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3.1℃
  • 맑음강릉 21.4℃
  • 맑음서울 23.9℃
  • 맑음대전 23.5℃
  • 구름조금대구 20.9℃
  • 구름많음울산 19.0℃
  • 구름많음광주 21.9℃
  • 구름조금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2.6℃
  • 맑음제주 21.4℃
  • 맑음강화 22.3℃
  • 맑음보은 20.2℃
  • 맑음금산 21.5℃
  • 맑음강진군 23.1℃
  • 구름많음경주시 19.6℃
  • 맑음거제 21.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ENA&채널십오야 ‘찐팬구역’ 신기루, “107.7. 같이 리즈를 갱신하자” 숨겨진 등판 번호의 비밀!

 

ENA&채널십오야 ‘찐팬구역’에서 신기루가 랜더스 시구 중 바지가 다 터져버린 초유의 사태를 경험했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킨다. 

 

오는 13일(월) 야구 없는 월요일 저녁 7시에 방송되는 ENA&채널십오야 ‘찐팬구역’ 6회는 이글스와 랜더스의 맞대결이 펼쳐질 예정. 이에 랜더스 찐팬으로 야구 인생을 다져온 희극인 신기루 홍윤화, 배우 신현수, 라잇썸 상아가 출격해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승부를 벌인다.

 

이날 녹화에서 신기루는 돌핀스 시절부터 쌓아 온 랜더스 찐팬의 내공은 물론 필터 없는 ‘솔직 입담’으로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는다. 신기루는 랜더스 팀 내 시구자 중 여자 최초로 풀 착장 시구를 시도했던 일화를 공개해 웃음보를 자극한다. 신기루는 “바지까지 다 입고 시구 했는데, 앞이 다 터져서 지퍼가 열려버렸는데도 기사 한 줄이 안 나더라”라며 웃픈 비하인드를 서슴지 않고 공개해 좌중을 폭소케 한다. 이어 김태균 역시 유니폼 때문에 최선을 다해 참았던 일화를 털어놔 찐팬들을 쓰러트렸다는 후문이다. 선수 시절, 경기 중 급하게 온 ‘신호’에 홈런을 치고도 하이파이브도 못 한 채 급하게 뛰어들어 갔던 것. 김태균은 “홈런 치고 쌌다? 그럼 그냥 앉아야 돼. 유니폼이 하얀색이라 다 티난다”면서 “그래서 뛰면서 계속 슬라이딩, 흙을 자꾸 묻혀야 돼”라고 최후의 꿀팁(?)을 전달해 웃음 폭탄을 선사한다.

 

그런가 하면 신기루는 정용진 랜더스 구단주에게 직접 유니폼을 선물 받은 ‘역대급 전적’을 공개해 찐팬들을 깜짝 놀라게 한다. 신기루는 “맨날 유니폼을 사서 옷핀으로 종이 인형처럼 걸고 다녔다”고 사이즈가 없던 지난 설움을 공개하더니 “그래서 아무 생각 없이 개인 채널에서 구단주한테 ‘옷 좀 크게 만들어달라’고 했는데, 구단주가 SNS에 ‘일단 해결해드리겠습니다’라고 말한 후 진짜 큰 옷을 선물로 받았다”라며 당시 받았던 특대 사이즈의 유니폼을 꺼내 환호성을 자아낸다. 하지만 곧 등번호 107.7에 대해 “제 리즈 시절 몸무게인데, 같이 리즈 갱신하자고 했다”라고 덧붙여 차태현을 파안대소하게 한다고.

 

한편 이번 대결 상대로 출격한 랜더스 찐팬 신기루, 홍윤화, 신현수, 라잇썸 상아는 역대급 텐션으로 이글스 찐팬들과의 불꽃 튀는 승부를 펼친다. 특히 불도저 입담을 자랑하는 신기루를 필두로 공식 구단 굿즈는 물론 풀 착장 유니폼, 쉴 틈 없는 응원가 떼창 등 자존심을 건 기세 싸움이 펼쳐진다고. 이에 찐팬들의 치열한 승부로 웃음과 공감, 재미까지 단숨에 사로잡을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가 한껏 치솟는다.

 

한편, 팬이 주인공인 최초의 스포츠 예능 ‘찐팬구역’은 야구 없는 월요일 저녁 7시 ENA에서 방송되며, 채널십오야 유튜브에서도 동시 공개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디즈니+,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을 '오멘: 저주의 시작' 5월 30일 공개
세계적인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가 극한의 공포로 전 세계를 사로잡은 '오멘: 저주의 시작'을 바로 오늘(30일) 공개하며 영화를 더 흥미롭게 관람할 수 있는 세 가지 관람 포인트를 공개했다. '오멘: 저주의 시작'은 수녀가 되기 위해 로마로 떠난 ‘마거릿’이 악의 탄생과 얽힌 음모를 마주하고 신앙을 뒤흔드는 비밀의 베일을 걷어 내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1976년 개봉한 이래 현재까지 대표적인 공포 프랜차이즈의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오멘' 시리즈의 프리퀄이다. 영화 '오멘'은 악마의 숫자 ‘666’을 몸에 새기고 태어난 ‘데미안’의 이야기를 그려내며 압도적인 공포로 세계적인 흥행을 기록, 공포 영화의 바이블로 등극했다. 이후, ‘데미안’의 성장을 담은 '오멘 2'와 '오멘 3: 심판의 날'까지 흥행하며 레전드 공포 프랜차이즈의 입지를 확고히 했다. 이처럼 시대를 초월해 오컬트 무비의 정석이라고 불리는 '오멘' 시리즈의 이전 이야기를 그린 '오멘: 저주의 시작'은 원작의 정통성을 지키면서도 확장된 세계관과 강렬한 공포로 무장해 기대를 높인다. '오멘: 저주의 시작'은 전 세계를 두려움에 떨게 만든 ‘666’ 신드롬의 비밀이 밝혀진다는 점에서 시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