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1.3℃
  • 구름조금강릉 16.2℃
  • 구름많음서울 12.0℃
  • 맑음대전 13.1℃
  • 구름많음대구 16.2℃
  • 흐림울산 15.7℃
  • 구름조금광주 12.0℃
  • 구름많음부산 16.4℃
  • 구름조금고창 11.4℃
  • 구름조금제주 15.2℃
  • 맑음강화 12.1℃
  • 맑음보은 13.4℃
  • 구름조금금산 13.7℃
  • 구름많음강진군 13.8℃
  • 구름많음경주시 16.1℃
  • 구름많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낮과 밤' 연반인 재재, 특별출연! 스틸만으로도 느껴지는 하이 텐션! 웃음 폭발 예고!

URL복사

 

‘낮과 밤’에 ‘연반인(연예인+일반인)’이라 불리는 재재가 특별 출연한다.
 
스펙터클한 전개 속에 클라이맥스로 치닫고 있는 tvN 월화드라마 ‘낮과 밤’(연출 김정현/ 극본 신유담/ 기획 스튜디오 드래곤/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스토리바인픽쳐스㈜) 측이 “내일(11일) 방송될 ‘낮과 밤’ 13회에 재재가 특별 출연한다”고 밝히며 스틸만 봐도 유쾌함이 폭발하는 현장 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재재는 식당 종업원으로 변신, 김설현(공혜원 역)-이청아(제이미 역)와 호흡을 맞춘다. 다양한 컨텐츠에서 입담을 과시한 재재는 ‘낮과 밤’을 통해 넘치는 끼와 재능을 또 한번 발휘하며 감초역할을 톡톡히 해냈다고 해 관심을 높인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재재는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시선을 강탈한다. 재재는 음식을 서빙하는 내내 시종일관 건치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 이어 김설현, 이청아와 끊임없이 아이컨택을 하는가 하면 현란한 손동작으로 고객 응대에 열과 성을 다하고 있다. 김설현과 이청아는 그런 재재에게 눈을 떼지 못하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스틸만으로도 그의 하이 텐션이 고스란히 느껴지며 폭소가 빵 터지게 만든다.
 
이날 재재는 촬영 내내 다채로운 표정 연기와 귀에 착착 달라붙는 찰진 말투로 존재감을 발산했다는 전언이다. 특히 현장 스태프들은 물론 호흡을 맞춘 김설현-이청아 역시 촬영 내내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고 해 그의 활약에 기대가 높아진다.
 
‘낮과 밤’ 제작진 측은 “바쁜 일정 속에서 특별출연 해주신 재재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밝히며 “덕분에 긴장감 넘치는 전개 속에서 한 차례 쉼표가 될 특별한 장면이 완성됐다. 재재의 통통 튀는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tvN 월화드라마 ‘낮과 밤’은 연이어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들과 연관 있는, 28년 전 한 마을에서 일어난 의문의 사건에 대한 비밀을 파헤치는 예고 살인 추리극으로 오는 11일 밤 9시에 13회가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SKY, 채널A ‘강철부대’ SDT, ‘어깨 부상’ 이정민의 눈물부터 김민수-강준-강원재의 감동의 팀원 구출 작전까지!
‘강철부대’가 승패를 넘어선 도전과 완주의 의미를 전하며 안방극장에 뜨거운 감동을 안겼다. 4일(어제) 밤 10시 30분 방송된 SKY, 채널A의 예능프로그램 ‘강철부대’(연출 이원웅 / 제작 SKY, 채널A) 7회가 채널A 자체 최고 시청률 6.48%(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갔다. 2049 또한 채널A 3.16%(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 지상파를 포함한 전체 1위를 차지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UDT(해군특수전전단), SDT(군사경찰특임대), SSU(해난구조전대)가 참가한 ‘40kg 군장 산악 행군’ 데스매치의 승부가 판명 나며 두 번째 탈락 부대가 결정됐다. 먼저 UDT가 첫 번째 생존자로 확정됐다. 미션 코스의 전반부부터 선두를 유지했던 UDT는 가장 먼저 반환점에 도달했고, 20kg 무게의 탄약통이 추가되는 고전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페이스 조절로 뜀걸음까지 선보였다. 그 결과 당당히 1등으로 승전보를 알리며 유일무이한 실력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SSU는 팀의 막내 김민수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그는 군장뿐만 아니라 부대 깃발과 탄약통까지 모두 감당하는가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그날 밤, 그 불길 속에 모두가 있었다,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화재 진압 실패의 트라우마를 지닌 소방대원 한나가 두 명의 킬러에게 쫓기는 거대 범죄의 증거를 가진 소년을 구하기 위해 산불 속에서 벌이는 필사의 추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 영화다. 영미 스릴러 문학 최고의 명성을 자랑하는 작가의 작품을 원작으로, '시카리오' '윈드 리버'의 테일러 쉐리던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고 안젤리나 졸리와 니콜라스 홀트, 에이단 길렌 등 막강 배우진이 출연했다. 영화는 유능했던 공수소방대원 한나(안젤리나 졸리)가 지난해 팀장으로써 큰 산불에 배정되었었는데, 바람의 방향을 잘못읽어 팀원을 다치게하고 불길 속에서 살려달라고 외치던 세명의 아이들을 구하지 못하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그녀는 그들을 구하지 못한 죄책감과 트라우마로 심리평가에서 좋지 못한 성적을 받고 감시탑에 배정된다. 또 다른 장면에서는 경찰복은 입은 이(에이단 길렌)와 안전 요원(니콜라스 홀트)이 등장한다. 그들은 집에서 가스가 샌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집안으로 들어가서 집에 있던 모든 이들을 가스 폭발로 죽여 버린다. 이 소식을 접한 법의학 회계사는 아들(핀 리틀)을 데리고 도망을 간다. 이들을 마저 죽이기 위해 집을 찾은 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