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0.6℃
  • 맑음강릉 20.0℃
  • 맑음서울 14.2℃
  • 맑음대전 11.5℃
  • 맑음대구 12.2℃
  • 맑음울산 10.5℃
  • 맑음광주 13.9℃
  • 맑음부산 13.8℃
  • 맑음고창 9.5℃
  • 맑음제주 14.3℃
  • 맑음강화 9.1℃
  • 맑음보은 8.5℃
  • 맑음금산 9.1℃
  • 맑음강진군 10.3℃
  • 맑음경주시 9.0℃
  • 맑음거제 10.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에일리와 나카시마 미카, 한∙일 보컬 여왕의 만남

에일리∙나카시마 미카, 스페셜 컬래버 라이브 영상 공개!

 

에일리와 나카시마 미카가 특별한 컬래버레이션으로 음악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난 2일, '기억 프로젝트'라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에일리와 나카시마 미카의 라이브 합작품이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에일리와 나카시마 미카는 '하루'와 '櫻色舞うころ(Sakurairo Maukoro)'라는 곡으로 각각 한국어와 일본어의 아름다움을 전달하며, 서로 다른 언어를 사용함에도 불구하고 완벽한 조화를 이루었다.

 

이들의 목소리에서는 각자의 독특한 창법과 깊은 감성이 어우러져, 한일 양국의 대표적인 보컬리스트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하루'라는 리메이크 곡은 원래 2005년 나카시마 미카에 의해 발표된 '櫻色舞うころ(Sakurairo Maukoro)'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했다.

 

이 곡은 2007년 포지션이 자신의 정규 앨범 '애가(愛歌)'를 통해 한국어 버전으로 소개되면서 국내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올해 2월, 에일리는 리뉴얼 프로젝트를 통해 '하루'를 새롭게 해석하여 17년 만에 다시 선보였다.

 

에일리 버전의 '하루'는 그녀만의 짙은 감성과 함께 아름다운 선율이 어우러져 리스너들의 마음을 울렸으며, 피아노와 스트링이 함께하는 서사적인 구성은 마치 오케스트라 공연을 관람하는 듯한 경험을 제공했다.

 

현재 에일리는 방송 출연과 해외 공연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새 앨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영화&공연

더보기
소리없는 공포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 6월 개봉
제작비를 훨씬 뛰어넘는 엄청난 수익을 올린 전설적인 시리즈, '콰이어트 플레이스'가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온다. 이번에는 세상에서 소리가 사라진 그 순간을 담은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로, 6월 개봉을 앞두고 새로운 예고편을 선보였다. 이 영화는 소리를 내면 공격받게 되는 괴생명체가 등장하며 모든 것이 침묵으로 가득 찬 그날의 시작을 말해준다. 최근 공개된 예고편은 뉴욕에서 고양이와 평범한 일상을 보내던 '사미라'(루피타 뇽오)부터 시작하여 갑작스러운 섬광과 함께 도시를 혼란에 빠트린 괴생명체의 습격까지 급변하는 상황을 담았다. 폐허가 된 도시에서 '사미라'와 생존자 '에릭'(조셉 퀸)은 함께 힘을 모아 위기에서 벗어나려 한다. 무음의 싸움은 지하철부터 성당에 이르기까지 뉴욕 곳곳에서 펼쳐지며 관객들마저 숨죽이게 만든다.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은 '소리를 내면 죽는다'는 독창적인 설정으로 1, 2편 합산 6억 달러 이상의 수익을 기록하며 작품성과 흥행성 모두를 인정받은 시리즈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전작을 연출한 존 크래신스키가 각본을 맡고, '피그'로 다수의 상을 수상한 마이클 사노스키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여기에 '노예 12년', '어스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