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7.5℃
  • 흐림강릉 19.6℃
  • 흐림서울 19.8℃
  • 흐림대전 19.4℃
  • 흐림대구 18.4℃
  • 울산 18.1℃
  • 광주 17.8℃
  • 부산 18.7℃
  • 흐림고창 18.8℃
  • 제주 19.1℃
  • 흐림강화 18.6℃
  • 흐림보은 16.5℃
  • 흐림금산 18.1℃
  • 흐림강진군 18.6℃
  • 흐림경주시 17.6℃
  • 흐림거제 17.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악의 꽃' 이준기가 신분 세탁한 ‘진짜 백희성’ 정체는 김지훈, 살아있었다!

URL복사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 이준기를 비롯한 각 인물들의 감춰졌던 반전 진실들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5일(수)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연출 김철규/ 극본 유정희/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몬스터유니온) 3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가구 평균 3.1%, 최고 3.5%를 기록했고 tvN 타깃인 남녀2049 시청률은 평균 1.9%, 최고 2.2%를 기록했다(유료플랫폼 전국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중식당 살인사건’ 범인의 누명을 쓴 도현수(이준기 분)와 그가 남편임을 모르고 쫓는 차지원(문채원 분) 그리고 ‘진짜 백희성’(김지훈 분)의 생존, 김무진(서현우 분)의 비밀까지 밝혀지는 전개가 휘몰아쳤다. 


도현수에서 신분을 바꾼 백희성(이준기 분)은 김무진이 과거에 인지하지 못한 채 범죄를 도왔던 증거영상을 간직하고 있음을 알아냈고 그 영상을 찾기 위해 김무진의 집에 침입했다. 하지만 그곳에 '남순길 살인 사건'과 관련된 김무진을 찾기 위해 차지원이 들이 닥치면서 뜻밖의 위기를 맞이 했다.


급히 베란다 밖 아파트 외벽에 매달려 몸을 숨긴 백희성과 수상함을 감지한 차지원이 그쪽으로 향하던 장면에선 긴장감이 최고조로 상승했다. 그 순간 백희성은 차지원에게 전화를 걸어 김무진이 자신의 공방에 있다는 대담한 거짓말로 그녀의 시선을 분산시키며 위기를 모면, 시청자들 심장까지 쥐락펴락했다.


이후 지하실에 가뒀던 김무진과 다시 대면한 백희성은 “그 때 네가 다른 선택을 했더라면 연쇄 살인은 그 시점에서 끝났을거야”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건넸다. 18년 전 도해수(장희진 분), 도현수의 집 지하실에서 김무진이 촬영한 영상 속에 '연주시 연쇄살인사건'의 진범이자 도해수, 도현수의 아버지인 도민석(최병모 분)의 범행과 관련된 단서가 들어 있음을 암시했다.


이렇게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약점을 하나씩 나눠 갖게 됐다. 그리고 백희성은 자신의 진짜 정체인 도현수가 범인으로 지목된 ‘남순길 살인사건’의 누명을 벗기 위해, 김무진은 그 사건의 진범을 찾아 특종을 터뜨리기 위해 손을 잡아 흥미진진한 공조를 기대케 했다.


한편, 차지원은 과거 중식당에서 함께 일한 피해자 남순길(이규복 분)과 도현수가 원한 관계에 가까운 금전 문제가 있었음을 추측했다. 당시 중식당 주인을 통해 도현수의 몽타주 작업 돌입을 예고해 또 한 번 백희성의 정체가 탄로 날 위기가 예상되는 상황.


뿐만 아니라 엔딩에서는 도현수가 신분을 바꿔치기한 ‘진짜 백희성’이 살아있는 존재임이 밝혀졌다. 백만우(손종학 분)의 집안 숨겨진 공간에 산소 호흡기에 의지해있는 혼수상태의 모습이 드러난 충격적인 반전이었다. 


이에 ‘진짜 백희성’과 그를 대신하게 된 도현수 그리고 이 모두를 알고 묵인하는 백희성의 가족까지 과연 이들의 사연과 비밀이 무엇일지, 그리고 도현수를 궁지에 모는 검은 살인범의 정체는 누구일지 보는 이들을 예측불가 서스펜스의 늪에 빠져들게 하고 있다.


이날 시청자들은 “드라마가 숨 쉴 틈을 안 준다”, “이준기 정체 들킬까봐 심장 떨어지는 줄 알았다”, “손에 땀날 정도의 몰입감”, “김지훈이 진짜 백희성이었다니 소름”, “오늘 진짜 미쳤다”, “배우들부터 음악, 연출까지 시너지 대박이다” 등의 열띤 반응을 보내며 각종 단서 찾기에 몰입해 토론이 끊이지 않았다.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이 이어지는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사생활' 고경표-서현-김효진-김영민. 사기꾼 별 매력 포인트 한 눈에 정리
JTBC ‘사생활’ 고경표, 서현, 김효진, 김영민의 본캐와 부캐가 밝혀지면서, 벌써부터 사기 전쟁 못지 않은 최애 사기꾼 원픽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JTBC 새 수목드라마 ‘사생활’(극본 유성열, 연출 남건, 제작 도레미엔터테인먼트)은 스파이, 생활형 사기꾼, 상위 1% 사기꾼, 킹 메이커라는 ‘본캐’를 숨기고 살아가는 이정환(고경표), 차주은(서현), 정복기(김효진), 김재욱(김영민)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사기 플레이 드라마다. 각 인물별로 설정돼 있는 촘촘한 서사가 예고된 가운데, 이들의 각기 다른 개성과 매력, 여기에 차별화된 사기술은 결정장애를 유발하는 포인트. 이에 ‘원픽’을 원하는 시청자들을 위해, ‘사생활’의 사기꾼별 매력포인트를 한 눈에 정리해봤다. #. 원픽 후보 1: 미스터리한 남자 이정환(고경표) 정환은 스마트한 두뇌와 빠른 일처리로 회사 내에서도 능력을 인정받아 젊은 나이에 팀장 자리까지 올랐다. 심지어 한 눈에 호감을 사는 비주얼과 수트핏이 잘 어울리는 피지컬까지 갖췄다. 마치 현실에 없을 것 같은 완벽한 ‘사기캐’가 바로 그다. 그러나 사실 회사원이라는 신분 안에 ‘스파이’라는 본캐를 숨기고 있다. 고경표가 내세운 정환의 핵심 사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