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7℃
  • 구름조금강릉 -3.0℃
  • 맑음서울 -6.0℃
  • 흐림대전 -5.2℃
  • 흐림대구 -1.7℃
  • 흐림울산 -0.8℃
  • 흐림광주 -0.5℃
  • 흐림부산 1.2℃
  • 흐림고창 -2.6℃
  • 흐림제주 6.0℃
  • 맑음강화 -8.7℃
  • 흐림보은 -5.6℃
  • 구름많음금산 -4.4℃
  • 흐림강진군 0.8℃
  • 흐림경주시 -1.5℃
  • 흐림거제 3.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치얼업’ 보조 출연자만 400여명 제작진이 직접 밝힌 ‘4회 합동 응원전’ 촬영 비하인드

 

SBS ‘치얼업’ 이옥규 CP가 인터뷰를 통해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는 ‘4회 합동 응원전’ 촬영 비하인드를 직접 밝혔다.
 
SBS 월화드라마 ‘치얼업’(연출 한태섭/극본 차해원/제작 스튜디오S)은 찬란한 역사를 뒤로 하고 망해가는 대학 응원단에 모인 청춘들의 뜨겁고 서늘한 캠퍼스 미스터리 로코. 대학 응원단을 소재로 한 흥미진진한 스토리 전개와 스무 살 청춘의 당당하고 에너제틱한 매력, 풋풋하고 청량한 캠퍼스 삼각 로맨스로 주목 받으며 ‘우리가 원했던 청춘물’이라는 호평을 얻고 있다. 특히 지난 4회에 그려진 연희대와 호경대의 합동 응원전은 실제 같은 생생한 리얼리티와 시청자들의 심장을 벅차 오르게 만드는 몰입감으로 감탄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 이에 합동 응원전의 준비 과정에서 촬영 이후까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치얼업’의 이옥규 CP는 “’치얼업’을 처음 기획하고 제작 준비하는 단계부터 합동 응원전과 축제씬을 준비했다. 음악 편곡, 안무, 무대 구성, 특수효과 등 다양한 파트에서 ‘최대한 실제 합동 응원전과 비슷한 현장감을 시청자들이 느낄 수 있게 하겠다’는 목표로 준비에 임했다. 각 응원곡의 음악 원곡자들과 저작권 계약을 맺고 신재평 음악감독이 응원곡을 개사 및 편곡했다. 이현정 안무감독과 안무팀이 현역 응원단의 자문을 받아 배우들에게 안무를 연습시켰고 실제 합동 응원전, 축제, 정기전의 무대와 조명을 담당한 더그라운즈 강민혜 대표가 무대 세팅을 맡아주셨다”면서 명장면 탄생의 첫 단추를 공개했다. 이와 함께 “합동 응원전 본 촬영은 7월 말 6일간 연세대 노천극장에서 진행했다. 연세대 노천극장이 대략 8천석이 넘는데 실제로는 400여명의 보조 출연자들로 촬영을 진행한 뒤 CG로 합성하는 과정을 거쳤다. 촬영 여건상 많은 객석을 실제로 채울 수 없어 카메라 앵글이 바뀔 때마다 보조 출연자들이 위치를 이동하고 그때마다 배우들은 안무를 처음부터 여러 차례 반복해야했기에 모두에게 어려운 촬영이었다. 하지만 음악이 끝나고 한태섭 감독의 ‘컷’ 소리가 나올 때마다 무대 위 배우들과 객석의 보조 출연자들이 서로 격려의 박수를 보내며 응원하는 훈훈한 분위기에 촬영이 진행됐다. 그리고 ‘오늘밤새’, ‘하늘끝까지’를 촬영할 때는 촬영인지 실제 공연인지 구분이 안될 만큼 모두 흥이 올라 신나게 촬영했다”고 밝혔다.
 
