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3℃
  • 맑음강릉 22.0℃
  • 황사서울 16.2℃
  • 구름조금대전 18.1℃
  • 황사대구 19.1℃
  • 흐림울산 17.2℃
  • 황사광주 18.9℃
  • 흐림부산 18.8℃
  • 구름많음고창 18.8℃
  • 황사제주 17.9℃
  • 맑음강화 17.3℃
  • 구름조금보은 17.0℃
  • 구름많음금산 17.4℃
  • 구름많음강진군 18.0℃
  • 구름많음경주시 19.3℃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하나은행, 금융권 맞춤형 디지털 인재 양성 위한 ‘K-디지털 트레이닝’ 교육생 모집

 

 

 

하나은행(은행장 이승열)이 디지털과 금융의 융복합 시대를 이끌어갈 청년 인재 육성을 위해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K-디지털 트레이닝'에 참여하고, 3월 13일부터 4월 6일까지 1기 교육생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K-디지털 트레이닝은 정부의 대표적인 첨단산업,디지털 분야 직업 훈련 사업으로, 삼성,KT,네이버,카카오 등 디지털 선도기업들이 직업 훈련의 설계 및 운영에 직접 참여하고 교육 과정이 무상 제공돼 청년 취업준비생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올해 새롭게 K-디지털 트레이닝 과정에 참여하는 하나은행은 은행권 최초로 '디지털 선도기업 아카데미'로 선정, 금융권 실무 능력 함양 및 취업경쟁력 강화에 특화된 디지털 인재 양성 프로그램 'Digital Hana 로(路)' 1기 훈련을 4월부터 선보일 예정이다.

◇ 하나은행만의 특화된 디지털 선도기업 아카데미, Digital Hana 路

하나은행의 이번 Digital Hana 路는 △금융서비스 개발 △데이터 분석 및 서비스 기획 총 2개 교육 과정으로 준비됐으며, 비전공자나 프로그래밍 경험이 없는 취업준비생들도 금융업에 대한 이해도와 디지털 실무 역량을 동시에 높일 수 있는 알찬 커리큘럼으로 구성됐다.

지원 대상자는 K-디지털 트레이닝 과정을 최초 신청하는 '국민내일배움카드' 보유 및 발급이 가능한 자로, 전공과는 상관없이 미취업 청년이라면 누구나 지원이 가능하며 고용노동부와 하나은행이 훈련비 전액을 부담해 교육생이 납부해야 할 자가 훈련 비용이 없다.

◇ Digital Hana 路, 금융권 취업의 모든 길은 하나로 통한다

Digital Hana 路 과정은 K-디지털 트레이닝 사업에서 강조하는 디지털 실무 역량 강화뿐만 아니라 청년 교육생들의 금융권 취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명쾌한 솔루션과 특별한 혜택을 동시에 제공한다.

총 60명 내외로 선발 예정인 Digital Hana 路 1기 교육생들에게는 △하나은행 디지털,ICT 현직 임직원과의 교류 프로그램 △HR 담당자 취업 컨설팅 △훈련기간 중 교육용 노트북 무상 대여 등 취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다양한 혜택이 제공된다. 또한 우수 교육생으로 선정될 경우 하나금융그룹 내 총 14개 관계사에 지원 시 채용 우대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또한 하나은행은 향후 연간 180명 규모의 교육생을 배출해 예비 하나인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급변하는 금융 환경에 꼭 필요한 실무형 디지털 인재를 양성하고 청년 세대를 위한 디지털 교육 문화,인프라 확산에도 기여해 사회적 가치를 실천해나갈 계획이다.

이번 Digital Hana 路 모집 관련 자세한 내용은 대한상공회의소 인력개발사업단 HRD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ENA&채널십오야 ‘찐팬구역’ 신기루, “107.7. 같이 리즈를 갱신하자” 숨겨진 등판 번호의 비밀!
ENA&채널십오야 ‘찐팬구역’에서 신기루가 랜더스 시구 중 바지가 다 터져버린 초유의 사태를 경험했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킨다. 오는 13일(월) 야구 없는 월요일 저녁 7시에 방송되는 ENA&채널십오야 ‘찐팬구역’ 6회는 이글스와 랜더스의 맞대결이 펼쳐질 예정. 이에 랜더스 찐팬으로 야구 인생을 다져온 희극인 신기루 홍윤화, 배우 신현수, 라잇썸 상아가 출격해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승부를 벌인다. 이날 녹화에서 신기루는 돌핀스 시절부터 쌓아 온 랜더스 찐팬의 내공은 물론 필터 없는 ‘솔직 입담’으로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는다. 신기루는 랜더스 팀 내 시구자 중 여자 최초로 풀 착장 시구를 시도했던 일화를 공개해 웃음보를 자극한다. 신기루는 “바지까지 다 입고 시구 했는데, 앞이 다 터져서 지퍼가 열려버렸는데도 기사 한 줄이 안 나더라”라며 웃픈 비하인드를 서슴지 않고 공개해 좌중을 폭소케 한다. 이어 김태균 역시 유니폼 때문에 최선을 다해 참았던 일화를 털어놔 찐팬들을 쓰러트렸다는 후문이다. 선수 시절, 경기 중 급하게 온 ‘신호’에 홈런을 치고도 하이파이브도 못 한 채 급하게 뛰어들어 갔던 것. 김태균은 “홈런 치고 쌌다? 그럼 그냥 앉아야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