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3.5℃
  • 구름많음강릉 22.9℃
  • 맑음서울 24.2℃
  • 맑음대전 25.1℃
  • 연무대구 23.7℃
  • 맑음울산 24.2℃
  • 맑음광주 24.8℃
  • 맑음부산 25.6℃
  • 구름조금고창 26.8℃
  • 구름많음제주 27.2℃
  • 맑음강화 23.5℃
  • 맑음보은 23.0℃
  • 맑음금산 22.8℃
  • 맑음강진군 25.2℃
  • 구름조금경주시 24.3℃
  • 맑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선을 넘는 녀석들’ 표창원, 일제강점기 사이비종교 백백교 파헤친다

URL복사

 

‘선을 넘는 녀석들’에 국내 1호 프로파일러 표창원이 출격한다.

 

6월 20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연출 한승훈/이하 ‘선녀들’) 9회에서는 일제강점기 사람들을 현혹시켰던 사이비종교 ‘백백교’ 사건을 따라가는 ‘역사X심리X범죄’ 크로스 배움 여행이 펼쳐진다. ‘선녀들’은 이번 특집에 맞춤인 스페셜 마스터 ‘범죄 사냥꾼’ 표창원과 함께 사이비종교 백백교의 실체를 파헤친다.

 

이런 가운데 표창원은 역대 사이비종교 범죄 사건을 프로파일링하는 활약을 펼쳐 눈길을 끌 예정이다. 집단 자살로 충격을 안긴 오대양 사건, 일본 옴 진리교 가스 테러 사건 등 현대 사이비범죄뿐 아니라, 100여 년 전 일제강점기에 창궐한 백백교의 충격적인 범죄 프로파일링을 한다고 해 관심이 더해진다.

 

그런가 하면, 표창원은 사이비종교의 타깃이 된 적이 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범죄자들의 심리를 꿰뚫는 프로파일러도 사이비종교를 피할 수 없었던 것. 그를 노린 대담한 포교자들은 바로 대학생들이었다. 표창원은 처음에는 아무 의심 없이 그들을 따라갔다가 수상함을 감지했다고. 그들의 지능적 방법이 모두를 소름 돋게 했다고 해, 과연 표창원을 속인 그들의 수법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뿐만 아니라 표창원은 첫 출연만에 ‘선녀들’과 뜻밖의 케미를 자랑하며 재미를 더한다. 특히 전현무와는 천적 케미를 발산하며 폭소를 유발한다. 전현무는 과거 표창원에게 호되게 혼난(?) 기억을 떠올린다고 해, 과연 두 사람의 만남이 어땠을지 관심을 모은다.

 

표창원이 분석하는 사이비종교 백백교의 범죄 프로파일링은 6월 20일 일요일 밤 9시 10분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계곡에 간 나은X건후X진우, 물고기 잡기 나섰다! '세젤귀 식량 원정대'
‘슈퍼맨이 돌아왔다’ 찐건나블리의 자급자족 라이프가 시작된다. 6월 27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88회는 '슈퍼맨은 10점 만점에 10점’이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그중 박주호와 찐건나블리 삼 남매는 한적한 자연 속의 초가집을 찾는다. 이곳에서 펼쳐지는 이들의 한 끼 식사 도전기가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박주호는 찐건나블리에게 새로 이사할 집이라며 한 초가집을 소개했다. 식재료 가득한 냉장고도, 재미있게 가지고 놀 장난감도, 편하게 누워서 쉴 침대도 없는 곳이었지만 찐건나블리는 이내 초가집 생활에 적응하며 살아남기에 나섰다는 후문이다. 먼저 이들은 장작을 구하기 위해 리어카를 끌고 나섰다. 아직 어린 진우를 대신해 건나블리는 직접 리어카를 끌며 두 팔 걷어붙이고 장작 구하기에 나섰다고. 그런가 하면 진우 역시 장작더미가 있는 곳에 도착하자 고사리 손으로 장작을 나르며 한 힘 보탰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곳에서는 식재료도 직접 구해야 했다. 이에 박주호와 찐건나블리는 물고기를 잡기 위해 초가집 옆 계곡에 갔다고 한다. 물고기를 잡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세젤귀 식량 원정대의 모습이 현장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 '체르노빌 1986'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고 35주년, 원전사고등급 최고 7등급!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 당시의 충격적인 현실과 목숨을 담보하고 용기를 내야했던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무엇보다,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라는 실화를 바탕으로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그곳을 지켜야만 했던 이들의 위대한 용기를 담아내 극장가 큰 울림과 여운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는 작품이다. 특히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해 원전에 대한 안전 문제가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지난 5월 13일(목) 국내외 매체와 뉴스를 통해 "체르노빌 원전서 새로운 핵분열 반응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는 주장이 전해져 전 세계의 이목이 다시 한번 체르노빌에 모아지고 있다. 영화는 원전에 대해 항상 조심하고 관리하던 중 폭발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시작된다. 원전을 설계한 업체, 원전은 지었던 업체, 국민의 안전을 중시하는 군인, 그들의 방사능을 측정하며 안전을 책임지는 병원 관계자 그리고 이후 그들이 치료 받을 수 있고 대우 받을 수 있도록 조정하는 고위관계자가 모인다. 그들은 원전의 첫번째 폭발 이후 두번째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