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4.6℃
  • 맑음강릉 17.2℃
  • 연무서울 15.6℃
  • 구름조금대전 15.5℃
  • 구름조금대구 16.9℃
  • 맑음울산 15.7℃
  • 맑음광주 16.8℃
  • 구름조금부산 16.6℃
  • 구름조금고창 14.5℃
  • 구름많음제주 17.2℃
  • 구름조금강화 12.0℃
  • 구름조금보은 11.5℃
  • 구름조금금산 12.5℃
  • 구름조금강진군 15.2℃
  • 구름많음경주시 14.1℃
  • 구름조금거제 12.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싱어게인’ TOP6 이승윤, ‘장르가 30호’ 이름보다 노래가 먼저 생각나는 가수가 되고 싶다

URL복사


 

‘장르가 30호’ 이승윤이 ‘싱어게인’ 파이널 라운드를 앞두고 각오를 전했다.

 

2월 8일(월)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 결승에서 TOP6 이소정-이정권-정홍일-이승윤-요아리-이무진이 번호 대신 이름을 내걸고 마지막 무대에 오른다.

 

‘싱어게인’은 파이널 진출자 TOP6를 대상으로 온라인 사전 투표를 실시하고 있다. 투표는 네이버 홈페이지에서 ’싱어게인‘을 검색하면 참여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투표 안내 페이지(https://blog.naver.com/nv_tvcast/222224198377)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결승전을 단 이틀 앞두고, 매 무대 새롭게 변신하며 ‘장르가 30호’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가수 이승윤과 함께 한 일문일답을 공개한다. 다음은 인터뷰 전문.

 

Q. 사람들이 ‘싱어게인 이승윤’을 들으면 ‘Chitty Chitty Bang Bang’ 무대를 많이 떠올린다. 소감은?
A. 사실 그 무대가 강력하게 ‘나는 이런 음악인이야!’를 보여주려고 의도한 것은 아니다. 나는 애초에 ‘나는 이런 음악도 하는데 좀 들어볼래?라는 마음으로 ‘싱어게인’에 참가한 사람이다. ‘Chitty Chitty Bang Bang’ 역시 ‘부수려고’ 한 게 아니라 ‘더하려고’ 만든 무대다. 그런 시도를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싱어게인’에 감사하는 점이기도 하다.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신 만큼 음악인으로서도 값진 시도였다. 좋은 데이터였다고 생각한다.

 

Q. 유희열 심사위원장의 ‘우리에게 질문을 던졌다’는 심사평도 화제가 됐다.
A. 나는 사실 악보도 볼 줄 모르고, 근본 없는(?) 음악을 한다. 그런데 십 수년간 음악계를 지탱해오신 내로라하는 선배님들이 ‘우리에게 질문을 던졌다’고 하니 정말 감사했다. 동시에 그 질문에 대한 답을 스스로 계속 찾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Q. ‘이승윤’ 이름을 걸고 어떤 가수가 되고 싶나?
A. 언제나 노래가 이름보다 앞에 있는 가수가 꿈이었다. 그런데 그동안 공연을 하러 다니면서 그게 정말 큰 꿈이라는 것을 깨닫고, ‘약간만 이름을 알리자’는 심정으로 ‘싱어게인’에 나온 거다. 그런데 지금은 노래보다 ‘이승윤’ 이름이 앞에 있는 상황이 됐다. 이름이 많이 알려졌으니 감사할 따름이고, 앞으로는 결과물로 이름을 따라잡고 싶다.

 

Q. 마지막 무대만 남았다. 각오 한 마디?
A. 항상 같다. 매 무대 같은 마음으로 임한다. 최선을 다한다. 좋은 무대를 만든다. 변명하지 않는다. 그뿐이다. 잘하겠습니다.


연예&스타

더보기
티빙 '해피니스' 봉쇄된 아파트에서 벌어지는 인간 군상의 치열한 생존기
‘해피니스’가 어제와 다른 오늘을 마주한 사람들의 혼란을 통해 현재 진행형의 공포를 그린다. 오는 11월 5일 첫 방송되는 티빙 오리지널 ‘해피니스(Happiness)’(연출 안길호, 극본 한상운, 기획·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해피니스’) 측은 26일, 봉쇄된 아파트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할 주민들의 모습을 공개했다. 백현진, 박형수, 배해선, 차순배, 박희본, 나철, 한준우, 홍순창, 이주실 등 일상이 무너지고 기존의 가치들이 흔들리는 극한의 상황에서 서로를 의심하고 경계해야 하는 현실적 공포를 리얼하게 그려낼 배우들의 빈틈 없는 시너지가 기대를 모은다. ‘해피니스’는 근미래를 배경으로 계층사회 축소판인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생존기를 그린 뉴노멀 도시 스릴러다. 다양한 인간 군상이 모여 사는 대도시 아파트가 신종 감염병으로 봉쇄되면서 벌어지는 균열과 공포, 생존을 위한 사투와 심리전이 치밀하게 그려진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아파트 주민들의 면면이 흥미를 유발한다. 사사건건 정이현(박형식 분)과 부딪히는 트러블메이커 의사 ‘오주형’. 꿍꿍이 가득한 그에게 완벽 빙의한 백현진이 다시 한번 ‘밉상의 정석’을 선보인다. 주위 사람들을 선동하는


영화&공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