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8.4℃
  • 맑음강릉 22.8℃
  • 구름많음서울 29.6℃
  • 구름많음대전 26.8℃
  • 구름많음대구 27.0℃
  • 구름많음울산 24.5℃
  • 구름많음광주 27.2℃
  • 구름많음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9.1℃
  • 구름많음제주 22.2℃
  • 구름많음강화 24.2℃
  • 구름많음보은 25.3℃
  • 구름많음금산 27.8℃
  • 구름많음강진군 25.8℃
  • 구름많음경주시 28.1℃
  • 구름많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JTBC ‘최강야구’ ‘야신 행동 분석가’ 정근우, 김성근 감독 징크스 낱낱이 파헤치다!

 

‘최강 몬스터즈’가 2024 시즌 첫 번째 직관 경기를 통해 부스터즈를 만난다.

 

오는 20일(월)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82회에서는 ‘최강 몬스터즈’가 4연승에 도전한다.

 

올 시즌 3전 3승으로 현재 승률 10할을 달리고 있는 ‘최강 몬스터즈’가 ‘전승’의 기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김성근 감독은 고척돔 정중앙에 앉아 웜업 중인 선수들을 유심히 관찰하며 선발 라인업을 고심한다는데. 이를 바라보던 정근우는 현재 팀이 연승을 달리고 있기에 김 감독이 또 하나의 징크스를 정확하게 지키는 중이라고 분석하며 “(김 감독은) 징크스가 매년 몇 십 개씩 늘어난다”고 덧붙이기도.

 

직관 경기 개시 직전, 제작진은 새로운 슬레이트 요정을 임명한다. 해당 소식을 들은 선수는 깜짝 놀라며 부담감을 감추지 못한다. 몇 번이고 슬레이트를 치는 행동과 멘트를 복습하던 선수는 잔뜩 붉어진 얼굴로 그라운드에 나타난다고. 이에 이홍구 다음으로 2대 슬레이트 요정이 되어 ‘최강 몬스터즈’의 승리 루틴으로 자리 잡을 선수는 누구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고려대 야구부 역시 승리에 대한 열의를 다진다. 김지훈 감독은 “고려대 정신인 필승, 전승, 압승으로 경기에 임하겠다”는 강력한 경고를 건네는가 하면 선수들은 교호와 승리호를 크게 외치며 힘찬 파이팅을 외친다.

 

만 육천 명의 부스터즈로 꽉 들어찬 고척돔 그라운드에 등장한 ‘최강 몬스터즈’의 얼굴엔 긴장감과 설렘이 가득하다. ‘최강야구’에 대한 변함없는 사랑으로 기다려준 부스터즈에게 ‘최강 몬스터즈’가 과연 승리를 선물할 수 있을지 본 방송이 더욱 궁금해진다.

 

마침내 시작되는 ‘최강 몬스터즈’의 시즌 첫 직관 경기는 20일(월)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최강야구’ 82회에서 만날 수 있다.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