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0.6℃
  • 맑음강릉 10.0℃
  • 맑음서울 14.0℃
  • 맑음대전 13.0℃
  • 맑음대구 12.4℃
  • 맑음울산 12.2℃
  • 구름많음광주 16.0℃
  • 맑음부산 13.0℃
  • 구름많음고창 14.1℃
  • 구름많음제주 17.7℃
  • 맑음강화 14.4℃
  • 맑음보은 8.4℃
  • 구름많음금산 10.7℃
  • 맑음강진군 13.7℃
  • 맑음경주시 8.2℃
  • 구름조금거제 13.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대구오페라하우스, ‘디·오페라 콘서트-미리 보는 축제’ 선보여… 미리 듣고 즐기는 축제의 향연

개막작 ‘람메르무어의 루치아’· 폐막작 ‘운명의 힘’ 등 주요 아리아
소프라노 마혜선·임세경, 테너 아서 에스피리투·신상근, 바리톤 김주택 등
8월 8일 목요일 오후 7시 30분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진행

 

 

대구오페라하우스가 본격적인 축제가 시작되기 전 오페라 갈라콘서트 ‘디·오페라 콘서트 - 미리 보는 축제’를 무대에 올린다.

‘오페라’라는 단어에 오페라 도시 대구의 이니셜 ‘D’를 붙인 ‘디·오페라 콘서트’는 말 그대로 대구오페라하우스가 대구의 오페라를 사랑하는 시민들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축제 미리보기 프로그램이다.

8월 8일 오후 7시 30분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진행되는 이번 콘서트는 제17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개막작인 ‘람메르무어의 루치아’, 폐막작 ‘운명의 힘’ 등 메인오페라에 등장하는 유명 아리아와 이중창들로 꾸며진다.

● 2019년 축제의 주역들이 선사하는 아름다운 오페라 아리아의 밤

대전시립교향악단의 전임 지휘자 류명우, 오페라 전문 오케스트라이자 대구오페라하우스의 상주연주단체인 디오오케스트라의 연주로 진행되는 이번 ‘디·오페라 콘서트’는 ‘미리 보는 축제’라는 부제에 맞게, 올해 대구국제오페라축제를 빛낼 실제 주역들이 출연하여 아름다운 아리아들을 들려줄 예정이다.

베르디의 ‘라 트라비아타’ 서곡으로 문을 여는 1부 공연은 개막작이자 작곡가 도니제티의 대표 오페라 ‘람메르무어의 루치아’ 중 소프라노의 화려한 기교와 고음은 물론 그 이상의 연기력까지 요구하는 최고난이도의 곡이자 ‘광란의 아리아’로 유명한 ‘저 부드러운 음성이 Il dolce suono’, 테너와 소프라노의 감미로운 이중창 ‘영원히 잠든 무덤가에서 Sulla tomba che rinserra’ 등 유명 아리아들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마술피리’의 ‘밤의 여왕’ 등으로 절정의 기량을 선보이고 있는 소프라노 마혜선과 독일 뮌헨, 프랑크푸르트, 하노버 등에서 활동하는 테너 아서 에스피리투, 그리고 ‘팬텀싱어’로 우리에게 친숙한 바리톤 김주택이 출연하여 벨칸토 오페라의 진수를 선사할 예정이다.

2부는 축제의 마지막 메인오페라이자 베르디 중기의 걸작 오페라 ‘운명의 힘’으로 꾸며진다. 주인공들의 비극적인 운명을 암시하는 장대한 ‘서곡’으로 시작해 연인을 그리워하는 애절한 테너의 아리아 ‘천사의 품 안에 있는 그대여 O tu che in seno agli angeli’, 가족과 연인을 잃은 처절한 비극 속에서 신에게 평화를 구하는 ‘신이여, 평화를 주소서 Pace, pace mio dio’ 등 유명한 선율들로 가득 채워져 있다. 2부 역시 바리톤 김주택을 비롯하여 한국 소프라노로는 최초로 빈 슈타츠오퍼와 아레나 디 베로나의 주역으로 활약한 소프라노 임세경, 미국 메트로폴리탄 오페라극장에서 동양인 최초로 오페라 ‘로미오와 줄리엣’의 주역으로 데뷔한 테너 신상근이 축제의 감동을 미리 전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오페라하우스의 배선주 대표는 “개막작 ‘람메르무어의 루치아’, 폐막작 ‘운명의 힘’ 등 올해 축제 메인오페라의 주요 아리아와 이중창들을 해설과 함께 준비했다”며 “본격적인 개막에 앞서 준비한 이번 갈라콘서트를 통하여 전막 오페라에 대한 어려움은 낮아지고, 다가올 축제에 대한 관객의 기대와 열망은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디·오페라 콘서트’의 입장료는 1만원에서 5만원까지이며, 대구오페라하우스 홈페이지와 인터파크를 통한 인터넷 예매 및 전화 예매로 구매할 수 있다. 만 24세 이하라면 문화패스(20%) 할인을, 만65세 이상이라면 경로(50%)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대구오페라하우스 홈페이지 직접 예매나 코코아 회원일 경우(10%), 대구 시내 국채보상운동공원 입구에 위치한 DGtickets 부스에서 예매할 경우(20%)에도 할인이 가능하다. 이밖에 자세한 사항은 대구오페라하우스 홈페이지나 전화를 통하여 문의하면 된다.

● 더욱 길고 화려해진 축제의 장… 이제는 ‘오페라의 여름’

제17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는 8월 28일 재단 최초의 국제 오페라 콩쿠르이자 세계 유수 극장 관계자들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하는 ‘아티스트 마켓’ 대구국제오페라어워즈로 개막할 예정이며, 10월 13일까지 총 47일간 대구오페라하우스와 수성못 야외무대, 지역 공연장을 중심으로 펼쳐진다.

