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0.9℃
  • 흐림강릉 2.8℃
  • 흐림서울 0.1℃
  • 흐림대전 1.0℃
  • 흐림대구 4.3℃
  • 흐림울산 6.0℃
  • 흐림광주 4.5℃
  • 흐림부산 6.5℃
  • 흐림고창 0.7℃
  • 제주 6.7℃
  • 흐림강화 -2.5℃
  • 흐림보은 1.6℃
  • 흐림금산 1.3℃
  • 흐림강진군 3.0℃
  • 흐림경주시 3.9℃
  • 흐림거제 6.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칼의 전쟁’ 이찬원, “수탉 고환 관리 잘했으면 향기로울 수 있다” 스튜디오 포복절도!

URL복사

 

‘칼의 전쟁’에 역대급 식재료인 ‘수탉의 고환’이 등장한다.  

 

tvN STORY-LG헬로비전 예능 ‘칼의 전쟁’(연출 현돈/LG헬로비전)은 대한민국 팔도 대표 명인들이 각 지역의 명예를 걸고 향토 음식과 식재료를 소개하기 위한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 오는 22일(월) 방송되는 ‘칼의 전쟁’ 3회에서는 ‘100년 음식’이라는 주제로 팔도 명인들의 요리 대결이 펼쳐진다. 여기에 배우 고은아가 스페셜 MC로 나설 예정이다.

 

이날 녹화 첫 대결부터 놀라운 식재료가 등장해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 바로 수탉의 고환.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수탉 고환의 냄새를 맡고 영혼이 가출한 듯 멍한 표정의 이찬원과 동공과 입을 최대로 확장시킨 채 놀란 고은아의 모습이 담겨 시선을 강탈한다.

 

고은아는 “실제로 처음 봤다”며 눈을 떼지 못했고, 도경완은 “그걸 먹는다고요?”라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런가 하면 냄새가 고약하다는 명인의 설명에 이찬원은 “제가 직접 냄새를 맡아보겠다. 관리를 잘했으면 향기로울 수 있다”며 호기롭게 나섰지만, 이내 접시를 받자마자 “여기서도 냄새가 확 난다”며 아연실색해 웃음보를 터트렸다는 전언이다. 이에 이찬원과 고은아를 당황케 한 수탉 고환이 어떤 요리로 탄생 됐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한편 수탉 고환은 서울 대표 임성근 명인이 선택한 비장의 식재료. 앞서 ‘한식대첩3’ 결승전에서 서울과 전라도가 맞붙어 서울이 최종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그런 가운데 ‘칼의 전쟁’에서 서울과 전라도의 리벤지 매치가 성사된 것. 이에 서울 대표 임성근 명인은 승기를 지키기 위한 비장의 무기로 ‘수탉 고환’을 꺼내 들었고, 여기에 대적해 전라도 대표 김혜숙 명인 역시 특급 식재료를 준비, 다시 볼 수 없는 치열한 요리 대결이 펼쳐졌다고 전해져 관심을 증폭시킨다. 이에 과연 전라도가 서울과의 설욕전에서 승리를 차지 했을지, 나아가 수탉 고환이 어떤 요리로 탄생 됐을지 ‘칼의 전쟁’ 본 방송에 궁금증이 한껏 고조된다.

 

정통 한식 예능의 파워를 보여줄 ‘칼의 전쟁’은 tvN STORY와 LG헬로비전이 손잡고 기획, 제작, 편성하여 매주 월요일 밤 9시 50분 tvN STORY와 LG헬로비전에서 동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티빙 오리지널 '백종원의 사계' 대방어, 굴! “제일 맛있는 제철은 겨울이에요!”
백종원이 그리는 사계절 식도락 여행의 마지막 퍼즐, '백종원의 사계' 겨울 편이 온다. 티빙 오리지널 '백종원의 사계-이 계절 뭐 먹지?'(연출 한경훈, 이하 '백종원의 사계')는 자타공인 국내 최고의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전국을 돌아다니며 제철 식재료와 요리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내는 로드 다큐멘터리. 봄, 여름, 가을에 이은 대서사시의 완결판, 겨울 편을 알리며 팬들의 반가움을 북돋고 있다. 이런 가운데 겨울 편을 맛보기로 확인할 수 있는 티저 영상이 공개, 보는 이들의 구미를 제대로 당기고 있다. 영상 안에는 온 세상이 흰 눈으로 뒤덮인 겨울의 절경 속 대방어, 굴 등 비로소 이 계절에 맛의 진가를 내는 식재료들이 신명나게 펼쳐진다. 다양한 식재료들의 싱싱함이 보는 이들의 군침마저 자극하는 것. 특히 한 입 먹을수록 탄성도 격해지는 백종원의 시식 장면은 흥미로운 자극을 유발한다. “으아~”, “어유~”, “이야~”라며 백종원의 감탄을 연발하게 만드는 이번 제철음식의 주인공들은 어떤 것들일지 벌써부터 궁금해지는 상황. 여기에 “기억하세요, 제일 맛있는 제철은 겨울이에요, 겨울!”이라며 쐐기를 박는 그의 메시지까지 더해 기대감도 고조 중이다. 뿐만 아니라 깊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으로 사업품격 높이자” 2022년 신년사 발표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신년사'를 전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지난해 팬데믹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잠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투자를 늘려 경쟁력을 회복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먼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의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 경직된 프로세스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문화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개인의 창의성이 존중 받고 누구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할 수 있는 민첩한 문화로 바꿔 가자'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새해 화두로 고객 우선, 수용의 문화, ESG 선도 등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간이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이제는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