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2℃
  • 맑음강릉 14.9℃
  • 맑음서울 19.9℃
  • 흐림대전 21.3℃
  • 구름많음대구 17.9℃
  • 구름많음울산 16.7℃
  • 맑음광주 19.9℃
  • 맑음부산 17.6℃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9.1℃
  • 맑음강화 15.8℃
  • 맑음보은 18.9℃
  • 흐림금산 20.5℃
  • 맑음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17.1℃
  • 맑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기본분류

ENA '행복배틀' 본색 드러낸 이규한, 딸 노하연에게까지 고압적인 태도 ‘소름’

.

‘행복배틀’ 이규한이 딸들까지 위협한다.

 

오늘(19일) 방송되는 ENA 수목드라마 '행복배틀'(연출 김윤철/극본 주영하/기획 KT스튜디오지니/제작 HB엔터테인먼트) 15회에서는 오유진(박효주 분)의 USB를 찾는 강도준(이규한 분)의 선을 넘는 움직임이 그려진다. 강도준이 무슨 이유로 자신의 살인 청부 내용이 담겨 있는 오유진의 USB를 애타게 찾는 것인지 궁금해진다.

 

이와 함께 공개된 스틸컷에는 첫째 딸 지율(노하연 분)을 붙잡고 엄마의 USB가 어디 있는지를 캐묻는 강도준(이규한 분)의 모습이 담겨 있다. 지금까지 좋은 아빠라는 가면을 유지해오던 강도준이 딸들에게까지 이렇게 강압적으로 구는 건 처음이라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어지는 스틸에서 장미호(이엘 분)은 둘째 하율(허율 분)을 안아주며 강도준을 매섭게 노려보고 있다. 오유진을 죽인 범인이 강도준이라는 것이 확실해진 지금,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 조금의 흔들림도 없이 그와 대치하는 장미호의 용기가 대단하게 느껴진다.

 

마지막 스틸에서는 송정아(진서연 분)과 김나영(차예련 분)이 장미호의 편에서 지율, 하율 자매를 보호하고 있어 시선을 끈다. 과연 일련의 사건들로 인해 멀어졌던 두 사람이 함께 오유진의 집 앞을 찾은 이유는 무엇일까. 또 이들은 강도준에게서 무사히 아이들을 지킬 수 있을까. 이는 '행복배틀' 15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ENA 수목드라마 '행복배틀' 15회는 오늘(19일) 밤 9시 방송된다.





라이프

더보기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총 상금 4천600만원 논문 공모전 개최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추가열, 이하 한음저협)가 창작자의 권익 강화와 올바른 저작권 문화의 정착을 목적으로 '제2회 한국음악저작권협회 논문 공모전'을 개최한다. 이번 공모전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되며 음악 산업의 발전 방향 모색 및 저작권 인식 제고를 위해 마련되었다. 특히 이번 공모의 주제로는 '음악저작권 및 자유주제' 외에도 현재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생성형 AI와 음악저작물에 대한 연구'가 포함되어 연구자들의 큰 관심이 예상된다. 한음저협은 AI 기술의 발달로 인해 저작권 분야에서 새롭게 대두되는 이슈에 대한 이해를 돕고 저작권자의 권리 보호를 위한 정책 연구 및 저작권법 개정의 기초 자료로 활용할 계획임을 밝혔다. 또한, AI 사업자의 무단 저작물 사용과 관련된 입법안에 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하며, 이번 공모전이 이론적 바탕을 마련하는 데 큰 의미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공모전은 대학 및 대학원 재학생 또는 학사 이상의 학위를 소지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개인 또는 5인 이내의 팀으로 참가할 수 있으며 5월 20일부터 8월 20일까지 논문 접수가 가능하다. 접수된 논문은 한음저협 내·외부의 저작권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단의 서면 심사를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