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6.6℃
  • 구름많음강릉 32.1℃
  • 박무서울 26.5℃
  • 흐림대전 26.1℃
  • 흐림대구 26.7℃
  • 흐림울산 28.4℃
  • 흐림광주 26.9℃
  • 박무부산 25.3℃
  • 구름많음고창 27.6℃
  • 구름조금제주 29.0℃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4.7℃
  • 흐림금산 26.6℃
  • 구름많음강진군 26.1℃
  • 흐림경주시 27.3℃
  • 흐림거제 25.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정미수 작가, 인사동 토포하우스서 ‘나를 위한 동화’ 전시 개최

 

 

고요한 시간. 물의 표면과 달콤한 충돌을 한 후 비상하는 물방울에 한 떨기의 상상화가 피어난다. 공간을 비집고 아래로 아래로 중력을 체감하며 설레는 자유낙하를 한다. 수면에 부딪치며 강한 반작용으로 솟구치듯 피어나는 물꽃 뒤로 나만의 동화가 태어난다.

수백 분의 1초를 동결시켜 사진의 미학으로 담은 ‘워터 드롭 아티스트’ 정미수의 사진전 ‘나를 위한 동화’가 제6회 대한민국국제포토페스티벌 토포하우스상 수상전의 일환으로 인사동 토포하우스에서 지난 24일부터 열렸다.

이번 전시에서는 ‘달리의 시계’, ‘콜라’, ‘키스’ 등 45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전시는 30일 낮 12시까지 진행된다.

서양화를 전공한 정미수는 물방울을 떨어뜨려 이미지를 포착하고 그 위에 독특하고 기발한 상상을 담은 후 디지털 페인팅으로 후반 작업을 하며 작품을 완성한다. 그녀가 어릴 적 상상하고 꿈꾸던 감각들이 동화 속 캐릭터로 오마주되어 현실과 마주하는 순간이기도 하다.

전시를 기획한 도서출판 하얀나무는 물방울 형상 그 자체에 초점을 맞추며 촬영하는 대다수의 사진가들과 달리 정 작가는 물방울 사진과 회화의 크로스오버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했다고 밝혔다.

포토그래퍼로 영역을 한정하지 않고 아티스트로 쓰는 이유도 자유로운 사고로 새로움에 도전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정 작가는 말한다.

정 작가는 “나의 활동은 한 마디로 정의하면 사진과 회화 사이의 절묘한 접점을 찾는 작업이다. 사진이 현실을 재현하는 최고의 매체이지만 물방울 사진은 원한다고 형상과 형체를 담을 수가 없다. 치밀한 계획성보다는 즉흥적이고 순간적이고 예민한 감각에 의존하는 특징이 있는 것이다. 오히려 더 현실적인 표현의 매체인 사진으로 불완전한 형상을 만들고 사진에 비해 비 현실적인 회화를 차용하여 사실을 역설적으로 표현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그 중간의 어우러짐을 통해 매체의 균형을 맞추고 느낌을 전달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정 작가는 물방울과 회화가 결합된 사진으로 5월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제6회 대한민국국제포토페스티벌에서 토포하우스상을 수상했다.


OCN ‘타인은 지옥이다’ 임시완 지켜보는 의뭉스러운 타인의 시선 담은 캐릭터 티저 최초 공개!
‘타인은 지옥이다’의 이정은-이현욱-박종환-이중옥의 캐릭터 티저 영상(https://tv.naver.com/v/9273619)이 전격 공개됐다. 방송 전부터 누리꾼 사이에서 ‘고벤저스’(고시원 어벤저스)라고 불리며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캐릭터들의 모습이 눈길을 끌며, 첫 방송이 시작될 8월 31일을 손꼽아 기다리게 만든다.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극본 정이도, 연출 이창희, 제작 영화사 우상, 공동제작 스튜디오N, 총10부작)는 상경한 청년이 서울의 낯선 고시원 생활 속에서 타인이 만들어낸 지옥을 경험하는 미스터리. 영화와 드라마의 포맷을 결합한 드라마틱 시네마의 두 번째 작품으로, 영화 제작진이 대거 의기투합해 영화의 날선 연출과 드라마의 밀도 높은 스토리를 통해 웰메이드 장르물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이 가운데, OCN이 오늘(25일) 오전 공개한 캐릭터 티저에는 고시원에 입주하는 윤종우(임시완)와 이를 의미심장하게 지켜보는 타인들이 담겼다. 백팩을 메고 캐리어를 끌고 두리번거리며 등장한 종우의 발소리가 고시원의 정적을 깨운다. 가장 먼저 “학생, 왔어?”라며 살가운 목소리로 종우를 반기는 여인의 이름은 엄복순(이정은). 에덴


