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7.9℃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2.9℃
  • 박무대구 5.8℃
  • 구름조금울산 9.5℃
  • 맑음광주 6.6℃
  • 맑음부산 11.8℃
  • 맑음고창 2.9℃
  • 구름많음제주 13.2℃
  • 맑음강화 3.5℃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0.9℃
  • 맑음강진군 6.4℃
  • 맑음경주시 6.7℃
  • 맑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거버, ‘2019 거버 베이비 컨테스트’ 개최

8월 18일까지 거버와 함께하는 행복한 아이의 모습을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면 참여 가능

 

 

전 세계에서 오랫 동안 사랑받아온 프리미엄 영유아식 브랜드 거버(Gerber)가 ‘2019 거버 베이비 컨테스트’를 진행한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8월 18일까지 거버를 맛있게 먹는 행복한 아이의 모습을 해시태그와 함께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응모가 완료된다. 이후 내부 심사를 거쳐 30명의 아이가 본선에 진출하고 온라인 투표를 거쳐 최종 3명의 거버 베이비를 선발할 예정이다.

본선에 진출한 30명의 아이는 9월 3일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진행되는 ‘Gerber Arts for Tots! ’ 오프라인 이벤트에 초대돼 아이들의 오감과 상상력을 자극하는 재미있는 아트 클래스를 경험하게 된다. 여기에서 아이들이 완성한 작품은 9월 5일부터 22일까지 거버 브랜드 홈페이지에 공개되며 온라인 투표를 통해 ‘2019 거버 베이비’ 최종 3명을 선발한다. 3명의 ‘거버 베이비’는 육아 매거진 커버 모델로 활동하는 기회와 더불어 국내 특급호텔 1박 숙박권 제공의 혜택을 받게 된다.

‘거버 베이비 컨테스트’는 90년 이상 전 세계 아이들과 함께 웃고 함께 자라온 거버의 상징적인 캠페인으로 거버 로고에 등장하는 아이도 지난 1928년 거버 브랜드 광고 모델 선정을 위한 ‘제 1회 거버 베이비 컨테스트’를 통해 탄생한 모델이다. 2018년 국내에서 개최한 ‘2018 거버 베이비 컨테스트’에는 3만1602명이 참여해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거버는 오랜 노하우와 자부심으로 재료선정부터 정성을 다해 관리하는 글로벌 영유아 뉴트리션 전문가로서 아이를 행복하고 건강하게 키우고 싶어하는 전 세계 육아맘들과 함께해 왔다며 국내에서도 이번 거버 베이비 컨테스트 참여를 통해 가족들에게 사랑스러운 아이와의 행복한 추억을 선사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글로벌 영유아 뉴트리션 전문가 ‘거버’는 1928년 출시 이후 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있는 프리미엄 이유식 브랜드의 대명사다. 거버는 ‘농장에서 아이의 식탁까지’라는 슬로건 아래 지속적인 영유아 성장과 영양 섭취에 대한 과학적인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필요한 영양을 제공하는 차별화된 영양 솔루션을 구축하고 있다.




뮤지컬 ‘웃는 남자’ 이석훈, 규현, 박강현, 수호 명화 연상시키는 드라마틱한 캐릭터 포스터 공개!
EMK 오리지널 뮤지컬 ‘웃는 남자’의 드라마틱한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 7일 EMK뮤지컬컴퍼니(이하 EMK)측이 뮤지컬 ‘웃는 남자’의 극 중의 한 장면을 포착한 듯한 드라마틱한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공개된 포스터는 뮤지컬 ‘웃는 남자’의 주인공 그윈플렌부터 앤 여왕까지의 주요 배역을 총 망라하였으며, 극적인 순간을 포착하여 작품의 서사를 오롯이 담아낸 총 15장의 캐릭터 포스터는 오는 1월 장대한 막을 올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킨다. 캐릭터 포스터 촬영에 사용된 세트와 의상, 그리고 소품은 모두 실제로 극 중 사용되는 것으로 뮤지컬 ‘웃는 남자’만을 위해 섬세하게 제작된 만큼 작품의 서사는 물론 리얼리티까지 고스란히 담아내 단 한 장의 사진만으로 보는 이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는다. 뮤지컬 ‘웃는 남자’에서 지울 수 없는 웃는 얼굴을 가진 채 유랑극단에서 광대 노릇을 하는 관능적인 젊은 청년 ‘그윈플렌’ 역으로 무대에 오를 이석훈, 규현, 박강현, 수호는 파란만장한 인생을 살아가는 캐릭터의 다채로운 면모를 그대로 담아냈다. 이석훈은 턱을 괴고 공허한 눈빛으로 하늘을 바라보고 있어 채워지지 않는 고독감을 가진

대한전선, 미국에서 또 수주… 총 1000억원대 규모 19년 누적 2700억 수주
대한전선이 미국 동부에서 지중 전력망 구축 턴키 프로젝트를 두 건 연달아 수주했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각각 690억원, 360억원 규모의 대형 프로젝트로 총 1050억원이다. 이는 9월 미국에서 41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를 수주한 이후 한 달 만에 이룬 값진 성과다. 두 건의 프로젝트는 모두 뉴욕 맨하튼에 인접한 롱아일랜드 지역에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신규 지중 전력망을 구축하는 건이다. 미국에서는 이례적으로 제품 공급과 전기 공사뿐 아니라 토목 공사와 준공 시험까지 일괄적으로 수행하는 풀 턴키 방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발주처의 사양에 맞춰 가격을 제시하는 단순 입찰이 아니라 발주처에 기술 및 시공 공법 등을 제안하는 입찰 방식으로 진행되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대한전선의 기술력과 엔지니어링 능력, 프로젝트 수행력 등이 미국 시장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기 때문이다. 대한전선은 풀 턴키로 진행되는 대규모 프로젝트에서 미국 현지 업체뿐 아니라 한국, 유럽, 일본 등 주요 전선업체들을 제치고 당당히 수주에 성공했다며 대한전선이 그간 선보여온 고객 맞춤 솔루션과 기술력이 미국 전력망 시장에서 인정받아 주요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