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7.2℃
  • 흐림강릉 22.7℃
  • 구름많음서울 30.4℃
  • 구름조금대전 30.2℃
  • 흐림대구 24.0℃
  • 흐림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6.8℃
  • 흐림부산 24.8℃
  • 맑음고창 26.5℃
  • 흐림제주 21.7℃
  • 흐림강화 27.7℃
  • 구름많음보은 27.3℃
  • 구름많음금산 27.6℃
  • 흐림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4.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사바하'로 돌아온 장재현 감독, 오컬트 장르의 귀환을 알리다


2015년 가을, ‘12형상의 모습으로 세상에 숨어든 악령 중 하나가 한국에서 발견되었다’는 설정으로 한국 오컬트 영화의 포문을 열었던 <검은 사제들>은 540만(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관객을 동원하며 서양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엑소시즘 영화의 로컬라이징을 성공적으로 개창했다.


‘구마(驅魔)’ 행위를 통해 한 여고생을 구하려는 김신부(김윤석)의 마음은 외지인과 일광 사이에서 갈등하는 종구의 그것과 사뭇 다르다. ‘현혹’이라는 주제로 인간의 ‘갈등’을 관객에게 질문했던 나홍진 감독의 <곡성>은, ‘곡성’이라는 밀폐된 공간적 요건을 제시하고, 갖은 한국 미신(迷信)의 요소를 차용함과 동시에 선과 악의 모호성을 반복적으로 갈아 넣음으로써 엑소시즘을 한국식으로 해석한 <검은 사제들>과는 차별화된 전통 한국 오컬트 영화를 탄생시켰다.


#Point 1. 종교를 넘나드는 장재현 감독의 소망



<검은 사제들>, <곡성>을 이어 한국 오컬트 영화의 계보를 이을 또 하나의 작품이 장재현 감독에 의해 개봉될 예정이다. ‘까마귀’와 ‘중원절’ 등 불교 세계관을 연상케 하는 모종의 소품과 개념을 통해 동•서양 종교의 유사점을 제시했던 장재현 감독은 <사바하>를 통해 불교의 신비한 매력을 대놓고 파헤칠 예정이다.


“영적으로 가장 민감한 기질을 타고난 호랑이띠”, “가톨릭은 아주 이성적인 종교” 등 다소 납득하기 힘든 몇 가지 장치에도 철저한 고증에 따른 설득력이 존재했던 <검은 사제들>처럼, 긴장감과 미스터리를 넘어 “세계관의 설득”이 목표라는 장재현 감독의 포부는 이루어질 것이다.


전작에서 김신부와 최부제가 ‘구마예식’이라는 주요 사건을 해결하는 '능동적 전개'를 사용했다면, <사바하>에서는 거대한 서사가 인물에게 하나씩 찾아오는 '수동적 흐름'이 진행된다. 보통 이러한 영화적 긴장감은 재난과 재앙을 다룬 디스토피아 영화에서 많이 발견되는데, 덕분에 “끝날 때까지 긴장감을 놓치지 않게 하고 싶었다”는 장재현 감독의 의도는 적중할 것이다.


#Point 2. 이야기에 놀라고, 연기에 반한다.



지국천왕, 다문천왕, 광목천왕, 중장천왕 등 네 신을 일컫는 사천지왕은 ‘악귀를 잡는 악신’으로, ‘사슴동산’으로 통칭되는 신흥종교의 미스터리한 사건 속 중심이다. 이 악신을 추종하는 인간들과 그들을 쫓는 ‘박목사(이정재)’는 놓칠 수 없는 긴장감으로 마치 소설을 읽는 듯한 이야기의 재미를 충족시켜 준다.


더불어, ‘천만 배우’ 이정재와, <동주>, <그것만이 내 세상> 등에서 작품마다 색다른 연기를 보여준 박정민의 연기 변신은, 익숙함과 신선함의 두 매력을 적절히 배합하면서 영화의 큰 줄기가 되는 선•악의 대립만큼이나 연기의 신•구 대결을 지켜보게 하는 중요 관람 포인트가 된다.