정미수 작가, 인사동 토포하우스서 ‘나를 위한 동화’ 전시 개최
고요한 시간. 물의 표면과 달콤한 충돌을 한 후 비상하는 물방울에 한 떨기의 상상화가 피어난다. 공간을 비집고 아래로 아래로 중력을 체감하며 설레는 자유낙하를 한다. 수면에 부딪치며 강한 반작용으로 솟구치듯 피어나는 물꽃 뒤로 나만의 동화가 태어난다. 수백 분의 1초를 동결시켜 사진의 미학으로 담은 ‘워터 드롭 아티스트’ 정미수의 사진전 ‘나를 위한 동화’가 제6회 대한민국국제포토페스티벌 토포하우스상 수상전의 일환으로 인사동 토포하우스에서 지난 24일부터 열렸다. 이번 전시에서는 ‘달리의 시계’, ‘콜라’, ‘키스’ 등 45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전시는 30일 낮 12시까지 진행된다. 서양화를 전공한 정미수는 물방울을 떨어뜨려 이미지를 포착하고 그 위에 독특하고 기발한 상상을 담은 후 디지털 페인팅으로 후반 작업을 하며 작품을 완성한다. 그녀가 어릴 적 상상하고 꿈꾸던 감각들이 동화 속 캐릭터로 오마주되어 현실과 마주하는 순간이기도 하다. 전시를 기획한 도서출판 하얀나무는 물방울 형상 그 자체에 초점을 맞추며 촬영하는 대다수의 사진가들과 달리 정 작가는 물방울 사진과 회화의 크로스오버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했다고 밝혔다. 포토그래퍼로 영역을 한정하지 않고

건국대 캠퍼스타운사업단, 27일 반려동물 행동치료 강연
건국대학교 캠퍼스타운사업단은 27일 오후 5시 30분부터 서울 광진구 능동로 건국대 예술문화관 분수광장에서 ‘2019 KU반려동물 산업과 문예의 거리’ 축제의 하나로 반려동물 행동치료 전문가인 위드펫동물병원 김광식 원장을 초청, ‘반려동물 행동문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반려동물과 즐겁게 산책하기’를 주제로 반려동물 행동치료 강연을 진행한다. 반려동물 행동치료 전문가인 김광식 원장은 ‘개를 자식처럼 기르자’의 저자이며 건국대학교 농축대학원 반려동물최고위과정 동식물매개치유학 겸임교수로, 동물이 함께 하는 반려동물문화 정착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김 원장은 ‘2019 KU반려동물 문화축제-반려동물과 즐겁게 산책하기’의 이번 특강을 통해 현명한 보호자가 되는 법, 잘못 알고 있는 반려동물 상식 등 보호자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내용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날 반려동물 문화 한마당 행사에서는 또 건국대가 서울시와 광진구 등과 함께 추진하는 캠퍼스타운 사업인 ‘KU 반려동물 산업과 문예의 거리’ 사업 소개와 반려동물 문화활동단의 공식 출범 선포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건국대 캠퍼스타운사업단 블로그에 ‘지금 우리가족 반려동물의 행동문제’를 댓글로 남겨두면 당일 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