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5.5℃
  • 맑음강릉 31.6℃
  • 맑음서울 25.8℃
  • 맑음대전 29.1℃
  • 맑음대구 31.1℃
  • 구름조금울산 25.4℃
  • 맑음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5.1℃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3.6℃
  • 맑음강화 20.5℃
  • 맑음보은 27.8℃
  • 맑음금산 28.5℃
  • 맑음강진군 29.9℃
  • 맑음경주시 32.3℃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KBS ‘1박 2일 시즌4’ 실전 강자 멤버들 vs 서울대 출신 제작진, 숨 막히는 빙고 대결!

‘1박 2일’ 멤버들과 제작진의 격돌이 또 다시 성사된다. 

 

5일(오늘) 저녁 6시 15분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미니멀리즘 여행’ 특집에서는 추억을 남기던 이들의 단합 여행 모드에 재시동이 걸린다.

 

저녁 식사를 위해 베이스캠프로 이동한 여섯 남자는 강추위에 빵이 얼어버리고, 식기를 씻을 곳조차 없는 열악한 환경에 당혹스러움을 드러낸다. 

 

이어 제작진으로부터 특별하고 맥시멈한 저녁 식사를 내건 미션을 전달받고, 식재료가 얼마 없었던 멤버들은 여행 물품을 잃는 각오까지 다짐하며 미션에 돌입한다.

 

승리에 대한 자신감이 넘치고, 실전 강자의 재능을 보여주던 멤버들은 제작진과 숨 막히는 제기 빙고 대결을 펼치고, 특히 제작진 팀에는 서울대 출신 엘리트(?)가 있어 '1박 2일' 멤버들을 긴장케 한다.

 

큰형님 연정훈은 본격적인 빙고 대결 시작 전, 멤버들의 사기를 끌어올리고 “최대한 가까이 가야해”라고 말하는 등 경험을 토대로 한 꼼수가 발동돼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치열한 현장 속 돌발상황 발생에 급기야 메인 PD가 제작진 팀을 한곳으로 불러 모아 혼내는(?) 상황까지 연출되었다는데.

 

생존이 걸린 여섯 남자의 혼신의 질주가 펼쳐지는 이곳에서 과연 어느 팀이 승리하며 행복한 저녁 식사를 누릴 수 있을지,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1박 2일 시즌4’는 5일(일) 저녁 6시 15분에 방송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야생을 빼앗긴 동물과 보금자리 만들려는 사람들, '생츄어리' 6월 12일 개봉
오는 6월 12일, 인간의 시대 속에서 야생을 빼앗긴 야생동물과 그들을 위한 보호소 '생츄어리'를 만들려는 사람들의 모습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생츄어리'. 개봉이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도시 속 야생동물의 오늘을 보여주는 2차 포스터를 공개하며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공개된 2차 포스터는 농수로에 빠진 고라니의 모습을 서정적이고 감성적인 색감으로 담아내며 길 잃은 야생동물의 현재를 보여준다. 인간의 시대에서 야생을 잃어가는 동물들은 어디로 가야 할까 라는 질문에 대한 답이라도 하듯 포스터는 야생동물 생츄어리의 필요성을 역설하며 관객들의 의식을 환기시킨다. 포스터에는 들판이나 산이 아닌 인공물인 농수로 안에 서 있는 고라니의 모습과 함께 “야생동물 생츄어리: 자연으로 돌아갈 수 없는 야생동물을 위한 보호 시설”이라는 문구가 어우러져 있다. 이를 통해 예비 관객들은 야생동물들의 보금자리에 대한 궁금증을 가지게 된다. 또한, 옅은 갈색의 색감과 고라니의 실루엣이 어우러져 쓸쓸하면서도 다정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영화의 사려 깊은 시선을 예감케 한다. 영화 제목 옆에 쓰인 문구 “인간의 시대, 야생동물의 자리”는 자연으로 돌아갈 수 없는 야생동물과 그들을

라이프

더보기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총 상금 4천600만원 논문 공모전 개최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추가열, 이하 한음저협)가 창작자의 권익 강화와 올바른 저작권 문화의 정착을 목적으로 '제2회 한국음악저작권협회 논문 공모전'을 개최한다. 이번 공모전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되며 음악 산업의 발전 방향 모색 및 저작권 인식 제고를 위해 마련되었다. 특히 이번 공모의 주제로는 '음악저작권 및 자유주제' 외에도 현재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생성형 AI와 음악저작물에 대한 연구'가 포함되어 연구자들의 큰 관심이 예상된다. 한음저협은 AI 기술의 발달로 인해 저작권 분야에서 새롭게 대두되는 이슈에 대한 이해를 돕고 저작권자의 권리 보호를 위한 정책 연구 및 저작권법 개정의 기초 자료로 활용할 계획임을 밝혔다. 또한, AI 사업자의 무단 저작물 사용과 관련된 입법안에 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하며, 이번 공모전이 이론적 바탕을 마련하는 데 큰 의미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공모전은 대학 및 대학원 재학생 또는 학사 이상의 학위를 소지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개인 또는 5인 이내의 팀으로 참가할 수 있으며 5월 20일부터 8월 20일까지 논문 접수가 가능하다. 접수된 논문은 한음저협 내·외부의 저작권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단의 서면 심사를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