#Point 3. 사실감을 통해 느껴지는 실제적 공포


11일, <사바하>의 컨셉 아트가 공개됐다



“석 달을 작업해 ‘사천왕’의 불화(佛畵)를 제작했다”는 서성경 미술감독의 증언처럼, <사바하>는 미술 작업이 영화를 감싸는 큰 포장지 역할을 한다. 공개된 컨셉 아트를 보면, 익숙한 가정집의 모습에서 폐쇄적이고 음산한 기운을 표현해 내면서 과거 속 전설이 아닌 현실 속 종교의 미스터리를 시각화하는 데 성공했다.


“만약에 내가 안 한다면 배가 아프지 않을까?”라는 생각에 출연을 결정했다는 박정민의 발언과, “(같이 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장재현 감독”이라는 이정재의 믿음처럼 오컬트 장르에서 장재현 감독의 신뢰도는 이미 국내에서 독보적이라고 할 수 있다. <검은 사제들>의 ‘장르적 속편’이랄 수 있는 <사바하>는 2월 20일, 관객을 찾아 올 예정이다.


tvN ‘60일, 지정생존자’ 원작과 차별화된 오리지널리티! 리메이크 드라마 맞나?
“리메이크 드라마가 맞나 싶을 정도다.” ‘60일, 지정생존자’가 한국 실정과 정서를 완벽히 녹여내며, 리메이크 드라마의 좋은 예를 보여주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극본 김태희, 연출 유종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DK E&M)는 동명의 미국 드라마 ‘지정생존자(Designated Survivor)’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방송 전부터 원작의 독특한 소재와 미국 특유의 정치 상황을 어떻게 한국의 현실에 녹여낼 것인가가 관건이었다. 그리고 지난 1일 베일을 벗은 뒤 사실적인 현실 묘사를 통한 높은 리얼리티로 실감나는 몰입감을 선사하고 있다. ‘60일, 지정생존자’는 리메이크 과정에서 우리나라의 정치, 역사, 외교 현실을 면밀히 반영해 드라마의 탄탄한 밑바탕을 만들어냈다. 이야기의 시작은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라는 동일한 사건에서 출발하지만, 원작과 전혀 다른 상황이 펼쳐지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가장 눈에 띄는 차이는 박무진(지진희)이 대통령이 아닌 대통령 권한대행 직에 오른다는 점. 지정생존자 제도가 없는 한국의 법제를 반영, 60일이라는 한정된 시간까지 추가했다. 또한 대한민국은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이자 여전히 전쟁의 위


'나랏말싸미' 한글 창제에 뜻을 모은 사람들의 캐릭터 스틸 공개!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나랏말싸미>는 한글 창제를 시작하고 맺은 임금 ‘세종’(송강호), 뜻을 합쳐 한글을 만드는 스님 ‘신미’(박해일), ‘세종’의 뜻을 품어준 현명한 여장부 ‘소헌왕후’(전미선)과 함께 한글 창제에 힘을 보태는 인물들이 등장해 극의 풍성함을 더한다. <박열>의 일본인 예심판사와 [슬기로운 감빵생활] 속 마약 범죄로 수감된 한양의 연인, 최근 [봄밤]에서 한지민의 오랜 연인으로 대중에게 강한 인상을 남긴 김준한은 아버지와 왕실의 존립을 걱정하는 ‘세자’ 역을 맡았다. ‘세종’과 ‘소헌왕후’의 장남인 ‘세자’는 신하들의 눈을 피해 스님과 손을 잡고 새 문자를 만들고자 하는 아버지와 왕실의 존립을 걱정하지만, 건강을 해쳐가면서까지 백성을 위해 글자를 만드는 ‘세종’의 진심을 알게 된 후 든든한 조력자가 된다. TV와 스크린을 오가며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준 차래형과 윤정일은 ‘세종’의 둘째 아들 ‘수양’, 셋째 아들 ‘안평’으로 분해, 아버지의 명으로 ‘신미’의 제자가 된 후 한글 창제에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