특히 실제 대학 응원단의 안무 지도와 배우진의 남다른 노력을 전하며 감사를 표했다. 이옥규 CP는 “합동 응원전은 배우 캐스팅이 완료된 2월부터 실제 촬영을 한 7월 말까지 배우들이 촬영 없는 날에도 레슨과 연습을 지속적으로 해왔다. 또한 현역 대학 응원단원들과 기수단이 실제 출연했다. 현역 단원들이 현장에서 동작 교정은 물론 순서, 자리 배치, 조명 등에 대해 유용한 조언을 많이 해줬고 특별히 양 학교의 단장, 부단장 역을 맡은 배우 배인혁, 장규리, 정신혜에게는 현역 단장들이 직접 시범과 레슨도 해줬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응원단 동작들이 얼핏 보면 단순하고 쉬워 보이지만 온 몸을 접었다가 던지듯 펴야 해서 에너지 소모가 많아 배우들이 체력적으로 힘들어했지만 노력만큼 좋은 장면으로 보여져 만족하고 있다”고 말해 남다른 리얼리티가 허투루 나온 것이 아님을 느끼게 했다.
 
나아가 이옥규 CP는 “‘치얼업’은 시청자의 가슴을 뛰게 하는 응원 무대 외에도 해이-정우-선호의 삼각 로맨스, 응원단을 둘러싼 미스터리, 다른 응원단원들의 로맨스와 영웅-지영의 어른 로맨스, 주인공 엄마들의 워맨스까지 각 인물들의 다양한 서사가 있는 드라마”라고 운을 뗀 뒤 “팍팍한 현실에서도 몽글몽글한 감정을 느껴가는 해이의 마음이 향하는 방향과 그런 해이와 응원단을 둘러싼 미스터리, ‘테이아’ 청춘들이 가진 각자의 고민과 상황, 사랑에 대해 눈여겨봐주시면 좋겠다. 특히 극 중반 펼쳐질 스펙터클한 축제의 무대씬도 ‘치얼업’의 하이라이트인 만큼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관전포인트를 귀띔해 향후 전개에 기대감을 높였다.
 
여기에 덧붙여 이옥규 CP는 “‘치얼업’은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그 시절 청춘의 이야기를 연희대 응원단의 그릇에 담아 보여드리고자 기획했다. 시청자들이 코로나로 지난 3년간 느낄 수 없었던 그 시절의 낭만, 축제의 환호와 사람과 사람이 만나서 느끼는 수많은 감정들을 ‘치얼업’을 통해 공감하고 느낄 수 있는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다”고 인사를 남겼다.
 
SBS 월화드라마 ‘치얼업’은 매주 월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조선 ‘빨간 풍선’ “원수는 언젠가 택시에서 만난다?!” ※충격주의※‘우연 택시 탑승’포착!
“눈 떠보니 ‘지옥’에 도착했다?!” TV CHOSUN 주말미니시리즈 ‘빨간 풍선’ 서지혜-정보석-최대철이 설정환과 우연히 만나, 분노를 터트리는 ‘조가네 융단폭격’ 현장이 포착됐다. TV CHOSUN 주말미니시리즈 ‘빨간 풍선’(극본 문영남/연출 진형욱/제작 초록뱀 미디어, 하이그라운드)은 우리 모두가 시달리는 상대적 박탈감, 그 배 아픈 욕망의 목마름, 그 목마름을 달래려 몸부림치는 우리들의 아슬아슬하고 뜨끈한 이야기를 담는다. 특히 지난 10회에서는 조은강(서지혜)이 고차원(이상우)을 향한 감춰왔던 욕망을 제대로 터트리며 결국 선을 넘어 뜨거운 밤을 보내면서 충격을 선사했다. 조은강은 가난한 자신의 처지를 돈으로 이용한 한바다(홍수현)의 본심을 알고 서늘한 분노에 휩싸였고 결국 치밀하게 계략을 세운 끝에 한바다와 미묘한 사이인 신기한(최성재)을 이용해 고차원과 서로 오해하고 갈등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자신에게 흔들리는 고차원과 뜨거운 밤을 보내며 앞으로 닥쳐올 엄청난 파국을 점쳐지게 했다. 이런 가운데 서지혜와 정보석, 최대철, 설정환이 살 떨리는 ‘공포의 사자대면’을 벌이는 현장이 포착돼 격동의 파란을 예고하고 있다. 극중 술에 잔뜩 취한 권태기(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