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0.5℃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7.2℃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2.5℃
  • 맑음울산 -2.9℃
  • 구름조금광주 -1.4℃
  • 구름조금부산 -1.4℃
  • 구름많음고창 -4.1℃
  • 제주 5.6℃
  • 맑음강화 -9.3℃
  • 맑음보은 -9.4℃
  • 맑음금산 -8.2℃
  • 흐림강진군 -2.7℃
  • 맑음경주시 -3.0℃
  • 구름많음거제 0.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손 없는 날’ 신동엽, 13년만의 야외 예능 → 거치카메라와 낯가림! ‘폭소’

 

신동엽과 한가인의 MC 발탁으로 화제를 모은 JTBC 신규 예능 ‘손 없는 날’(연출 김민석 박근형/작가 노진영)은 낯선 곳으로의 새로운 출발을 꿈꾸는 시민들이 이사를 결심하기까지의 인생 스토리를 담아 가는 프로그램. 결혼 후 분가, 인생 첫 독립, 가족의 증가와 축소 등 삶의 오르막과 내리막의 정점에서의 ‘이사’에 얽힌 현재 진행형 이야기로 11월 25일 금요일 저녁 8시 50분에 첫 방송 될 예정. 이 가운데 18일(금) JTBC ‘손 없는 날’ 측이 티저 예고 영상(https://tv.naver.com/v/30882496)을 공개해 신동엽-한가인의 첫 번째 이사 서비스 현장을 조명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의뢰인의 이사를 돕기 위해 처음으로 대면한 2MC 신동엽-한가인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중 한가인은 “이사를 해주는 프로그램인데 우리 둘을 보면 ‘부실’ 내지는 ‘비실’하지 않냐”며 철저한 자기 객관화로 시작부터 웃음을 선사한다. 그러나 ‘손 없는 날’이 제공할 서비스는 단순히 살림살이를 옮기는 이사가 아닌바. 신동엽-한가인은 프리미엄 포장이사 서비스는 이사 전문가들에게 맡겨두고, 이삿짐만큼 쌓여있는 사연자들의 수많은 추억들을 새로운 삶의 터전으로 소중하게 옮겨주고자 ‘의뢰인 픽업 서비스’부터 ‘육아&돌봄 서비스’, ‘멘토링 서비스’, ‘추억 견적 서비스’까지 특별한 이사 서비스를 개시해 눈길을 끈다.

 

그런가 하면 첫 번째 서비스부터 반전 웃음을 폭발시키는 신동엽-한가인의 모습이 흥미롭다. 먼저 한가인은 비현실적인 여신 미모가 무색하게 용달차를 수준급으로 운전하는가 하면, “운전을 굉장히 터프하게 한다”는 신동엽의 말에 “제 기준으로는 지금 기어가는 것”이라며 숨겨 왔던 질주 본능을 꺼내 놔 폭소를 안긴다. 그뿐만 아니라 한가인은 운전 중에도, 걷는 중에도, 심지어 식사 중에도 쉴 틈 없는 토크 질주까지 펼쳐내 ‘손 없는 날’에서 그가 뽐낼 명랑한 활약을 기대하게 한다.

 

반면 신동엽의 의외의 면모도 폭소를 더하는 대목이다. 예능계를 평정한 천하의 신동엽이 13년 만의 야외 예능 출연에 초조함과 쑥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것. 특히 차량에 설치된 거치 카메라의 생경한 비주얼(?)에 동공 지진을 일으키는 신동엽의 어리숙한 모습이 색다른 웃음을 자아낸다. 나아가 야외에서 고장이 나버린 ‘예능 고수’ 신동엽을 되레 골려 먹는 ‘예능 초보’ 한가인의 반전 케미가 폭소를 유발하며, 두 사람의 유쾌한 예능 호흡이 빛을 발할 ‘손 없는 날’ 첫 방송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한편 ‘손 없는 날’은 ‘유 퀴즈 온 더 블럭’의 성공신화를 이룬 김민석-박근형 PD가 JTBC로 이적 후 만드는 첫 작품이자 '1박2일 시즌4' 부활을 성공시킨 노진영 작가가 의기투합해 삶을 들여다보는 공감 힐링 예능의 탄생을 기대케 하고 있다.

 

시청자의 가슴 속 감성을 서서히 휘몰아치게 만들 이웃의 공감 힐링 스토리 ‘이사 버라이어티’ JTBC ‘손 없는 날’은 11월 25일 금요일 저녁 8시 50분 첫 방송 예정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바퀴 달린 집4' 로운X김혜윤X이재욱, 2022년 ‘어하루’ 현실판! 물안개 비경 속 청춘 영화 같은 장면 탄생!
‘바퀴 달린 집4’ 성동일·김희원이 ‘막내즈’ 로운·김혜윤·이재욱에게 삶의 이정표가 되어줄 따뜻한 조언을 건넨다. 오늘(1일) 방송되는 tvN ‘바퀴 달린 집4’(연출: 김효연, 김서연) 8회는 삼형제 성동일·김희원·로운과 손님 김혜윤·이재욱의 옥천 고래마을 단풍숲 여행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드라마 ‘스카이 캐슬’에서 강렬한 연기를 시작으로 매 작품 팔색조 연기를 펼치는 김혜윤과 ‘환혼’에서 카리스마를 내뿜으며 대세 배우가 된 이재욱.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를 통해 절친이 된 로운·김혜윤·이재욱 세 친구들이 ‘바달집’에서 훈훈한 우정 여행을 한다. ‘바달집’ 식구들과 손님들은 옥천 특식 한상을 즐긴다. ‘바달집’ 셰프 성동일은 민물의 제왕이라고 불리는 금강 제일의 먹거리로 매운탕과 회를 만든다. 또한 ‘버섯 러버’ 김혜윤을 위한 특별한 밥부터 이재욱이 심혈을 기울여 만든 특식 등 감탄부터 나오는 옥천 한차림이 마련된다. 별이 쏟아지는 옥천의 밤, 삼형제와 손님들의 사이는 깊어진다. 이재욱이 직접 만든 티라미수를 곁들인 티타임을 하며 속마음을 털어놓는다고. 어디서도 들을 수 없었던 ‘막내즈’의 속깊은 고민과 인생 선배 성동일과 김희원의 따뜻한 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