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7.9℃
  • 연무서울 2.5℃
  • 구름조금대전 5.2℃
  • 맑음대구 7.1℃
  • 맑음울산 8.0℃
  • 맑음광주 6.5℃
  • 맑음부산 8.9℃
  • 구름조금고창 7.6℃
  • 맑음제주 11.0℃
  • 구름많음강화 3.3℃
  • 맑음보은 3.7℃
  • 맑음금산 4.6℃
  • 맑음강진군 9.0℃
  • 맑음경주시 8.1℃
  • 맑음거제 6.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국민사형투표’ 박해진, 화려한 조명 아래 나른한 눈빛 ‘시선강탈’

 

‘국민사형투표’ 박해진의 클럽 수사가 포착됐다. 설마 4차 국민사형투표 사건이 발생하는 것일까.

 

SBS 목요드라마 ‘국민사형투표’(극본 조윤영/연출 박신우/제작 ㈜팬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S)가 반환점을 돌며 쫄깃한 재미를 더해가고 있다. 김무찬(박해진 분)이 3차 사형투표 대상자를 죽이려 한 정진욱(이완 분)을 검거한 가운데, 고등학교 교사 이민수(김권 분)가 개탈 주동자 ‘1호팬’의 강력 용의자로 떠오른 것이다. 이에 ‘국민사형투표’ 6회는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시청률 4.4%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목요드라마 1위 자리를 굳건히 했다.

 

정진욱이 현장 검거되면서 명목상 개탈은 잡혔다. 김무찬과 주현(임지연 분)은 개탈에게 분명 공범이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이에 ‘1호팬’을 쫓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4차 국민사형투표 사건이 발생한다면 이는 개탈이 한 명이 아니라 집단이라는 빼도 박도 못하는 증거가 된다. 이에 시청자들은 4차 국민사형투표가 또 발생할 것인지 주목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9월 19일 ‘국민사형투표’ 제작진이 7회 방송 한 장면을 깜짝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김무찬은 무채색 계열의 비교적 단조로웠던 평소와 180도 다른, 눈에 띄는 스타일링을 한 채 클럽을 찾은 모습이다. 화려한 조명 아래에서 한껏 나른한 표정과 눈빛으로 어딘가를 바라보는 김무찬의 모습이 이질적이면서도 궁금증을 자극한다.

 

다음 사진을 통해 김무찬의 변화 이유를 짐작할 수 있다. 김무찬이 정신을 잃고 바닥에 쓰러진 가운데, 그의 동료 경찰 최진수(신정근 분)가 경찰들과 김무찬이 있는 클럽을 찾은 것. 김무찬은 어떤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클럽에서 잠입 수사를 하고 있었던 것이다. 도대체 김무찬이 클럽에서 수사한 사건은 무엇일까. 설마 4차 국민사형투표 사건이 발생하는 것일까. 호기심이 치솟는다.

 

이와 관련 ‘국민사형투표’ 제작진은 “9월 21일 방송되는 ‘국민사형투표’ 7회에서는 개탈의 실마리를 잡기 위한 김무찬의 치열한 수사가 계속된다. 이를 통해 개탈의 국민사형투표가 8년 전 사건과도 깊은 연관이 있다는 것이 드러난다. 박해진은 높은 집중력으로 김무찬의 수사 과정을 치밀하게 담아냈다. 김무찬의 심리에 집중해서 따라가다 보면 어느 때보다 강력한 60분을 만끽할 수 있을 것이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김무찬은 개탈의 꼬리를 잡을 수 있을까. 시청자의 오감을 자극하는 드라마 ‘국민사형투표’ 7회는 9월 21일 목요일 밤 9시 방송된다. ‘국민사형투표’는 매주 목요일 밤 9시 방송된다. SBS 목요드라마 ‘국민사형투표’는 ‘겨울연가’, ‘해를 품은 달’, ‘닥터스’, ‘쌈, 마이 웨이’, ‘동백꽃 필 무렵’, ‘청춘기록’, ‘라켓소년단’ 등 수많은 히트작을 선보인 ‘드라마의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았다.  


연예&스타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세 소상공인이 받은 1・2차 선지급 재난지원금 환수 부담 없어진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오영주)는 코로나19 초기 영세 소상공인에게 선지급했던 1, 2차 재난지원금에 대해 환수를 면제할 수 있는 근거를 담은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 공포안이 2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초기에 재난지원금을 신속하게 지급하는 과정에서, 과세자료가 없던 영세 간이과세자(당시 연매출 4,800만원 미만) 등에게 1차('20.9월), 2차('21.1월) 재난지원금을 우선 지급하고, 국세청 과세신고('21.2월) 이후에 매출 증가가 확인되면 환수하는 것으로 결정한 바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법률상 환수 의무가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 장기화 및 고금리 등 어려움이 지속되는 점을 고려해 소상공인 부담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검토해왔으며, 이후 지난해 고위당정협의회('23.10.29)에서 환수 대상이 대부분 영세한 간이과세자인 점, 선지급은 오지급,부정수급 등과 달리 행정청,소상공인의 귀책사유가 없는 점 등을 고려해 법률 개정을 통한 환수 면제 추진이 결정된 바 있다. 개정안은 1, 2차 재난지원금을 선지급 받은 업체가 사후에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확인되더라도 행정청에서 환수 조치를 하지 않을 수 있도록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