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2.0℃
  • 구름많음강릉 21.9℃
  • 황사서울 21.4℃
  • 황사대전 21.6℃
  • 황사대구 22.9℃
  • 황사울산 22.3℃
  • 황사광주 21.3℃
  • 황사부산 21.6℃
  • 구름많음고창 19.3℃
  • 황사제주 18.4℃
  • 맑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1.2℃
  • 구름많음금산 21.9℃
  • 구름많음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24.1℃
  • 흐림거제 20.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정호영, 찜기 없는 섬에서 ‘일본식 계란찜’ 완성! '불 조절이 생명'

 

‘안싸우면 다행이야’ 대한민국 최고의 셰프 3인방이 섬에서 특급 조찬을 선보인다.

 

오는 3월 20일 방송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연출 김명진, 이하 ‘안다행’) 115회에서는 셰프 3인방 이연복, 레이먼 킴, 정호영과 혹형제 허재, 김병현의 ‘내손내잡’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셰프들은 섬에서의 둘째 날 아침을 맞이해 조식을 준비한다. 그러나 본격 ‘내손내잡’ 전에 음식을 만들어야 하는 만큼, 이들은 재료 부족으로 고민에 빠진다. 그래도 세 사람은 대한민국 최고의 셰프답게 식량 부족 위기에도 중식, 양식, 일식 메뉴들을 하나씩 선정해 뷔페급 조찬을 차린다.

 

먼저 정호영은 ‘일본식 계란찜’을 준비한다. 제대로 된 찜기도 없는 섬이지만, 기발한 아이디어로 이를 해결한 정호영. 하지만 찜기보다 더욱 중요한 것은 바로 불 조절이었다고. 불 조절을 ‘주방 막내’ 허재에게 맡겼던 정호영은 이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 그에게 버럭 소리까지 질렀다는 전언. 이에 정호영의 계란찜이 무사히 완성될 수 있을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그런가 하면 이연복은 밀가루와 파만 이용해서 초간단 파전병 ‘총유빙’을 만든다. 참기름 병으로 마술처럼 반죽을 빚어내는 그의 모습에 모두가 감탄을 금치 못한다. 누구나 따라 할 수 있는 쉬운 요리 과정이었지만, 그 맛은 놀라울 정도였다고. 바쁜 아침 빠르고 간편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어 유행이 예상되는 ‘총유빙’ 레시피가 궁금해진다.

 

이어 레이먼킴이 만든 양식 수프까지 더해져 특급 조찬이 완성되고, 혹형제 허재와 김병현의 얼굴에는 웃음꽃이 만개한다. 평소 저녁도 제대로 못 차려 먹던 두 사람에게는 사치스럽기까지 한 아침 식사가 이들을 행복하게 만든 것. 힘들었던 지난 섬 생활을 회상하던 혹형제는 “안정환 없이 섬 다시 만들고 싶다”며 반란까지 꿈꾼다고 해 기대를 더한다.

 

한편 이연복, 레이먼킴, 정호영 표 초특급 조식은 오는 3월 20일 월요일 밤 9시 방송되는 MBC ‘안다행’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뭉쳐야 찬다3' 이재성 소속팀, 명문 구단 '1. FSV 마인츠 05' 훈련 현장 최초 공개!
소속팀과 국가대표 선후배인 이재성과 김남일이 재회한다. 12일(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3'에서는 '코리안 분데스리거 2탄'의 주인공으로 등장한 이재성이 카리스마 넘치는 국가대표 선배 김남일 코치와의 깊은 인연을 공개한다. 이재성은 "전북 현대 시절 김남일 선배는 연예인이었다"라며 현역 시절 축구계 간판 꽃미모로 연예인급 인기를 끌었던 김남일의 인기를 입증한다. 이어 "당시 눈도 못 마주칠 정도로 최고참 선배였다. 눈빛이 너무 강해서 말도 못 걸었다"라고 폭탄 고백하며 김남일의 카리스마에 압도당했던 일화를 소개한다. 또한 이재성은 강렬한 카리스마로 후배들의 기강을 잡던 김남일이 180도 달라진 모습에 충격을 받는다. "다른 사람 밑에서 사회생활하실 분이 아닌데 낯설다", "안정환 감독을 위해 오키나와 4행시를 외치는 모습과 용돈까지 뜯기는 모습을 봤다"라며 본방 시청 인증까지 남긴다. 이에 김남일 코치는 안정환 감독의 신발 끈을 다시 묶어주고 옷에 묻은 먼지를 털어주는 등 '사회생활 만렙' 면모를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아울러, 92년생으로 동갑인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축구 금메달 이재성과 같은 대회에서 태권도 금메달을 차지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