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1.9℃
  • 맑음서울 0.7℃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6.8℃
  • 구름조금울산 6.1℃
  • 맑음광주 3.3℃
  • 구름많음부산 8.2℃
  • 맑음고창 0.4℃
  • 구름많음제주 7.8℃
  • 구름조금강화 -0.8℃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2.4℃
  • 구름많음강진군 2.9℃
  • 구름조금경주시 4.2℃
  • 구름많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오케이 광자매’ 홍은희, 첫째 딸 카리스마 분출! 기대감 증폭! 맏딸 포스 자태 공개!

URL복사

 

“오는 3월, ‘공감 요정’ 배우 홍은희가 돌아옵니다!”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홍은희가 눈빛에서부터 ‘대체불가’ 배우의 품격을 드러낸, 맏딸 이광남의 ‘첫 자태’를 공개했다.

 

‘오! 삼광빌라!’ 후속으로 오는 3월 13일(토)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연출 이진서/제작 초록뱀 미디어, 팬엔터테인먼트)는 부모의 이혼 소송 중 벌어진 엄마의 피살 사건, 가족 모두가 살인 용의자로 지목되며 시작하는 ‘미스터리 스릴러 멜로 코믹 홈드라마’다.

 

‘수상한 삼형제’ ‘왕가네 식구들’ ‘왜그래 풍상씨’ 등 대박 시청률로 안방극장을 휘몰아쳤던 ‘가족극 대가’ 문영남 작가가 약 2년 만에 주말극으로 복귀, ‘천명’ ‘동안미녀’ ‘부자의 탄생’ 등에서 탄탄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진서 감독과 처음으로 의기투합하면서 초미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홍은희는 ‘오케이 광자매’에서 자존심이 강하고 다소 이기적인 공주과인, 이철수(윤주상)의 첫째 딸 이광남 역을 맡았다. 무조건적인 엄마의 사랑을 받고 자란 이광남은 엄마를 고생시킨 아버지에 대한 반감을 갖고 있지만 맏이로서의 무게감을 느끼는 인물. ‘오케이 광자매’로 약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홍은희가 말 많고 탈 많은 가족들 사이를 아우르는 맏딸 이광남 역을 통해 보여줄 연기 변신이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이와 관련 홍은희가 맏딸 이광남으로서의 남다른 카리스마를 발산하는, ‘첫 자태’가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극중 단아한 단발머리에 다부진 표정을 지은 이광남이 아버지 이철수에게 똑부러지게 자신의 의견을 전하는 장면. 더욱이 이광남이 아버지 이철수에게 심각한 눈빛부터 단호한 제스처까지 변화하는 감정선을 드러내면서 과연 이광남을 집중하게 만든 대화의 내용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홍은희는 “오랜만에 연기하게 돼서 처음엔 설레기도 하고 걱정도 되고 여러 감정이 들었는데, 역시 현장에서 부딪혀보니 너무 신나고 즐겁고 하루하루가 재미있다”라고 운을 뗀 후, “게다가 최고의 대본과 훌륭한 연기자분들과 작업하게 돼서 정말 행운이라고 생각한다. 늘 감사한 마음으로 촬영하고 있다”라고 ‘오케이 광자매’ 광남 역에 임하는 감사함과 행복함을 전했다.

 

더불어 “‘오케이 광자매’ 덕분에 2021년을 너무나 알차게 보낼 수 있을 거 같아 벌써부터 기대된다. 시청자분들께도 의미 있고 즐거운 작품 선사하기 위해 열심히 촬영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설렘 어린 마음을 덧붙였다.

 

제작진은 “홍은희는 맏딸 광남 역에 흠뻑 빠져들어 연기를 펼치는 열정으로 현장 을 달구고 있다”며 “특히 홍은희는 극중에서 뿐만 아니라 현장에서도 후배들을 배려하고 아우르며 분위기를 이끌고 있다. 2021년 3월, 시청자들을 안방극장 1열로 불러들이게 될 홍은희의 열연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는 ‘오! 삼광빌라!’ 후속으로 오는 3월 13일(토) 저녁 7시 55분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자산어보' 설경구 첫 사극 도전! 호기심 많은 학자 ‘정약전’ 캐릭터 완벽 소화!
매 작품 대체할 수 없는 연기력을 선보이는 설경구가 '자산어보'를 통해 데뷔 후 첫 사극에 도전한다. 영화 '자산어보'는 흑산으로 유배된 후, 책보다 바다가 궁금해진 학자 ‘정약전’과 바다를 벗어나 출셋길에 오르고 싶은 청년 어부 ‘창대’가 [자산어보]를 집필하며 벗이 되어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해운대><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살인자의 기억법> 등 다수의 작품에서 장르와 역할을 불문하고 압도적 열연을 펼쳐왔던 배우 설경구가 <자산어보>를 통해 첫 사극에 도전하며 새로운 매력을 예고한다. 그가 맡은 ‘정약전’ 캐릭터는 유배지 흑산도에서 바다 생물에 눈을 뜬 호기심 많은 학자로, 성리학 사상을 고수하는 다른 양반들과 달리 열린 사상을 지닌 인물이다. 민중의 삶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어류학서를 집필하기 위해 글 공부를 좋아하는 청년 어부 ‘창대’에게 서로가 가진 지식을 거래하자고 제안하는 ‘정약전’은 여타 사극에서 표현되는 학자 캐릭터의 고정관념을 탈피한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이에 설경구는 천하제일의 인재로 불리던 명망 높은 학자의 진중한 모습과 얼굴에 먹물을 묻힌 채 바다 생물을 탐구하는 소탈한 모습을 넘나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