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7.0℃
  • 맑음강릉 20.9℃
  • 맑음서울 21.3℃
  • 구름많음대전 23.1℃
  • 구름많음대구 22.2℃
  • 구름많음울산 21.3℃
  • 구름조금광주 22.9℃
  • 구름조금부산 23.1℃
  • 구름조금고창 21.6℃
  • 구름많음제주 24.0℃
  • 맑음강화 18.0℃
  • 구름많음보은 18.9℃
  • 구름많음금산 19.5℃
  • 구름조금강진군 20.2℃
  • 구름많음경주시 19.2℃
  • 구름조금거제 20.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놀면 뭐하니?’ 유두래곤-린다G-비룡, 우왕좌왕 첫 출근길 현장! 하트 안 하면 섭섭해~

URL복사

 

‘놀면 뭐하니?’ 대망의 싹쓰리 ‘쇼! 음악중심’ 데뷔 무대에 숨겨진 유두래곤의 고군분투가 공개된다. 린다G-비룡과 달리 음악방송 무대 경험이 적은 유두래곤은 카메라와 눈빛 언택트(?)를 시전하다가도 이내 ‘프로 정신’을 발휘 일취월장 활약을 펼쳤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오는 8월 1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김윤집 장우성 왕종석)에서는 싹쓰리 유두래곤(유재석), 린다G(이효리), 비룡(비, 정지훈)의 첫 데뷔 무대였던 ‘쇼! 음악중심’ 초밀착 비하인드 현장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리허설 무대 위 동공지진을 일으킨 유두래곤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사로잡는다. ‘쇼! 음악중심’ 데뷔 무대를 앞두고 누구보다 연습에 매진한 유두래곤은 무대의 스타트를 담당하고 데뷔곡 ‘다시 여기 바닷가’의 화려한 오프닝 점프를 맡았다.

 

 

특히 복잡한 무대 동선과 안무, 표정 그리고 음악방송에서 빠질 수 없는 카메라와 아이콘택트까지 챙겨야하는 상황에서 유두래곤은 카메라와 눈빛 언택트(?)을 시전하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여기에 비룡의 무대 위 센터 본능까지 더해져 난관에 봉착했다고.

 

리허설 무대를 모니터링 하던 중 린다G의 “카메라 좀 보라구~”라는 말에 유두래곤은 멋적은 웃음을 지었다는 전언이다. “이번엔 잘 할 수 있을 거야”라며 마음을 다잡은 유두래곤은 이어진 사전녹화 무대에서는 다수의 콘서트 무대에 섰던 프로다운 실력을 발휘, 일취월장 실력을 보여줬다.

 

또한 ‘쇼! 음악중심’ 생방송 중 '들숨 토크'와 ‘진행 인터셉트’까지 선보인 유두래곤과 MC 찬희-민주-현진의 웃음 빵 터지는 인터뷰 후 멤버들의 리얼 반응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앞서 싹쓰리의 첫 출근길 현장도 공개된다. 같은 차를 타고 ‘쇼! 음악중심’ 출근길에 오른 멤버들은 그룹으로는 처음 하는 음악방송 출근길에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차에서 내리고 우왕좌왕 하던 것도 잠시 신인 답지 않은 여유 있는 표정으로 다양한 하트 요청도 능숙하게(?) 소화해내며 싹쓰리만의 스웨그를 펼쳤다.

 

그런가 하면 싹쓰리의 데뷔 무대를 한층 더 시원하게 만든 ‘쇼! 음악중심’ 무대의 비밀도 공개된다. 그 뒤에는 싹쓰리의 데뷔를 기념하는 소속사의 ‘LED 플렉스’가 숨어 있다고 해 관심을 모은다.

 

유두래곤의 음악방송 고군분투기는 오는 8월 1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놀면 뭐하니]


연예&스타

더보기
KBS '편스토랑' 박태환, 민이 잘 챙겨주는 멋진 형 ‘역시 마린보이’
‘신상출시 편스토랑’ 오윤아-민이 모자가 마린보이 박태환과 만난다. 9월 4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오윤아가 수영을 좋아하는 아들 민이와 함께 수영선수 박태환을 만난다. 대한민국의 영웅 박태환 선수가 오윤아, 민이 모자와 함께하며 어떤 시간을 보냈고 어떤 이야기를 나눴을지 관심과 궁금증이 쏠린다. 이날 오윤아는 이른 아침부터 아들 민이와 함께 한 수영장으로 향했다. 이곳은 박태환 선수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몸이 불편한 사람들까지도 걱정 없이 편하게 수영할 수 있도록 직접 설계에 참여한 ‘박태환수영장’. 평소 민이의 팬이라는 박태환은 민이처럼 장애가 있는 아이들을 응원하는 마음에서 노개런티의 재능 기부로 이번 ‘편스토링’ 출연을 결정했다고 알려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본격적인 수영 전 박태환 선수는 민이를 만나자 “올림픽 때보다 더 떨린다”며 전에 없이 긴장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줬다. 박태환 선수는 “민이 팬이다. ‘편스토랑’에서 수영을 좋아하는 민이 모습을 보면서 감동을 많이 받았다. 가슴이 뜨거워졌다. 좋은 친구이자 형이 되고 싶어서 초대했다”라고 말하며 민이를 위해 직접 준비한 특별 선물까지 건넸다고. 그러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