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9.7℃
  • 구름많음강릉 29.1℃
  • 흐림서울 31.2℃
  • 구름많음대전 28.7℃
  • 구름많음대구 29.7℃
  • 구름조금울산 27.6℃
  • 구름많음광주 28.3℃
  • 구름많음부산 27.1℃
  • 구름많음고창 27.1℃
  • 흐림제주 29.6℃
  • 구름많음강화 28.6℃
  • 구름많음보은 27.5℃
  • 흐림금산 28.2℃
  • 흐림강진군 27.2℃
  • 구름많음경주시 28.9℃
  • 구름많음거제 28.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일라이X지연수, “민수야, 미안해...” 결국 합가 생활‘종료’!…안타까운 이별 맞이!


‘우리 이혼했어요2’ 일라이-지연수가 그간 못다 꺼낸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끝내 합가 생활에 종지부를 찍는다.

 

TV CHOSUN 리얼 타임 드라마 ‘우리 이혼했어요2(이하 우이혼2)’는 재결합이 목적이 아닌, 좋은 친구 관계로 지낼 수 있다는 새로운 관계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는, 기존에 볼 수 없던 ‘이혼 그 이후의 부부관계’를 다루는 리얼 타임 드라마다. 오는 7월 1일(금) 밤 10시 방송되는 ‘우이혼2’ 12회에서는 일라이와 지연수, 그리고 민수가 안타까운 이별을 맞는 모습이 그려진다.

 

지난주 일라이의 독립 선언 이후, 일라이와 지연수는 둘만의 추억의 장소인 한강 공원에서 다시 만났고, 앞으로의 관계에 대한 진지한 대화를 나눴다. 그러던 중 일라이는 지연수에게 “친구로 남고 싶다”며 조심스러운 바람을 내비쳤던 터. 일라이의 독립 선언에 충격을 받았던 지연수가 과연 어떤 대답을 내놨을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무엇보다 일라이는 미국행을 일주일 앞두고 민수에게 적응할 시간을 주기 위해 숙소행을 선택했고, 일라이와 지연수는 각자 다가올 이별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이어 일라이는 아들 민수의 생일을 맞아, 손수 준비한 선물을 들고 2년 만에 민수의 생일파티를 함께했다. 민수는 생일 케이크의 촛불을 불며 “아빠가 우리 곁에서 떠나지 않게 해주세요”라고 간절한 소원을 빌었지만, 일라이는 민수에게 “아빠가 오늘 짐을 싸서 나가야 한다”는 청천벽력 같은 이별 소식을 전했다. 믿기지 않는 현실을 마주한 민수는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세 사람은 생일파티를 마친 후 집으로 돌아왔고 일라이는 민수와 인사를 나눈 뒤 짐을 정리해 숙소로 떠났다. 민수와 둘만 남게 되자 지연수는 민수를 가만히 바라보더니 끝내 눈물을 터트렸고, 자신을 안아주는 민수를 끌어안은 채 “미안하다”며 한참을 오열해 보는 이의 가슴마저 미어지게 만들었다.

 

그리고 일주일 뒤 일라이의 미국 출국 당일, 지연수와 민수는 일라이를 배웅하기 위해 함께 공항으로 떠났다. 떠나기 전 일라이와 지연수는 마지막으로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고, 일라이는 지연수에게 “방송 덕분에 우리 사이가 자갈밭에서 모래밭 정도는 된 것 같다”는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과연 지연수는 일라이의 말에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귀추를 주목케 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지연수가 ‘우이혼2’ 최초 스튜디오 게스트로 전격 출연해 MC들과 만남을 가졌다. 지연수는 ‘우이혼2’ 출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부터 일라이와 첫 재회 당시 소감까지 그동안 방송에서 들려주지 못한 이야기를 털어놓을 전망이다. 첫 출연부터 높은 화제성을 불러일으키며 시선을 주목시켰던 일라이와 지연수의 비하인드 스토리는 어떤 내용일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은 “시청자들의 응원과 격려를 한몸에 받았던 일라이-지연수 커플이 잠시 헤어짐을 선택하게 됐다”며 “그동안 못다 꺼낸 속마음을 쏟아내며 시청자를 눈물짓게 만들 두 사람의 안타까운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리얼 타임 드라마 ‘우리 이혼했어요2’는 매주 금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티빙 '제로섬게임' 이규호x김병선x전율 VS 김명선x과로사x리안x딕헌터 , 또다시 2명의 탈락자 탄생빙
티빙 오리지널 <제로섬게임>이 지난 29일 공개된 8화에서 중간 탈락자 김병선, 전율의 합류와 4:3 팀 미션 공개로 또다른 시작의 포문을 열었다. 재참가 기회를 얻은 탈락자 중 박서휘를 제외한 두 사람이 밝은 미소와 함께 돌아오며 기존 참가자들을 바짝 긴장하게 만들어 새로운 전개를 예고했다. 가진 것이 제로가 된 재참가자들과 개인 혜택으로 총 4200만원과 투표권을 얻게 된 기존 참가자들은 2억원이 된 총 상금을 두고 서바이벌 2차전을 마주했다. 돌아온 전율과 김병선은 “탈락 후 제작진이 따로 찾아와 추가 베네핏을 제공했다”며 거짓 정보를 흘려 “우리들과 연합을 맺으면 우승할 수 있는 확률이 높아질 수 있을 것이다”고 여론전을 펼치면서 참가자들을 교란시켰다. 또한 김병선은 모두가 모인 자리에서 “과로사가 날 찍을 줄 몰랐다”며 그가 위험한 사람임을 강조, 둘의 갈등이 깊어지는 모습이 비춰졌다. 재참가자들의 뜻밖의 이야기로 기존 참가자들이 불안과 혼란에 빠진 가운데, 이규호는 “우리가 뭉치기만 하면 저들이 어떤 정보를 가지고 있어도 전혀 데미지가 없다. 부디 우리 원점으로 갑시다”라고 말해 하나로 뭉쳐야 함을 강조했다. 이어서 제로섬게임에서 매번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