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3℃
  • 구름많음강릉 3.2℃
  • 맑음서울 -0.3℃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3.3℃
  • 맑음울산 5.0℃
  • 박무광주 1.5℃
  • 맑음부산 4.5℃
  • 맑음고창 -0.5℃
  • 연무제주 9.4℃
  • 구름많음강화 -1.4℃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1.6℃
  • 구름조금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4.4℃
  • 맑음거제 5.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티빙 '아일랜드' 김남길X이다희X차은우X성준, 원작 찢고 나온 싱크로율! 역대급 캐릭터 향연→의미심장 대사까지!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아일랜드>가 배우 김남길, 이다희, 차은우, 성준의 강렬한 비주얼을 담은 캐릭터 포스터 4종을 공개했다.

 

오는 12월 공개되는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아일랜드>(연출 배종 / 극본 오보현(키트프로젝트) / 제공 티빙 / 제작 와이랩 플렉스, 스튜디오드래곤, 길스토리이엔티)는 윤인완, 양경일 작가의 동명 만화/웹툰 원작으로 세상을 멸망시키려는 악에 대항해 싸워야 하는 운명을 가진 인물들의 여정을 그린 드라마다.

 

등장만으로도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은 <아일랜드>의 주역 김남길과 이다희, 차은우, 성준은 동명의 원작 속 캐릭터를 그대로 현실로 옮겨 놓은 듯한 싱크로율을 예고해 기대감이 크다. 이 작품은 설화가 가득한 제주도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판타지 액션을 통해 신비하고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오늘(22일)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에는 독보적인 카리스마로 중무장한 김남길, 이다희, 차은우, 성준의 모습이 담겨 있다. 여기에 각 캐릭터의 스토리를 궁금하게 만드는 카피와 강렬한 대사로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먼저 ‘인간이면서 괴물인 자’ 반으로 변신한 김남길은 다크 카리스마와 위엄을 발산하며 보는 이들의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특히 “오랜 시간 널 기다렸어”라는 대사와 함께 금강저를 겨누고 있는 김남길의 날 선 눈빛은 보는 사람을 압도한다. 매 작품 압도적인 캐릭터 연기력으로 놀라움을 안긴 김남길은 '반'으로도 한계 없는 소화력을 보여줄 계획.

 

‘운명의 중심에 선 자’ 미호로 분한 이다희는 화려한 비주얼로 압도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또한 기간제 교사 신분으로 제주도에서 자숙하게 된 그녀는 “그것들이 왜 날 쫓아오는 건데요?”라며 의미심장한 질문을 건네 과연 신비의 섬 제주도에서 무슨 일이 벌어졌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차은우는 수려한 사제복 자태를 뽐내며 원작을 찢고 나온듯한 비현실적인 비주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신의 권능을 행하는 자’ 구마사제 '요한'으로 완벽 변신한 그는 “지킬 겁니다. 그게 제 선택입니다”라는 비장한 대사와 함께 성력을 내뿜는 스태프를 움켜쥐며 결연한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마지막으로 '세상으로부터 버림받은 자' 궁탄으로 분한 성준의 모습이 처음으로 공개되며, 원작 팬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회색빛 장발로 외적 변신을 시도한 성준은 핏빛 물든 금강저를 어깨에 기댄 채 정면을 응시하고 있다. 또한 “역시 인간은 믿으면 안 되는 거였어”라는 후회 가득한 문구와 남모를 사연을 간직한 슬픈 눈빛으로 남다른 임팩트를 선사한다.

 

캐릭터 포스터 속 배우들은 눈빛부터 손짓까지 이미 캐릭터에 완벽 동화된 극강의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앞으로 네 사람이 펼쳐나갈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 전개를 예고, 앞으로 펼쳐질 사건들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아일랜드>는 12월 티빙에서 첫 공개된다.

 

한편 <아일랜드>는 아마존프라임비디오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 K콘텐츠 센세이션을 일으킬 전망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설파일럿 '송스틸러' 같은 곡 다른 느낌, '잠깐 시간 될까' 애절 임정희 vs 청량 이무진...관객의 선택은?
MBC 설 파일럿 예능 '송스틸러'에서 임정희와 FTISLAND 이홍기가 스틸 무대를 선보인다. 갖고 싶은 남의 곡을 대놓고 훔칠 기회를 제공하는 신개념 음악 프로그램 '송스틸러'는 파트너끼리 서로의 곡을 훔치는 '1:1 스틸전'과, 둘이 한 팀이 되어 다른 사람의 곡을 훔치는 ‘듀엣 스틸전’으로 진행된다. 12일 공개되는 1:1 스틸전에서는 임정희가 이무진의 ‘잠깐 시간 될까’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무진은 제작진과의 사전 미팅에서 “‘잠깐 시간 될까’는 아무도 못 뺏을 것”이라며 내기까지 했다고 밝혀져 임정희가 선보일 무대에 관심이 쏠린다. 제작진은 “이무진의 원곡이 고백하기 전의 설렘을 담았다면, 임정희의 편곡은 이별 후의 짙은 감정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 언급하며, “자신감 넘쳤던 이무진을 불안에 떨게 했다”고도 전해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더불어 초통령의 자리도 임정희에게 뺏길지 모른다는 전현무의 질문에 “이미 아이브에게 넘어간 지 오래”라고 밝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고. 이어 이홍기는 1:1 스틸전에서 정용화의 솔로 데뷔곡 ‘어느 멋진 날’을 선곡해 기대를 모은다. 정용화는 이 곡에 대해 “피와 살이 들어간 가장 사랑하는 곡”이라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국내 지방공항~자카르타·발리 직항 생긴다. 한·인도네시아, 하늘길 확대
앞으로 지방공항에서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발리 직항 비행기를 탈 수 있게 됐다. 한국과 인도네시아 항공 운항 횟수도 늘어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31일부터 양일간 인도네시아 바탐에서 열린 한-인도네시아 간 항공회담을 열고 양국간 국제선 운항 횟수를 대폭 늘리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아세안 10개국 중 유일한 직항 자유화를 체결하지 않은 국가(마닐라 제외)다. 2012년에 주 23회로 증대된 운항횟수는 현재까지 유지되는 중이다. 하지만 이번 회담으로 양국 6개 지방 공항 간 자유화되고 한국 지방공항-자카르타,발리 간 각 주 7회 등 운항 횟수가 총 주 28회로 늘어난다. 한국 6개 지방 공항은 부산, 대구, 청주, 제주, 무안, 양양이다. 인도네시아 6개 지방공항은 바탐, 마나도, 롬복, 족자카르타, 발릭파판, 케르타자티 등이다. 그동안 한국 지방공항-인도네시아 간 직항 노선이 없어 인천공항에서만 출발해야 했던 큰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지방공항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전망이다. 또, 성수기 동안 항공권 구매가 어려울 만큼 인기가 많은 발리 노선은 양국 지정항공사간 공동운항(Code-share)을 통해 무제한 운항이 가능해진다.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