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2.6℃
  • 흐림강릉 25.9℃
  • 박무서울 23.7℃
  • 대전 22.6℃
  • 흐림대구 26.4℃
  • 구름많음울산 28.8℃
  • 광주 23.2℃
  • 구름조금부산 28.6℃
  • 흐림고창 22.5℃
  • 제주 27.2℃
  • 흐림강화 23.9℃
  • 흐림보은 21.9℃
  • 흐림금산 21.5℃
  • 흐림강진군 23.6℃
  • 구름많음경주시 29.5℃
  • 구름많음거제 28.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3년만에 한국을 찾은 2019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내한공연! 전석 매진

 

 

클래식계를 대표하는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세계적인 지휘자 크리스티안 틸레만이 2016년 이후 3년 만에 한국을 찾는다. 이번 공연을 주최하는 더블유씨엔코리아는 11월 1일 오후 8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크리스티안 틸레만의 공연이 열린다고 밝혔다.

힘 있는 지휘로 청중을 사로 잡을 크리스티안 틸레만과 그들의 음악성으로 역사와 전통을 증명하는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만남은 음악계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177년이 넘는 시간 동안 변함없는 사운드로 전통성과 보수성을 유지하며 단체의 유서 깊은 역사와 관록을 자랑하고 있다. 크리스티안 틸레만 역시 세계 유수의 오케스트라와 호흡을 맞추며 정확하고 흔들림 없는 지휘와 음악적 해석으로 전 세계 음악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으며 현재 드레스덴 국립 오페라 극장의 수석 지휘자이자 잘츠부르크 부활절 축제의 음악감독으로 활약 중이다.

이번 11월 1일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크리스티안 틸레만이 선보일 곡은 안톤 브루크너의 교향곡 제8번이다. 브루크너가 완성한 최후의 교향곡이자 작곡가 스스로가 가장 아름다운 곡으로 여겼던 곡으로 브루크너가 작곡을 마친 후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에 의해 초연되어 더욱 의미가 있는 곡이다. 엄청난 에너지로 무대를 가득 채울 이번 공연을 기대해본다.

올해 한국을 내한하는 오케스트라 중에서도 가장 큰 관심을 받고 있는 2019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내한공연의 티켓은 전석 매진되었다. 그들이 한국에 와서 우리에게 들려줄 음악을 기대해본다.

이 공연은 WCN이 주최·주관하며 주식회사 영산글로넷이 후원한다. 공연에 대한 문의는 더블유씨엔코리아으로 하면 된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건나파블리 포항 호미곶→크루즈 '즐거운 여행'
'슈퍼맨이 돌아왔다’ 건나파블리 가족이 포항을 찾는다. 9월 8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294회는 ‘실패라 쓰고 경험이라 읽는다’라는 부제로 꾸며진다. 그중 건나블리 나은-건후 남매와 주호 아빠는 포항으로 1박 2일 여행을 떠난다. 함께하면 더욱 사랑스러운 건나파블리 가족의 즐거운 여행이 시청자들에게도 힐링을 선사할 전망이다. 공개된 사진에는 새하얀 원피스를 입고 미소 짓는 나은이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어 배에서 아빠와 함께 영화 ‘타이타닉’을 연상시키는 포즈를 취하는 나은이가 보인다. 그림 같은 배경보다 더욱 그림 같은 이들 가족의 모습이 아름답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사진에는 거울을 보고 다양한 표정을 짓는 건후가 포착되어 있다. 단 한 컷도 똑같지 않은 표정 부자 건후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아기의 얼굴에서 이렇게 다양한 표정을 만들어내는 건후의 표현력이 감탄을 자아낸다. 마지막 사진에서 건후는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무발목을 높게 들고 있다. 발목 위로 자리 잡은 알이 잡힌 장딴지도 눈에 띈다. 이날도 즐겁게 뛰어다닌 건지 볼록 알이 잡힌 모습이 귀엽다. 이날 주호 아빠는 건나블리 남매와 함께 포


3년만에 한국을 찾은 2019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내한공연! 전석 매진
클래식계를 대표하는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세계적인 지휘자 크리스티안 틸레만이 2016년 이후 3년 만에 한국을 찾는다. 이번 공연을 주최하는 더블유씨엔코리아는 11월 1일 오후 8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크리스티안 틸레만의 공연이 열린다고 밝혔다. 힘 있는 지휘로 청중을 사로 잡을 크리스티안 틸레만과 그들의 음악성으로 역사와 전통을 증명하는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만남은 음악계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177년이 넘는 시간 동안 변함없는 사운드로 전통성과 보수성을 유지하며 단체의 유서 깊은 역사와 관록을 자랑하고 있다. 크리스티안 틸레만 역시 세계 유수의 오케스트라와 호흡을 맞추며 정확하고 흔들림 없는 지휘와 음악적 해석으로 전 세계 음악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으며 현재 드레스덴 국립 오페라 극장의 수석 지휘자이자 잘츠부르크 부활절 축제의 음악감독으로 활약 중이다. 이번 11월 1일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크리스티안 틸레만이 선보일 곡은 안톤 브루크너의 교향곡 제8번이다. 브루크너가 완성한 최후의 교향곡이자 작곡가 스스로가 가장 아름다운 곡으로 여겼던 곡으로 브루크너가 작곡을 마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