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0.3℃
  • 맑음강릉 18.9℃
  • 구름많음서울 12.0℃
  • 구름많음대전 13.4℃
  • 구름많음대구 12.4℃
  • 구름많음울산 13.5℃
  • 구름조금광주 15.1℃
  • 구름많음부산 15.4℃
  • 구름많음고창 15.1℃
  • 맑음제주 16.6℃
  • 구름많음강화 10.0℃
  • 구름많음보은 11.7℃
  • 구름많음금산 12.6℃
  • 맑음강진군 14.9℃
  • 맑음경주시 15.4℃
  • 구름조금거제 12.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공모전&이벤트

[이벤트] 보건복지부, 함께육아 인스타그램 이벤트 진행

URL복사

보건복지부의 함께육아 캠페인에서 '조카 자랑 이벤트'를 진행한다.

 

함께육아 캠페인은 아이를 키우는 부모들 부터 조카가 있는 이모, 삼촌, 할머니, 할아버지 모두가 함께하면 더 좋은 육아 방법 및 놀이를 알려주고 있다. 이에 조카와 함께해서 즐거웠던 모습, 사랑스러운 모습 기억에 남는 모습 등을 자랑하는 이벤트를 시작했다. 

 

 

이벤트는 오는 12월 1일까지이고 12월 3일 당첨자를 발표하며 경품은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기프티콘 20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구체적인 일정, 접수 방법 등 이벤트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함께육아 인스타그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주최 : 보건복지부

 

✅이벤트 참여방법
1. 함께육아 인스타그램을 ‘팔로우’ 하기
2 본인 계정에 조카와 함께 찍은 사진 업로드하기
★필수 태그★
친구 태그 – @motherplus.2021 (함께육아 인스타그램 계정)
해시 태그 – #조카사랑 #함께육아 #보건복지부
3. 본 이벤트 게시물에 ‘참여완료’ 댓글 달면 끝!


연예&스타

더보기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찐건나블리, 훈련에 지친 박주호 위해 아이들의 남다른 케어법 공개
'슈퍼맨이 돌아왔다' 찐건나블리가 아빠 박주호를 위한 ‘홈 케어’를 펼친다. 11월 28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09회는 ‘너는 나의 보물 1호야'라는 시청자를 찾아온다. 그중 찐건나블리는 훈련에 지친 박주호 케어에 나선다. 아빠를 위한 아이들의 예쁜 마음이 시청자들의 마음에도 훈훈함을 선사할 전망이다. 이날 찐건나블리는 언제나처럼 에너지 넘치는 하루를 시작했다. 반면 고된 훈련으로 허리가 아픈 박주호는 아이들이 노는 동안 소파에 누워 있었다. 이를 본 진우는 갑자기 냉장고로 달려갔다고. 이는 바로 ‘아이싱’(얼음찜질)을 하기 위해서였다. 냉장고에서 의문의 물건(?)을 꺼내 온 진우는 귀염뽀짝한 손길로 아빠의 아픈 부위를 열심히 찜질해줬다는 전언이다. 그런가 하면 나은이는 마음의 안정을 얻을 수 있는 요가 교실을 열었다. 박주호와 건후는 나은 선생님의 부드러운 구령에 홀린 듯이 요가 동작을 수행하며 ‘릴랙스’되는 시간을 가졌다는 후문이다. 이때 혼자 릴랙스하지 못한 진우가 현장에 웃음을 불어넣었다고 해 기대를 더한다. 또한 아이들은 아빠를 위한 족욕 서비스까지 준비했다. 그러나 이번에도 어김없이 물을 사랑하는 진우가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일상 속 로맨스를 느끼고 싶다면, 장르만 로맨스
평범하지 않은 로맨스로 얽힌 이들과 만나 일도 인생도 꼬여가는 베스트셀러 작가의 버라이어티한 사생활을 그린 영화 <장르만 로맨스>는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의 얽히고설킨 관계가 자아내는 유쾌한 케미가 빛나는 작품이다.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배우 류승룡이 7년째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현’을 맡아 버라이어티한 케미의 중심이 되어 극을 끌어간다. ‘현’의 전 부인 ‘미애’는 사랑스러운 대세 배우 오나라가, 그녀와 비밀 연애 중인 ‘순모’는 믿고 보는 배우 김희원이 분해 알콩달콩한 케미와 함께 일촉즉발의 긴장감까지 불어넣었다. 여기에 연기 고수 이유영과 충무로 기대주 성유빈이 ‘현’의 이웃인 미스터리 4차원 ‘정원’과 ‘현’의 아들 ‘성경’을 맡아 말맛무비의 매력을 배가시킵니다. 배우 무진성은 ‘현’과 공동 집필을 하는 천재 작가 지망생 ‘유진’으로 분해 보면 볼수록 궁금증을 유발하는 예측불가의 재미를 더한다. 7년째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현'은 친구이자 출판사 대표에게 속아서 존경하던 선생님의 부고를 찾아 간다. 하지만 부고가 아니라 팔순 잔치였고 허탈해하며 다른 친구를 찾아간다. 같은 작가 활동을 하는 친구인데 '현'의 독설적인 말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