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7℃
  • 맑음강릉 21.5℃
  • 박무서울 20.9℃
  • 박무대전 21.6℃
  • 맑음대구 21.2℃
  • 맑음울산 21.7℃
  • 박무광주 23.2℃
  • 맑음부산 23.2℃
  • 맑음고창 22.6℃
  • 맑음제주 22.7℃
  • 흐림강화 19.7℃
  • 흐림보은 19.9℃
  • 흐림금산 19.5℃
  • 맑음강진군 23.1℃
  • 맑음경주시 21.2℃
  • 구름조금거제 23.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김미숙-나영희, 극과 극 모성애를 보여줄 두 엄마의 강렬 눈빛

김미숙-나영희, 두 엄마의 강렬 눈빛! 극과 극 모성애를 보여줄 두 배우의 변신에 기대감 급상승!

 

김미숙과 나영희의 긴장감 가득한 만남이 포착됐다.

오는 9월 28일(토)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주말연속극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 김미숙은 세 딸을 키우며 가장 역할을 하는 생활력 강한 엄마 선우영애 역을, 나영희는 재벌가 인터마켓의 상속자이자 카리스마 넘치는 대법관 홍유라 역으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선우영애(김미숙 분)와 한유라(나영희 분)는 서로 다른 삶을 살아왔지만 자식 앞에서는 누구보다 강해지는 엄마의 모습으로 각기 다른 모습의 모성애로 안방극장을 울고 웃게 만든다고.

이런 가운데 선우영애와 한유라가 서로를 향해 강렬한 눈빛을 주고받는 모습이 공개돼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특히 선우영애는 겁을 먹은 딸 김청아(설인아 분)를 감싼 채 홍유라를 막아서고 있어 전혀 다른 삶을 살아온 이들이 왜 대립을 하게 된 것인지 궁금해진다.

특히 공명정대한 대법관인 홍유라와 평범한 세 자매의 엄마인 선우영애가 왜 김청아를 두고 서로 대치하고 있는지, 어떤 사연으로 세 사람의 인연이 시작된 것인지 예비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 날 촬영 현장에서 김미숙과 나영희는 극과 극의 모성애를 드러내며 묵직한 감정 연기를 펼치며 녹화장을 숨죽이게 만들었다고 해 두 배우의 강렬한 만남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은 뭔가 되기 위해 애썼으나 되지 못한 보통 사람들의 인생재활극이다. 울퉁불퉁 보잘것없는 내 인생을 다시 사랑하고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찾아가는 ‘소확행’ 드라마로 올가을 안방극장에 행복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김미숙과 나영희의 심상치 않은 기류의 첫 만남은 오는 9월 28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되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하성운, ‘Twilight Zone’ 타이틀곡 ‘Get Ready’ MV 마지막 티저 공개!
하성운의 세 번째 미니 앨범 ‘Twilight Zone (트와일라잇 존)’ 타이틀곡 ‘Get Ready’의 뮤직비디오 2차 티저가 공개됐다. 5일 스타크루이엔티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하성운의 세 번째 미니 앨범 ‘Twilight Zone (트와일라잇 존)’의 뮤직비디오 2차 티저를 공개했다. 26초의 짧은 티저 영상에는 처음으로 군무가 공개돼 퍼포먼스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앞서 공개된 첫 번째 티저에서 하성운은 새로운 공간에서 미래를 현실로 만들어가기 위한 첫걸음을 떼고 있었다면 이번 2차 티저에서는 그 전의 망설임이나 혼란스러움은 완전히 극복한 듯 당당하게 세계를 지휘하고 있는 모습이다. 뮤직비디오 2차 티저는 하성운이 단상에 올라 무언가 보여주려는 컷으로 시작된다. 실제로 이번영상에는 그간 하성운 개인 컷에만 집중되었던 이전 티저들과 달리 화이트+레드의 캐주얼한 의상과 블랙 수트 의상의 두 가지 군무까지 아낌없이 공개됐다. 공항 활주로와 하늘 배경, 홈 파티 등 각양각색의 장소와 그 못지않게 다양한 의상들도 볼거리다. 그 속에서 마치 감독이 된 듯 분주하게 무언가를 계획하고 지시하는 듯한 하성운의 모습은 이번 앨범과 뮤직비디오를 얼마나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가족이란 이름의 '침입자'
‘침입자’(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는 감독의 개인적인 경험이 촉발한 질문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8년 전 아이를 낳은 감독은 ‘나의 기대와 다른 아이로 성장한다면?’ ‘과연 가족이란 이름으로 받아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었다고 했다. 알려졌다시피 손원평 감독은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소설 '아몬드'의 작가이기도 하다. 소설 '아몬드'와 영화 '침입자'의 주제는 같지만 다른이야기를, 다른 장르로 풀어내려 했다. ‘침입자’는 25년 전 실종된 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는 건축가 서진(김무열)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6개월 전 뺑소니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고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그는 갑자기 나타나 가족에 헌신하는 동생 유진(송지효)이 낯설지만 딱히 문제를 찾아내지도 못한다. 부모는 물론 딸까지 유진에게 빠져들면서 서진의 의문은 커지고,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그의 강박과 의심 또한 커진다. 손원평 감독의 데뷔작이다 보니 연출력이 조금 아쉽다. 초반에 평화로운 가족관계를 지루하게 얘기하다보니 빠르게 진행되는 요즘 트렌드와 맞지 않아 집중도가 떨졌다. 영화는 후반으로 갈 수록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미스터리 스릴러의 강점을 발휘한다. 실종된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