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3.9℃
  • 구름조금강릉 21.9℃
  • 구름조금서울 17.2℃
  • 구름많음대전 17.3℃
  • 구름많음대구 20.1℃
  • 맑음울산 19.0℃
  • 구름조금광주 17.7℃
  • 구름조금부산 17.2℃
  • 맑음고창 16.1℃
  • 맑음제주 16.6℃
  • 구름조금강화 13.5℃
  • 구름조금보은 14.9℃
  • 구름조금금산 15.3℃
  • 맑음강진군 14.5℃
  • 구름조금경주시 17.0℃
  • 구름조금거제 15.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영화 '소풍' 임영웅 자작곡 ‘모래 알갱이’ 나태주 시인 헌정시까지! 제작 히스토리 전격 공개!

 

2월 7일 설 연휴에 개봉하는 영화 <소풍>은 한 편의 영화를 통해 음악과 문학까지 다양한 예술가의 협업으로 세대 통합을 완성한 특별한 제작 히스토리를 공개해 눈길을 끈다.

 

개봉 전부터 임영웅의 노래가 영화에 최초로 삽입되어 화제를 모은 영화 <소풍> 은 절친이자 사돈 지간인 두 친구가 60년 만에 함께 고향 남해로 여행을 떠나며 16살의 추억을 다시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이다. 이 영화에 임영웅의 자작곡 ‘모래 알갱이’뿐만 아니라 나태주 시인의 손글씨 타이틀과 헌정시 또한 함께 하게 된 비하인드를 전격 공개했다.

 

임영웅의 노래가 영화에 등장하는 것은 <소풍>이 최초의 사례다. 임영웅의 두 번째 자작곡 ‘모래 알갱이’는 서정적인 가사와 임영웅이 직접 분 휘파람이 영화의 분위기와 어우러져 나문희, 김영옥 배우의 절제된 감정이 관객들에게 전달되는 순간, 최고조에 다다른 감동을 느끼게 하는 역할을 한다.


< 소풍>의 부산영화제 출품을 위해 편집을 마무리하던 중 우연히 ‘모래 알갱이’를 듣게 된 감독과 제작진이 노래와 영화가 잘 어울린다고 생각하였고, 임영웅의 소속사인 물고기 뮤직 측에 요청했다. 이에 물고기 뮤직은 <소풍>이 담고 있는 작품의 취지와 팔순에도 현역으로 활동하는 주연 배우 세 분에 대한 존경심의 표시로 흔쾌히 사용을 승낙했다. 

 

<소풍>의 오프닝 타이틀에는, ‘풀꽃 시인’이라는 애칭과 함께 국민 시인으로 불리는 나태주 시인의 손글씨가 제목으로 등장한다. <소풍> 에서 김영옥 배우가 연기하는 ‘금순’은 독학으로 글을 배워 달력 뒤에다 시를 쓰며 문학적 감성을 담았고, 나태주 시인이 큰 병을 겪고 기적처럼 회복한 후 인생을 돌아보며 써 내려간 에세이 [약속하건데, 분명 좋아질 거예요]의 오디오북 내레이터를 맡았던 김영옥 배우는 촬영 마지막 날 모든 스탭에게 나태주 시인과 함께 출간한 이 책을 선물로 주기도 하였다. 이후 제작진은 나태주 시인과 영화 <소풍> 또한 인연이라고 생각되어 만남을 청하였고, 나태주 시인은 <소풍> 낙관과 함께 ‘하늘창문’이라는 시도 헌정했다. 또, <소풍>의 뜻풀이로 “잠시 바람을 쐬며 야외를 거닐면서 휴식을 취하는 일”이라며 우리네 인생을 ‘소풍’이라는 관점으로 작품을 해석해 주기도 하였다.

 

한편 이들이 <소풍>으로 함께 하기 이전에 임영웅이 나태주 시인의 시 한편에 감명받아 ‘모래 알갱이’의 노랫말을 완성하게 되었다고 전해졌고, 평소 가수 임영웅에 대한 팬심이 크다고 알려진 김영옥 배우와 나태주 시인의 인연 등은 이들의 우연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며 진심이 가득한 영화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임영웅의 자작곡 삽입과 나태주 헌정시 등 다양한 이야기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소풍>은 오는 2월 7일 설 연휴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