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2℃
  • 흐림강릉 2.0℃
  • 구름조금서울 3.1℃
  • 흐림대전 3.9℃
  • 흐림대구 4.6℃
  • 구름많음울산 2.9℃
  • 흐림광주 4.1℃
  • 구름많음부산 4.6℃
  • 흐림고창 3.2℃
  • 흐림제주 6.9℃
  • 흐림강화 1.9℃
  • 흐림보은 2.6℃
  • 맑음금산 1.6℃
  • 흐림강진군 4.9℃
  • 구름많음경주시 3.5℃
  • 흐림거제 4.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스타 영화픽] 사회의 계급 갈등 정중앙을 조준하는 "뉴 오더"

URL복사

영화<뉴 오더>는 202X, 머지않은 미래, 마리안의 호화로운 결혼식을 앞두고 멕시코 사회의 질서가 완전히 뒤바뀌면서 벌어지는 충격적인 사건을 담은 디스토피아 스릴러다.

 

 

칸영화제 3관왕에 빛나는 거장 미셸 프랑코 감독의 신작이자 도발적이면서 날카로운 문제 제기로 전 세계 평단의 주목을 받은 영화<뉴 오더>는 전 세계 231명의 평론가들이 투표에 참여한 ‘2020년 인디와이어 크리틱스 폴’에서 ‘2021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선정되면서 세계가 주목하는 가장 뜨거운 화제작 중 하나임을 증명한 바 있다.

 

또한 제72회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 수상을 시작으로 전 세계를 열광시킨 <기생충>과 유사하게 상류층과 하류층의 극명한 대조를 통해 자본주의 사회의 모순에 대한 비판적 시선을 드러내는 작품이다.

 

 

영화는 알 수 없는 긴박함으로 입원해있던 환자들이 쫓겨나는 모습과 부유층의 행복한 결혼식으로 시작된다. 그 중 한 노부부는 긴박한 수술을 앞두고 있었으나 그들을 가리지 않고 쫓아낸다. 개인 병원에서 수술을해야만하지만 당장 수술할 돈이 부족한 노인은 자신들이 일했던 부유층 결혼식을 찾아간다. 하지만 그만둔지 오래되었다는 이유로 홀대를 하게된다. 

 

신부는 어릴때부터 친숙하게 대해던 노부부의 어려움을 모른척 할 수가 없었다. 결혼식을 앞두고 그들을 돕기 위해 그들이 사는 동네로 찾아간다. 폭동을 이끌던 이들과 한패가 된 부유층에서 일하던 이들은 폭도를 집에 들어올 수 있게 도와 그들을 약탈하고 학살한다. 이 작품은 상류층과 하류층을 선과 악, 단순히 이분법적으로 구분하지 않고, 생존을 위해선 때론 같은 계급을 겨냥하는 것도 마다하지 않는 불운한 사회를 성찰하게 만든다. 

 

마지막까지 놀라운 반전과 결말은 자본주의 사회의 계급 간 전쟁에서 결코 누구도 승자가 될 수 없다는 점 등 모두의 예상을 깨 버리는 도발적인 스토리를 만나보고 싶다면, 영화<뉴 오더>를 추천한다. 
 

11월 11일 개봉 | 청소년 관람불가 |86분 | 미셸 프랑코 감독 | 찬란 배급


연예&스타

더보기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민준X예준 형제, 배우 아들 다운 몰입도甲 역할극! ‘깜짝’
'슈퍼맨이 돌아왔다’ 신현준과 투준형제가 세상에 하나뿐인 동화책을 만든다. 3월 20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23회는 ‘우리들의 행복한 이야기’라는 부제로 꾸며진다. 그중 신현준과 투준형제는 막내 민서를 위한 동화책 만들기에 도전한다. 민준, 예준이의 상상력이 가득 담긴 기상천외한 동화 속 이야기가 시청자들에게도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평소에도 직접 동화책을 만드는 등 남다른 상상력과 감수성을 자랑하는 민준이. 이날은 아빠 신현준과 동생 예준이와 함께 오직 민서를 위한 동화 만들기에 나섰다. 먼저 한 식탁에 모여 앉은 신현준과 투준형제는 앞다투어 아이디어를 쏟아내며 동화의 큰 틀을 잡아갔다. 특히 아이디어 뱅크 투준형제의 활약은 영화배우인 신현준이 “영화 회의 같아”라고 할 정도였다고. 회의 끝에 나온 동화의 큰 줄거리는 풍선을 타고 날아간 민서를 찾으러 떠나는 신현준과 투준형제의 모험이었다. 이어 세 사람은 이야기 속 주인공들로 직접 변신해 더욱 생생한 동화를 만들기로 했다. 이를 위해 풍선을 잡은 민서가 날아가는 장면을 수동으로 촬영하는가 하면, 신현준과 민준, 예준이는 다양한 분장쇼를 선보였다는 전언이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