축제의 중심이 되는 메인오페라들은 19세기 초 이탈리아 벨칸토 오페라의 거장인 가에타노 도니제티의 ‘람메르무어의 루치아’를 시작으로, 세계적인 테너 롤란도 빌라존이 독일 도이체오퍼에서 연출하여 DVD로도 출시된 바 있는 푸치니의 숨겨진 명작 ‘라 론디네’, 국립합창단·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등 대한민국 최고의 연주단체들이 총출동한 국립오페라단의 창작오페라 ‘1945’, 소프라노 이화영·임세경, 테너 이병삼·신상근, 바리톤 김만수·공병우 등 최정상 성악가들이 총출동하는 베르디 중기의 걸작 ‘운명의 힘’까지 총 네 편이다.

이 밖에도 대구 전역에서 진행되는 소극장오페라 4편, 유명 오페라 평론가들의 사전 강연 ‘오페라 오디세이’, 야외에서 진행되는 ‘광장오페라’와 수성못 수상무대에서의 ‘오페라 수상음악회’, 대구오페라하우스 오페라 아카데미 수료생들의 아마추어 오페라 ‘라 보엠’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이 준비되어 있다.


KBS2 '우아한 모녀' 오늘 첫방! 완벽하게 즐기는 관전포인트3!
'우아한 모녀'가 오늘(4일) 첫 방송된다. 11월 4일 바로 오늘 KBS 2TV 새 저녁 일일 드라마 '우아한 모녀' (극본 오상희/연출 어수선/제작 아이윌미디어)가 첫 방송된다. 방송 전부터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은 ‘우아한 모녀’의 베일이 드디어 벗겨진다. 이쯤에서 알고 보면 더 재미있고, 흥미진진할 ‘우아한 모녀’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 최명길-차예련, 일일드라마 답지 않은 캐스팅 매혹적인 배우 최명길(캐리정 역)과 차예련(한유진 역)이 ‘우아한 모녀’에서 만났다. 극중 캐리정은 일련의 사건을 겪으며 복수의 화신으로 거듭난다. 한유진은 엄마 캐리정의 복수를 위해 자신의 인생까지 포기한 인물. 이처럼 강렬한 캐리정-한유진 캐릭터를 그려낼 자타공인 최고의 연기력을 가진 배우 최명길과 성숙해진 연기력으로 돌아온 차예련의 활약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함께 우아한 매력과 눈부신 외모로 사랑받는 최명길, 센스 있는 패션과 메이크업으로 2040 여성 시청자의 ‘워너비’로 자리 잡은 차예련. 일일드라마에서 두 배우를 함께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우아한 모녀’를 볼 이유는 충분하다. ◆ 시작부터 휘몰아칠 폭풍 스토리 '우아한 모녀'는 시작부터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공중에서 펼쳐지는 액션 끝판왕! '무삭제 액션 영상' 공개
개봉과 동시에 전체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하며 흥행 돌풍 중인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가 실관람객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무삭제 액션 영상’을 최초 공개했다. <데드풀>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팀 밀러 감독은 땅과 바다, 하늘을 넘나드는 초대형 액션 스케일에 특유의 강렬하고 독창적인 연출력으로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를 올해 최고의 액션 블록버스터로 탄생시키며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무삭제 액션 영상’은 공중에서 펼쳐지는 압도적 액션 스펙터클로 시선을 집중시킨다. 새로운 인류의 희망 ‘대니’를 제거하려는 최강의 적 ‘Rev-9’부터 ‘대니’를 지키기 위해 싸우는 ‘사라 코너’와 ‘T-800’까지, 캐릭터들이 총출동해 액션 대격돌을 펼치는 공중 액션씬은 가장 스케일이 큰 장면 중 하나로 손꼽힌다. 특히, 시리즈의 상징 ‘사라 코너’와 ‘T-800’이 비행기에 나란히 서서 ‘Rev-9’을 향해 폭격을 날리는 모습은 그 자체만으로도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여기에 거침없이 쏟아지는 공격에도 끄떡없이 이륙하는 비행기까지 ‘대니’를 쫓아오는 최첨단 터미네이터 ‘

대한전선, 미국에서 또 수주… 총 1000억원대 규모 19년 누적 2700억 수주
대한전선이 미국 동부에서 지중 전력망 구축 턴키 프로젝트를 두 건 연달아 수주했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각각 690억원, 360억원 규모의 대형 프로젝트로 총 1050억원이다. 이는 9월 미국에서 41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를 수주한 이후 한 달 만에 이룬 값진 성과다. 두 건의 프로젝트는 모두 뉴욕 맨하튼에 인접한 롱아일랜드 지역에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신규 지중 전력망을 구축하는 건이다. 미국에서는 이례적으로 제품 공급과 전기 공사뿐 아니라 토목 공사와 준공 시험까지 일괄적으로 수행하는 풀 턴키 방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발주처의 사양에 맞춰 가격을 제시하는 단순 입찰이 아니라 발주처에 기술 및 시공 공법 등을 제안하는 입찰 방식으로 진행되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대한전선의 기술력과 엔지니어링 능력, 프로젝트 수행력 등이 미국 시장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기 때문이다. 대한전선은 풀 턴키로 진행되는 대규모 프로젝트에서 미국 현지 업체뿐 아니라 한국, 유럽, 일본 등 주요 전선업체들을 제치고 당당히 수주에 성공했다며 대한전선이 그간 선보여온 고객 맞춤 솔루션과 기술력이 미국 전력망 시장에서 인정받아 주요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