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7.9℃
  • 연무서울 2.5℃
  • 구름조금대전 5.2℃
  • 맑음대구 7.1℃
  • 맑음울산 8.0℃
  • 맑음광주 6.5℃
  • 맑음부산 8.9℃
  • 구름조금고창 7.6℃
  • 맑음제주 11.0℃
  • 구름많음강화 3.3℃
  • 맑음보은 3.7℃
  • 맑음금산 4.6℃
  • 맑음강진군 9.0℃
  • 맑음경주시 8.1℃
  • 맑음거제 6.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낭만닥터 김사부3’ 안효섭X이신영 첫 의기투합, 총상 환자 살렸다! “잘했어” ‘최고 16.7%+금요 전체 시청률 1위’

 

‘낭만닥터 김사부3’ 네 팀으로 나뉜 돌담져스가 동시 응급수술을 펼치며 긴장감을 치솟게 했다.

 

5월 19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3’(극본 강은경, 임혜민/연출 유인식, 강보승/제작 삼화네트웍스, 스튜디오S) 7회에서는 폭설이 휩쓴 돌담병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군부대 총상환자들, 교통사고 환자들이 몰려든 가운데, 수술실에 필요한 혈액이 폭설로 인해 오지 못하는 비상 상황이 벌어지며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낭만닥터 김사부3’ 7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14.2%, 전국 가구 13.8%, 순간 최고 시청률 16.7%로, 동시간대는 물론 금요일 방송된 전체 프로그램을 통틀어 시청률 1위를 달성했다. 채널 경쟁력과 화제성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은 4.7%로, 역시 금요일 전체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닐슨코리아 기준)

 

이날 김사부(한석규 분)는 군부대 총상환자들이 실려온 외상센터에 투입돼 현장을 진두지휘했다. 이런 가운데 돌담병원의 분위기는 인근 군부대 총기사건으로 인해 뒤숭숭해졌다. 뉴스 속보로 총기난사범이 아직 도주 중인 소식이 전해진 것이다. 복도에는 완전무장한 군인들이 경계하듯 서 있었고, 무언가를 숨기는 듯한 군인들의 의심스러운 모습이 긴장감을 드리웠다.

 

같은 시각 돌담져스는 네 개의 수술방에서 수술을 진행하며, 시청자들의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서우진(안효섭 분)은 ‘금쪽이’ 장동화(이신영 분)와 복강내 출혈 환자 수술을 했다. 장동화는 솟구치는 피를 손으로 퍼내며 서우진의 호흡을 따라가 다행히 환자를 살릴 수 있었다. 온통 땀과 핏물로 젖은 채 나온 장동화에게 서우진은 “오늘은 네가 잘했어”라고 칭찬을 툭 건넸다. 투닥투닥 엇갈렸던 두 사람이 처음으로 마음을 모아 환자를 살려낸 모습이 미소를 유발했다.

 

반면 김사부와 차은재(이성경 분)의 수술실은 위기에 직면했다. 환자의 오른쪽 피하기종을 놓쳐 출혈이 계속된 것이다. 앞서 차은재는 오른쪽에 튜브를 꼽으려 했지만, 과한 처치라는 아버지 차진만(이경영 분)의 조언에 갈등하다가 환자를 수술실로 이동시켰다. 자신의 판단이 환자를 위험하게 만들었다는 생각에, 차은재는 멘붕이 왔다. 김사부는 “아직 환자 안 죽었어. 정신차려!”라고 외쳤지만, 차은재는 수술에 집중하지 못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 와중에 폭설로 인해 혈액차가 도로에 갇혀, 혈액 수급에도 비상이 걸렸다. 김사부는 병원을 이탈해 점심을 먹으러 간 양호준(고상호 분)에게 혈액을 가져오라고 했고, 때마침 미팅을 하고 복귀하던 박민국(김주헌 분) 원장도 혈액 운송에 합세했다. 눈보라를 맞으며 두 사람은 숨이 턱까지 차오를 정도로 뛰었고, 다행히 제 시간에 도착해 수술방에 혈액을 전달할 수 있었다.

 

그러나 차은재의 환자는 어레스트까지 오며 상황이 악화됐다. 차은재는 오픈카디악(개흉 심장) 마사지를 절박하게 했지만, 바이탈엔 변화가 없었다. 울컥한 차은재는 “제 잘못이예요. 제가 놓친거예요. 이 환자”라며 자책했다. 수술실 울렁증을 힘겹게 극복하고 성장한 차은재가 다시 위기에 흔들리는 모습이 그려지며, 수술 결과가 그려질 다음 방송에 이목을 집중시켰다.

 

결과가 나오지 않은 남은 두 개의 수술방도 궁금증을 더했다. 김사부에게 자극을 받은 차진만(이경영 분)은 익숙치 않은 외상 수술에 들어갔고, 뼈에서 총알을 제거하면서 피가 솟구쳐 긴장감을 자아냈다. 폭설로 렌즈 배송이 오지 않아 당황한 이선웅(이홍내 분)은 빈 렌즈통을 불안하게 보다가 수술실로 향해, 혈관 봉합 첫 집도에 성공할지 관심을 모았다.

 

7회 엔딩에서는 연락두절이 된 채 사라진 박은탁(김민재 분)의 모습이 그려졌고, 이어 8회 예고편에서는 총기난사범이 병원 내에서 난동을 부리는 모습이 담겨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자신의 어두운 과거를 아는 바이크족 환자의 등장에 박은탁은 크게 동요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은탁의 숨겨진 과거사는 무엇일지, 또 총성이 울리는 돌담병원에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8회 본방사수를 불렀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3’ 8회는 5월 20일(오늘) 밤 9시 5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세 소상공인이 받은 1・2차 선지급 재난지원금 환수 부담 없어진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오영주)는 코로나19 초기 영세 소상공인에게 선지급했던 1, 2차 재난지원금에 대해 환수를 면제할 수 있는 근거를 담은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 공포안이 2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초기에 재난지원금을 신속하게 지급하는 과정에서, 과세자료가 없던 영세 간이과세자(당시 연매출 4,800만원 미만) 등에게 1차('20.9월), 2차('21.1월) 재난지원금을 우선 지급하고, 국세청 과세신고('21.2월) 이후에 매출 증가가 확인되면 환수하는 것으로 결정한 바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법률상 환수 의무가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 장기화 및 고금리 등 어려움이 지속되는 점을 고려해 소상공인 부담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검토해왔으며, 이후 지난해 고위당정협의회('23.10.29)에서 환수 대상이 대부분 영세한 간이과세자인 점, 선지급은 오지급,부정수급 등과 달리 행정청,소상공인의 귀책사유가 없는 점 등을 고려해 법률 개정을 통한 환수 면제 추진이 결정된 바 있다. 개정안은 1, 2차 재난지원금을 선지급 받은 업체가 사후에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확인되더라도 행정청에서 환수 조치를 하지 않을 수 있도록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