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0.0℃
  • 구름많음강릉 20.4℃
  • 구름조금서울 21.4℃
  • 구름많음대전 20.7℃
  • 흐림대구 20.4℃
  • 흐림울산 17.0℃
  • 구름많음광주 20.7℃
  • 흐림부산 18.3℃
  • 구름많음고창 18.9℃
  • 구름많음제주 19.9℃
  • 구름조금강화 16.6℃
  • 구름많음보은 18.3℃
  • 흐림금산 20.0℃
  • 구름많음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17.1℃
  • 흐림거제 18.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M.O.M 도시남자 지석진, KCM·원슈타인 소집해 섬에 간 이유는?!

 

가족 같은 M.O.M이 ‘안싸우면 다행이야’에 뜬다.

 

4월 10일 방송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연출 김명진, 이하 ‘안다행’) 118회에서는 유닛 그룹 M.O.M의 멤버 지석진, KCM, 원슈타인이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을 펼친다. ‘빽토커’로는 넉살과 장예은이 함께한다.

 

이날 M.O.M은 짙은 안개를 뚫고 섬으로 향한다. 이들은 “우리는 가족 같은 사이”라며 앞으로 섬에서 함께할 1박 2일에 기대를 표한다. 셋이서 함께하는 첫 자연 살이를 기획한 사람은 다름 아닌 맏형 지석진. 도시 남자로 알려진 지석진이 두 동생을 소집해 섬에 간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해진다.

 

그중 원슈타인은 섬에서 발견하는 풍경 하나하나에 엉뚱한 반응을 보인다. 자연살이를 만화, 영화, 다큐멘터리로 배웠다는 그는 이를 통해 안 지식들을 섬에서 써먹을 생각에 즐거워한다. 특히 그는 “내 스승은 베어그릴스”라고 말하며 독특한 자연 살이 비법들을 형들에게 전수한다고 해 기대를 더한다.

 

그런가 하면 도시 남자 지석진은 해루질 중 유독 힘들어한다. 특히 갯벌에서 발이 단단히 묶인 지석진 때문에 KCM과 원슈타인도 해루질은 뒷전에 두고 형 구하기에 시간과 체력을 쓰게 된다. 이에 손 많이 가는 형 지석진과 함께하는 M.O.M의 해루질에서 어떤 일이 펼쳐질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한편 가족 같은 지석진, KCM, 원슈타인이 함께하는 첫 해루질 현장은 오는 4월 10일 월요일 밤 9시 방송되는 MBC ‘안다행’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리들리 스콧X페데 알바레즈, ‘에이리언' 시리즈 신작, 8월 개봉
영화 '에이리언'의 창시자이자 수많은 명작을 낳은 리들리 스콧 감독이 제작자로 참여하고, '맨 인 더 다크'로 페데 알바레즈 감독이 연출을 맡은 영화 '에이리언: 로물루스'가 전 세계의 관심 속에서 글로벌 스페셜 포스터와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글로벌 스페셜 포스터는 섬뜩한 붉은 배경 위에 숙주의 몸속에 '에이리언' 유충을 넣는 '페이스허거'에게 잠식당하고 있는 인간의 모습을 담아 눈길을 끈다. 특히, '페이스허거'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필사적인 손짓은 극강의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함께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황폐화된 지구를 탈출하기 위해 버려진 우주 정거장으로 향하는 식민지 개척자들의 모습에서 시작된다. 이내 물속에서 나타난 정체불명의 무언가는 등골을 오싹하게 만들며 뜻하지 않은 공포의 시작을 알린다. 이어지는 "그게 우릴 사냥하고 있어!"라는 대사는 긴장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특히 사지로 내몰린 사람들의 처절한 비명과 치열한 사투가 뒤섞인 가운데 "그곳에선 아무도 네 절규를 듣지 못한다"라는 카피가 드러나며, '에이리언: 로물루스'가 보여줄 장르적 쾌감을 예고한다. 영화 '에이리언: 로물루스'는 오는 8월 극장에서 개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