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0.5℃
  • 맑음강릉 14.7℃
  • 맑음서울 13.8℃
  • 맑음대전 11.6℃
  • 맑음대구 14.8℃
  • 맑음울산 13.0℃
  • 맑음광주 13.6℃
  • 맑음부산 15.2℃
  • 맑음고창 9.1℃
  • 구름조금제주 14.2℃
  • 맑음강화 10.1℃
  • 맑음보은 9.4℃
  • 맑음금산 8.6℃
  • 맑음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1.9℃
  • 맑음거제 14.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SBS ‘7인의 부활’ 황정음의 첫 번째 타깃? 이유비와‘아슬아슬’ 맞대면?!

 

‘7인의 부활’ 황정음이 이유비 단죄에 나선다.

 

SBS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연출 오준혁·오송희, 극본 김순옥, 제작 초록뱀미디어·스튜디오S) 측은 30일, 금라희(황정음 분)와 한모네(이유비 분)의 아슬아슬한 맞대면을 포착했다. 금라희를 바라보는 한모네의 극과 극 분위기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7인의 부활’은 첫 방송부터 차원이 다른 반전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폭넓은 감정선으로 극에 긴장감을 더한 ‘김순옥 유니버스’ 배우들의 열연은 뜨거운 호응을 불러일으켰다. 무엇보다도 자비 없던 ‘방다미(정라엘 분) 엄마’ 금라희가 각성 후 악인들을 향한 처절한 복수를 설계하는 모습은 시작부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죽음에서 돌아온 민도혁(이준 분) 역시 매튜 리(=심준석/엄기준 분)를 무너뜨리기 위한 매서운 반격을 예고했다. 리셋된 복수의 게임판, 재편된 힘의 균형 속 새로운 설계자 그리고 단죄자의 등장은 짜릿한 ‘사이다 복수’를 더욱 기대케 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각성 이후 더욱 독해진 금라희의 모습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한모네를 붙들고 인자한 미소를 짓고 있는 입꼬리와 달리, 금라희의 눈빛에는 살기가 가득하다. 잔뜩 겁을 먹은 한모네의 심상치 않은 표정은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어 한모네 주연으로 개봉을 앞둔 영화 ‘D에게’ 시사회에 참석한 두 사람의 모습도 호기심을 자극한다. 앞서 공개된 2회 예고편에서 금라희는 한모네에게 “태연한 척 하지 마. 넌 오늘 추락이야. 잘 가, 내 딸 모네”라고 무서운 경고를 날리며 소름을 유발했다. 그러나 한모네 역시 만만치 않다. 금라희의 경고에도 아랑곳없이 당당한 한모네가 또 어떤 반격을 준비할지 궁금해진다.

 

여기에 시사회 현장에서 포착된 예기치 못한 인물의 등장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매튜 리의 ‘진짜’ 얼굴을 한 ‘K’ 심준석(김도훈 분)이 나타난 것. 과연 ‘D에게’ 시사회 현장에서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지, 한모네를 처단하기 위한 금라희의 첫 번째 계획은 무엇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오늘(30일) 방송되는 ‘7인의 부활’ 2회에서는 본격적으로 악인들을 향한 단죄에 나선 금라희의 치밀한 계획이 그려진다. 한편, 민도혁 역시 지명수배자 신분을 벗어나기 위해 움직이기 시작한다고. ‘7인의 부활’ 제작진은 “각성을 통해 변화를 시작한 금라희가 딸의 복수를 위해 어떤 계획을 펼칠지 지켜봐 달라”며 “살아남기 위한 인물들의 변화와 선택이 흥미롭게 펼쳐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 2회는 오늘(30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뭉쳐야 찬다3' 이재성 소속팀, 명문 구단 '1. FSV 마인츠 05' 훈련 현장 최초 공개!
소속팀과 국가대표 선후배인 이재성과 김남일이 재회한다. 12일(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3'에서는 '코리안 분데스리거 2탄'의 주인공으로 등장한 이재성이 카리스마 넘치는 국가대표 선배 김남일 코치와의 깊은 인연을 공개한다. 이재성은 "전북 현대 시절 김남일 선배는 연예인이었다"라며 현역 시절 축구계 간판 꽃미모로 연예인급 인기를 끌었던 김남일의 인기를 입증한다. 이어 "당시 눈도 못 마주칠 정도로 최고참 선배였다. 눈빛이 너무 강해서 말도 못 걸었다"라고 폭탄 고백하며 김남일의 카리스마에 압도당했던 일화를 소개한다. 또한 이재성은 강렬한 카리스마로 후배들의 기강을 잡던 김남일이 180도 달라진 모습에 충격을 받는다. "다른 사람 밑에서 사회생활하실 분이 아닌데 낯설다", "안정환 감독을 위해 오키나와 4행시를 외치는 모습과 용돈까지 뜯기는 모습을 봤다"라며 본방 시청 인증까지 남긴다. 이에 김남일 코치는 안정환 감독의 신발 끈을 다시 묶어주고 옷에 묻은 먼지를 털어주는 등 '사회생활 만렙' 면모를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아울러, 92년생으로 동갑인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축구 금메달 이재성과 같은 대회에서 태권도 금메달을 차지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