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7.9℃
  • 연무서울 2.5℃
  • 구름조금대전 5.2℃
  • 맑음대구 7.1℃
  • 맑음울산 8.0℃
  • 맑음광주 6.5℃
  • 맑음부산 8.9℃
  • 구름조금고창 7.6℃
  • 맑음제주 11.0℃
  • 구름많음강화 3.3℃
  • 맑음보은 3.7℃
  • 맑음금산 4.6℃
  • 맑음강진군 9.0℃
  • 맑음경주시 8.1℃
  • 맑음거제 6.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ENA '유괴의 날' 윤계상X유나, ‘아슬아슬’ 24시간 밀착 동행 포착

 

‘유괴의 날’ 윤계상, 유나가 본격적인 공조를 시작한다.

 

ENA 수목드라마 ‘유괴의 날’(연출 박유영, 극본 김제영, 제작 에이스토리·KT스튜디오지니) 측은 3회 방송을 앞둔 19일, 김명준(윤계상 분)과 최로희(유나 분)의 ‘원팀’ 결성 순간을 포착했다. 유괴 사건으로 신상이 밝혀진 것도 모자라, 최로희 부모를 죽인 살해 용의자로 지목된 김명준의 위기 속 이들의 팀플레이가 기대를 모은다.

 

‘유괴의 날’은 시작부터 차원이 달랐다. 어설프고 마음 약한 유괴범 ‘김명준’과 기억을 잃은 천재 소녀 ‘최로희’의 특별한 관계성, 그리고 두 사람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들이 이제껏 본 적 없는 코믹 버디 스릴러의 서막을 알렸다. 특히 믿고 보는 연기와 기대 이상의 케미스트리로 극을 이끈 윤계상, 유나의 활약에도 호평이 쏟아졌다.

 

지난 방송에서 김명준은 딸 희애(최은우 분)의 병원비를 마련하기 위해, 전처 서혜은(김신록 분)의 계획하에 최로희의 유괴를 시도했다. 하지만 그가 움직이기도 전에 최로희는 김명준의 차 앞에서 기절했고 깨어났을 땐 기억도 잃은 상태였다. 심지어 최로희의 부모인 최진태(전광진 분)와 소진유(고하 분)가 의문의 살인을 당했다는 사실을 접하고 패닉에 빠진 김명준. 여기에 형사 박상윤(박성훈 분)에게 용의자로 몰리는가 하면, 최로희에게 아빠라고 속인 정체까지 의심받으며 위기감이 고조됐다.

 

그런 가운데 김명준이 최로희와 계약을 맺는다. 공개된 사진 속 최로희가 손글씨로 직접 작성한 합의서와 그 아래 사인을 하는 김명준의 모습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김명준이 진짜 아빠가 아니라는 것을 눈치챈 최로희가 그의 실체를 알게 됐는지, 그렇다면 어떤 조건을 내걸고 합의를 제안한 것인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어진 사진은 24시간 밤낮을 함께하는 ‘원팀’ 김명준, 최로희의 여정을 예고한다. 먼저 경찰의 수사망을 피해 지하철역까지 도망친 두 사람이 불안한 눈빛으로 주위를 경계하고 있다. 도주에 성공한 것인지 도시의 화려한 불빛에 둘러싸인 모습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무엇보다 뭔가 보고 놀란 듯 심상치 않은 표정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오는 20일(수) 방송되는 3회에서는 최로희가 김명준과 처음 만난 그날 밤, 집 앞의 경찰차를 본 것 같다는 기억을 떠올리게 된다. 이로써 부모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밝히기 위해 김명준과 공조를 펼칠 전망. ‘유괴의 날’ 제작진은 “최로희가 김명준의 정체를 의심하며 위기를 맞았지만, 뜻밖의 순간 두 사람이 다시 의기투합한다. 이에 사건을 추적하던 형사 박상윤은 더욱 혼란을 맞게 될 것”이라며 “김명준과 최로희의 콤비 플레이를 기대해 달라. 특히 김명준을 이끄는 천재 소녀 최로희의 기지가 빛을 발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ENA 수목드라마 ‘유괴의 날’ 3회는 오는 20일(수) 밤 9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세 소상공인이 받은 1・2차 선지급 재난지원금 환수 부담 없어진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오영주)는 코로나19 초기 영세 소상공인에게 선지급했던 1, 2차 재난지원금에 대해 환수를 면제할 수 있는 근거를 담은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 공포안이 2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초기에 재난지원금을 신속하게 지급하는 과정에서, 과세자료가 없던 영세 간이과세자(당시 연매출 4,800만원 미만) 등에게 1차('20.9월), 2차('21.1월) 재난지원금을 우선 지급하고, 국세청 과세신고('21.2월) 이후에 매출 증가가 확인되면 환수하는 것으로 결정한 바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법률상 환수 의무가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 장기화 및 고금리 등 어려움이 지속되는 점을 고려해 소상공인 부담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검토해왔으며, 이후 지난해 고위당정협의회('23.10.29)에서 환수 대상이 대부분 영세한 간이과세자인 점, 선지급은 오지급,부정수급 등과 달리 행정청,소상공인의 귀책사유가 없는 점 등을 고려해 법률 개정을 통한 환수 면제 추진이 결정된 바 있다. 개정안은 1, 2차 재난지원금을 선지급 받은 업체가 사후에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확인되더라도 행정청에서 환수 조치를 하지 않을 수 있도록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