 활동을 하는 친구인데 '현'의 독설적인 말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