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1.8℃
  • 맑음강릉 14.2℃
  • 맑음서울 16.3℃
  • 맑음대전 15.6℃
  • 맑음대구 14.1℃
  • 맑음울산 15.3℃
  • 맑음광주 17.0℃
  • 맑음부산 15.3℃
  • 맑음고창 14.8℃
  • 맑음제주 17.4℃
  • 맑음강화 13.8℃
  • 맑음보은 12.5℃
  • 맑음금산 13.9℃
  • 맑음강진군 15.5℃
  • 맑음경주시 14.6℃
  • 맑음거제 14.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넷플릭스 CEO 테드 서랜도스&박찬욱 감독, 미래의 영화인 100인과 한국 영화의 힘에 관해 환담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의 테드 서랜도스(Ted Sarandos) 공동 최고 경영자(CEO)와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박찬욱 감독이 한국 영화의 내일을 이끌어갈 영화학도들을 만났다. 6월 21일(수) 용산 CGV 박찬욱 관에서 성황리에 열린 이번 ‘넷플릭스&박찬욱 with 미래의 영화인’ 행사에서 두 사람은 한국 영화의 힘과 무한한 가능성에 대한 폭넓은 이야기를 나누며 영화학도들에게 격려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테드 서랜도스와 박찬욱 감독은 한국 영화의 힘과 잠재력, 스트리밍 시대의 영화, 좋은 이야기의 힘 등에 대해서도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며, 현장에 함께 한 영화, 영상, 콘텐츠 관련 학과 재학생들은 물론 실시간 온라인 스트리밍을 통해 대담 내용을 경청한 미래의 영화인들과 영화팬, 영화계 관계자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이들에게 뜻깊은 시간을 선사했다. 

 

이동진 평론가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는 최근 제작 확정 소식을 발표한 넷플릭스 영화 <전,란> 이야기로 포문을 열었다. 영화 <전,란>의 작가이자 제작자로 참여 소식을 전한 박찬욱 감독은 “<전,란>은 규모감 있는 무협 액션 장르의 사극 작품인데, 넷플릭스가 좋은 지원을 약속해주어 즐겁게 일하고 있다. 스튜디오들이 늘어나며 영화를 만드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창조적인 결정에 있어서 대화가 얼마나 생산적이고, 그 스튜디오의 문화와 정서가 어떠한가에 따라 결정을 하기 마련인데, <전,란>은 넷플릭스와 그런 면에서 협업이 잘 진행되고 있다”며 넷플릭스와 첫 협업을 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테드 서랜도스 역시 “평소 박찬욱 감독의 팬이었고, <헤어질 결심>을 여러 번 볼 정도로 그의 영화 세계에 대해 깊은 존경심을 가지고 있었다. 한국적인 이야기인 <전,란>을 거장 박찬욱 감독과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 창작자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할 수 있도록 창작의 자유를 지원해주는 것이 넷플릭스의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전,란>이 전 세계 영화 팬들에게 어떤 놀라움과 기쁨을 선사할지 기대된다”며 넷플릭스와 박찬욱 감독의 협업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옥자>부터 시작해서 <로마>, <파워 오브 도그>와 최근작 <서부전선 이상 없다>, <기예르모 델로토의 피노키오>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은 넷플릭스 영화들을 선보여 온 테드 서랜도스는 코로나 시대를 거쳐 온 영화의 미래에 대해 “다양한 기술의 발전은 좋은 스토리텔러가 훌륭한 스토리텔러가 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생각한다. 영화를 보는 방식 또한 다양해졌고, 넷플릭스는 이를 더 좋은 경험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찬욱 감독 역시 “영화의 미래는 ‘다양성의 증가’라는 방향으로 갈 것이다. 영화를 만드는 입장에서도, 보는 입장에서도 영화의 세계는 넓어지고 있다. 이전에는 영화 취향이 좁은 한계 속에 갇혀 있었다면 지금은 더 정교화되는 알고리즘을 통해 전혀 몰랐던 영화를 알게 되고 즐길 수 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한국 영화가 지닌 힘과 무한한 가능성에 대해서도 입을 모았다. 박찬욱 감독은 “다양한 감정을 복합적이고 큰 진폭으로 담아내는 것이 한국 콘텐츠의 특징이라고 생각한다. 인류가 가진 보편적인 감정을 건드리기 때문에 한국 콘텐츠가 국제적인 인정을 받는 것 같다”며 한국 영화가 현재 전 세계에서 사랑받고 있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테드 서랜도스 역시 “도전적이고 호기심이 많은 문화일수록 영화 산업이 호황을 이룬다고 생각하는데, 한국은 좋은 영화에 대한 국민적인 자긍심이 있다고 느낀다”라며 한국 영화 산업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좋은 이야기, 그리고 한국 영화에 대한 심도깊은 대화에 학생들도 집중하며 현장의 분위기는 점점 고조되었고 질의응답 시간이 이어졌다. 테드 서랜도스와 박찬욱 감독은 행사에 참석한 미래의 영화인들의 다양한 궁금증과 고민들에 대해 답하며 소통의 장을 이뤘다. 마지막으로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영화계를 이끌어나갈 미래의 영화인들에게 테드 서랜도스는 “고전 영화를 단 한 번의 클릭으로 볼 수 있는 시대인만큼 좋은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는 다양한 영화를 많이 보시길 바란다”, 박찬욱 감독은 “영화를 좋은 환경에서 전문적으로 공부할 수 있는 것은 축복이다. 영화를 공부할 때 고전 영화를 많이 보는게 좋다. 작품을 오마주 할 때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따뜻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영화&공연

더보기
디즈니+,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을 '오멘: 저주의 시작' 5월 30일 공개
세계적인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가 극한의 공포로 전 세계를 사로잡은 '오멘: 저주의 시작'을 바로 오늘(30일) 공개하며 영화를 더 흥미롭게 관람할 수 있는 세 가지 관람 포인트를 공개했다. '오멘: 저주의 시작'은 수녀가 되기 위해 로마로 떠난 ‘마거릿’이 악의 탄생과 얽힌 음모를 마주하고 신앙을 뒤흔드는 비밀의 베일을 걷어 내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1976년 개봉한 이래 현재까지 대표적인 공포 프랜차이즈의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오멘' 시리즈의 프리퀄이다. 영화 '오멘'은 악마의 숫자 ‘666’을 몸에 새기고 태어난 ‘데미안’의 이야기를 그려내며 압도적인 공포로 세계적인 흥행을 기록, 공포 영화의 바이블로 등극했다. 이후, ‘데미안’의 성장을 담은 '오멘 2'와 '오멘 3: 심판의 날'까지 흥행하며 레전드 공포 프랜차이즈의 입지를 확고히 했다. 이처럼 시대를 초월해 오컬트 무비의 정석이라고 불리는 '오멘' 시리즈의 이전 이야기를 그린 '오멘: 저주의 시작'은 원작의 정통성을 지키면서도 확장된 세계관과 강렬한 공포로 무장해 기대를 높인다. '오멘: 저주의 시작'은 전 세계를 두려움에 떨게 만든 ‘666’ 신드롬의 비밀이 밝혀진다는 점에서 시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