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3.9℃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11.2℃
  • 맑음대전 -10.1℃
  • 맑음대구 -6.9℃
  • 맑음울산 -6.2℃
  • 맑음광주 -6.5℃
  • 맑음부산 -4.7℃
  • 맑음고창 -7.0℃
  • 맑음제주 1.1℃
  • 맑음강화 -12.9℃
  • 맑음보은 -11.6℃
  • 맑음금산 -11.0℃
  • 맑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6.5℃
  • 맑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배우 정경호 29일 디지털 싱글 ‘Everyday(에브리데이)를 내며 팬들에 다양한 매력 어필

정경호 특유 로맨틱 보이스 특징. 사랑의 계절 연말을 맞아 시작하는 연인들을 위한 러브송

 

배우 정경호가 연말 첫 음원을 내고 팬들에 다양한 매력을 선보인다.

 

정경호는 오는 29일 12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디지털싱글 ‘Everyday(에브리데이)을 공개할 예정이다. 앞서 음원 관련 티저영상을 25일 공개해 팬들에게 정경호의 신규 음원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이번 음원 작업에는 비긴어게인3의 뮤지션 적재가 기타리스트 세션으로 참여해 완성도를 더했다.

 

정경호의 첫 음원 Everyday는 시작하는 연인들이 따스한 사랑의 마음을 전하는 내용으로 크리스마스 연말연시 분위기에 맞춰 공개된다. 깔끔한 기타 연주에 ‘Come into my heart~’로 시작하는 싱글 Everyday는 겨울이라는 계절감에 어울리는 정경호 특유의 로맨틱한 보이스가 더해져 사랑이 담긴 분위기를 자아냈다. 잔잔한 음악이 깔리며 조용히 계단을 오르는 15초 티저영상 속에서 정경호는 내면의 담담하며 진지한 모습을 보여줬다.

 

“배우 정경호의 다양한 매력을 보고 싶어하는 팬들의 기대감도 반영돼 기획 진행됐다”면서 “연말연시 사랑의 의미를 되새기며 음원 수익의 일부는 기부에 쓰일 예정”이라고 제작사는 전했다.

 

공식 티져영상과 뮤직비디오는 유튜브 채널 '우쥬록스Music'(https://bit.ly/2saBZyq) 및 모든 음원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한편 음원은 국내는 물론 해외 음악플랫폼으로도 동시 공개돼 글로벌시장에 배우 정경호의 얼굴도 알린다.


연예&스타

더보기
SBS '스토브리그' 남궁민, 사회인 공감 유발하는 '휴먼 승수체' 공감 NO.4
“우리는 백승수를 통해 인생을 배웁니다”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속 남궁민이 읊는 대사 한 구절, 한 구절이 사회인들에게 ‘성수같이 내린 인생 명언’으로 등극하며 크나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12월 13일 첫 방송을 시작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연출 정동윤/제작 길픽쳐스)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13회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고수하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무엇보다 남궁민은 ‘팩트’를 무기로 ‘적폐’를 청산하고, 정체된 드림즈 질서를 다시 세우는 ‘돌직구 파격 행보’로 사회인들에게 속 시원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고 있는 상황. 더욱이 프로야구 프런트라는 신선한 소재, 매회 캡처와 캘리그래피를 부르는 주옥같은 명대사들을 탄생시키며 각광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남궁민표 ‘사회인 공감 대사 #4’를 ‘휴먼 승수체’로 정리해봤다. ◆공감 1. “각자가 가진 무기 가지고 싸우는 건데 핑계 대기 시작하면 똑같은 상황에서 또 지게 됩니다” - 직장인 PICK! ‘스토브리그’ 속 백승수(남궁민) 대사들은 단순히 야구팀 단


영화&공연

더보기
뮤지컬 '웃는 남자' 그윈플렌 역 수호, 오늘(5일) 마지막 무대 장식
뮤지컬 ‘웃는 남자’ 수호(EXO)가 오늘(5일) 대망의 마지막 무대를 앞두고 있다. 그야말로 만족이 보장된 쇼를 보여준 수호는 마지막 공연에서도 모든 것을 쏟아낼 예정이다. EMK 오리지널 뮤지컬 ‘웃는 남자’에서 지울 수 없는 웃는 얼굴을 가진 채 유랑극단에서 광대 노릇을 하는 관능적인 주인공 그윈플렌 역을 맡은 수호. 지난 2018년 초연 당시 관객들에게 진심이 담긴 무대를 선사하며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에서 남자인기상을 수상했던 그가 올해 재연에도 함께했다. 그리고 지금까지 13회차의 무대를 자신만의 색깔로 장식하며, 오늘(5일) 마지막 공연만을 남겨두고 있다. 수호의 ‘웃는 남자’는 매 순간이 반전의 연속이었다. 극 중 자신을 길러준 아버지 우르수스와 앞이 보이지 않는 데아와 함께 유랑극단에서 공연하는 그윈플렌. 입을 가리고 있던 스카프가 벗겨지고 드러난 기이하게 찢긴 입은 보는 이들을 모두 경악하게 하지만, 관객들은 자신도 모르는 새 그윈플렌에게 서서히 스며들고 있었다. 여기에서 데아와 듀엣 넘버 ‘나무 위의 천사’를 부르는 수호의 따뜻한 음색과 다정한 눈빛은 외면과 다른 내면에 매료되기 충분했다. 극이 전개될수록 수호의 활약은 더욱 돋보였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