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2.8℃
  • 흐림강릉 21.9℃
  • 서울 14.6℃
  • 흐림대전 22.8℃
  • 대구 17.7℃
  • 울산 18.1℃
  • 광주 18.1℃
  • 부산 17.0℃
  • 흐림고창 18.8℃
  • 제주 20.3℃
  • 흐림강화 13.6℃
  • 흐림보은 19.8℃
  • 흐림금산 20.2℃
  • 흐림강진군 18.2℃
  • 흐림경주시 18.6℃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오케이 광자매’ 홍은희, 첫째 딸 카리스마 분출! 기대감 증폭! 맏딸 포스 자태 공개!

URL복사

 

“오는 3월, ‘공감 요정’ 배우 홍은희가 돌아옵니다!”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홍은희가 눈빛에서부터 ‘대체불가’ 배우의 품격을 드러낸, 맏딸 이광남의 ‘첫 자태’를 공개했다.

 

‘오! 삼광빌라!’ 후속으로 오는 3월 13일(토)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연출 이진서/제작 초록뱀 미디어, 팬엔터테인먼트)는 부모의 이혼 소송 중 벌어진 엄마의 피살 사건, 가족 모두가 살인 용의자로 지목되며 시작하는 ‘미스터리 스릴러 멜로 코믹 홈드라마’다.

 

‘수상한 삼형제’ ‘왕가네 식구들’ ‘왜그래 풍상씨’ 등 대박 시청률로 안방극장을 휘몰아쳤던 ‘가족극 대가’ 문영남 작가가 약 2년 만에 주말극으로 복귀, ‘천명’ ‘동안미녀’ ‘부자의 탄생’ 등에서 탄탄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진서 감독과 처음으로 의기투합하면서 초미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홍은희는 ‘오케이 광자매’에서 자존심이 강하고 다소 이기적인 공주과인, 이철수(윤주상)의 첫째 딸 이광남 역을 맡았다. 무조건적인 엄마의 사랑을 받고 자란 이광남은 엄마를 고생시킨 아버지에 대한 반감을 갖고 있지만 맏이로서의 무게감을 느끼는 인물. ‘오케이 광자매’로 약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홍은희가 말 많고 탈 많은 가족들 사이를 아우르는 맏딸 이광남 역을 통해 보여줄 연기 변신이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이와 관련 홍은희가 맏딸 이광남으로서의 남다른 카리스마를 발산하는, ‘첫 자태’가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극중 단아한 단발머리에 다부진 표정을 지은 이광남이 아버지 이철수에게 똑부러지게 자신의 의견을 전하는 장면. 더욱이 이광남이 아버지 이철수에게 심각한 눈빛부터 단호한 제스처까지 변화하는 감정선을 드러내면서 과연 이광남을 집중하게 만든 대화의 내용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홍은희는 “오랜만에 연기하게 돼서 처음엔 설레기도 하고 걱정도 되고 여러 감정이 들었는데, 역시 현장에서 부딪혀보니 너무 신나고 즐겁고 하루하루가 재미있다”라고 운을 뗀 후, “게다가 최고의 대본과 훌륭한 연기자분들과 작업하게 돼서 정말 행운이라고 생각한다. 늘 감사한 마음으로 촬영하고 있다”라고 ‘오케이 광자매’ 광남 역에 임하는 감사함과 행복함을 전했다.

 

더불어 “‘오케이 광자매’ 덕분에 2021년을 너무나 알차게 보낼 수 있을 거 같아 벌써부터 기대된다. 시청자분들께도 의미 있고 즐거운 작품 선사하기 위해 열심히 촬영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설렘 어린 마음을 덧붙였다.

 

제작진은 “홍은희는 맏딸 광남 역에 흠뻑 빠져들어 연기를 펼치는 열정으로 현장 을 달구고 있다”며 “특히 홍은희는 극중에서 뿐만 아니라 현장에서도 후배들을 배려하고 아우르며 분위기를 이끌고 있다. 2021년 3월, 시청자들을 안방극장 1열로 불러들이게 될 홍은희의 열연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는 ‘오! 삼광빌라!’ 후속으로 오는 3월 13일(토) 저녁 7시 55분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조선 ‘화요청백전’ 정동원-장민호-김수찬, 예측 불가 실수 연발! 물폭탄X웃음폭탄 동시 폭발!
“아무 생각 없이 웃고 싶은 사람 ‘화요청백전’으로 오시오!” TV CHOSUN ‘화요청백전’ 정동원, 장민호, 김수찬이 각각 ‘물폭탄 게임계 구멍’으로 등극, 역대급 웃음폭탄을 터트린다. 지난 27일(화) 첫 방송된 ‘화요청백전’은 ‘건강한 신체, 건강한 정신’이라는 슬로건 아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게임과 얼굴과 몸을 내던진 선수단의 활약으로 안방극장에 강력한 폭소 한 방을 날리며 활력 충전 예능 버라이어티의 등장을 알렸다. 이에 시청자들은 “오랜만에 배꼽 잡는 예능 탄생!”, “웃느라 광대승천하고 배 아파서 혼났다” “앞으로 화요일은 무조건 ‘청백전’ 본방사수!” 등 호평을 쏟아냈다. 이와 관련 4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되는 TV CHOSUN ‘화요청백전’에서는 새로 탑재된 기상천외한 게임인 ‘발로 물바가지 옮기기’가 등장,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 청팀 김재엽, 장민호, 홍지윤, 정동원, 모태범과 백팀 이만기, 김수찬, 별사랑, 영탁, 도경완이 대표단으로 출격해 팀워크 확인에 나선 상황. 하지만 멤버들끼리 서로 호흡도, 키도 다른 탓에 여기저기서 예상치 못한 사고가 발생하면서, 더 강력해진 웃음폭탄을 터트렸다. 더욱이 청팀 정동원과 장민호, 백팀 김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그날 밤, 그 불길 속에 모두가 있었다,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화재 진압 실패의 트라우마를 지닌 소방대원 한나가 두 명의 킬러에게 쫓기는 거대 범죄의 증거를 가진 소년을 구하기 위해 산불 속에서 벌이는 필사의 추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 영화다. 영미 스릴러 문학 최고의 명성을 자랑하는 작가의 작품을 원작으로, '시카리오' '윈드 리버'의 테일러 쉐리던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고 안젤리나 졸리와 니콜라스 홀트, 에이단 길렌 등 막강 배우진이 출연했다. 영화는 유능했던 공수소방대원 한나(안젤리나 졸리)가 지난해 팀장으로써 큰 산불에 배정되었었는데, 바람의 방향을 잘못읽어 팀원을 다치게하고 불길 속에서 살려달라고 외치던 세명의 아이들을 구하지 못하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그녀는 그들을 구하지 못한 죄책감과 트라우마로 심리평가에서 좋지 못한 성적을 받고 감시탑에 배정된다. 또 다른 장면에서는 경찰복은 입은 이(에이단 길렌)와 안전 요원(니콜라스 홀트)이 등장한다. 그들은 집에서 가스가 샌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집안으로 들어가서 집에 있던 모든 이들을 가스 폭발로 죽여 버린다. 이 소식을 접한 법의학 회계사는 아들(핀 리틀)을 데리고 도망을 간다. 이들을 마저 죽이기 위해 집을 찾은 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