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7℃
  • 맑음강릉 -6.5℃
  • 맑음서울 -10.8℃
  • 맑음대전 -9.2℃
  • 맑음대구 -5.9℃
  • 맑음울산 -5.7℃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4.1℃
  • 흐림고창 -9.5℃
  • 구름많음제주 2.2℃
  • 맑음강화 -13.1℃
  • 맑음보은 -8.8℃
  • 맑음금산 -10.1℃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6.0℃
  • 맑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케플러, 일본 첫 단독 팬미팅까지 성료! 일본 새 싱글 타이틀곡 최초 공개+내년 2·3월 일본 팬콘서트 개최 예고까지

 

그룹 케플러(Kep1er)가 한국에 이어 일본 현지까지 사로잡았다.

 

케플러(최유진, 샤오팅, 마시로, 김채현, 김다연, 히카루, 휴닝바히에, 서영은, 강예서)는 지난 27일과 28일 일본 도쿄 가든 시어터에서 일본 첫 단독 팬미팅 ‘Kep1er JAPAN FAN MEETING - Fairy Fantasia’를 개최했다. ‘Fairy Fantasia’라는 타이틀에 맞게 이번 팬미팅은 요정들이 사는 낙원에서 케플러 아홉 멤버들이 팬들과 만나는 콘셉트로 진행됐다. 

 

“등장할 때부터 큰 함성을 보내주셔서 정말 감동했다”라고 밝은 인사를 건넨 케플러는 “Kep1ian(케플리안, 공식 팬덤명)과 함께 할 수 있어 설렌다. Kep1ian이 즐기고 있는 모습을 상상하면서 준비했으니 많이 기대해달라”라며 설렘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주제에 맞게 순위를 정해보거나 팀을 나눠 인트로 댄스 챌린지에 도전하는 등 다양한 코너가 진행됐다. 멤버들은 긍정 요정, 취미가 가장 많은 요정 등 다양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고, 챌린지를 통해 춤 실력과 순발력을 동시에 보여주며 즐거움을 안겼다. 이와 함께 추억이 담긴 비하인드 사진을 소개하는 것은 물론, Kep1ian과 함께 미션을 진행하며 특별한 추억을 쌓았다.

 

무엇보다, 이번 팬미팅에서는 팬들이 보고 싶어했던 무대가 공개돼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앞서 일본 공식 사이트를 통해 ‘Kep1ian이 듣고 싶은 케플러의 노래’를 모집, 가장 높은 득표를 받은 곡의 퍼포먼스를 선보인 것. 케플러는 지난해 10월 한국에서 발표한 미니 3집 ‘TROUBLESHOOTER’의 수록곡 ‘THE GIRLS (Can’t turn me down)’부터 같은해 1월 발표한 데뷔 앨범 ‘FIRST IMPACT’의 수록곡 ‘Shine’, 4월 발표한 미니 4집 ‘LOVESTRUCK!’의 수록곡 ‘Back to the City’ 등의 무대로 퍼포먼스 강자의 면모를 드러냈다. 

 

또한 이날 케플러는 내달 22일 발매되는 일본 세 번째 싱글 ‘FLY-HIGH’의 타이틀곡 ‘Grand Frix’ 무대를 최초로 선보인데 이어, 내년 2월과 3월 팬콘서트 개최 소식까지 깜짝 공개하며 팬미팅의 열기를 한층 더 끌어올렸다.

 

끝으로 케플러는 “이틀 동안 정말 많은 Kep1ian을 만났는데 이렇게 가까이서 에너지를 주고받을 때 마음이 따뜻해지고 행복해진다. Kep1ian 덕분에 좋은 시간을 보낸 것 같고, 항상 곁에 있어줘 고맙다. 앞으로도 더 많은 무대로 곧 다시 찾아올 테니 기다려 주셨으면 좋겠고 정말 많이 사랑한다”라는 기쁨의 소감과 함께 팬미팅을 마무리지었다.


연예&스타

더보기
넷플릭스 '경성크리처' 오늘 런칭 기념 스페셜 로맨스 포스터 공개! 작품 서사에 몰입감 더하는 OST 라인업 공개
시대의 어둠이 가장 짙었던 1945년 봄, 생존이 전부였던 두 청춘이 탐욕 위에 탄생한 괴물과 맞서는 이야기 <경성크리처>가 스페셜 로맨스 포스터를 공개했다. 공개된 포스터 속 박서준과 한소희는 찬란하게 흐드러진 벚꽃잎 사이로 처절했던 사투의 흔적을 담은 얼굴과 가슴 시린 운명의 드라마를 예고하는 눈빛으로 시선을 끈다. 금옥당의 대주 장태상과 소문난 토두꾼 윤채옥으로 분한 박서준과 한소희는 서로를 향해 ‘죽지 마시오’, ‘기억해 주시오’라는 말로 어두운 시대를 넘어 좋은 시절이 오기를 간절히 바란다. 태상과 채옥은 각자 애타게 찾는 사람의 흔적을 쫓아 옹성병원의 비밀을 파헤치기 위해 잠입한다. 첫 만남은 총과 칼을 겨눴으나 같은 목표를 향해 달려가면서 두 사람은 점점 서로에게 궁금증이 생겨나기 시작한다. 옹성병원 깊숙이 감춰진 비밀과 괴물보다 더 괴물 같은 사람들에 맞서며 서로에게 점차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가 된다. 태상과 채옥의 관계에 대해 두 배우는 “태상과 채옥은 처음에는 원수 같은 사이였다가 오해의 실타래들이 조금씩 풀리고 서로에 대해 동질감과 연민을 느끼게 되면서 감정이 쌓여간다”(박서준), “태상을 만나고 처음에는 이 사람을 믿어도 될지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