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6.0℃
  • 흐림강릉 9.7℃
  • 서울 7.3℃
  • 대전 10.3℃
  • 대구 11.3℃
  • 울산 12.2℃
  • 광주 10.6℃
  • 구름많음부산 14.5℃
  • 구름많음고창 ℃
  • 맑음제주 14.6℃
  • 흐림강화 7.8℃
  • 흐림보은 9.8℃
  • 흐림금산 10.0℃
  • 맑음강진군 13.2℃
  • 흐림경주시 11.2℃
  • 맑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JTBC '최강야구' 최강 몬스터즈 김성근 감독, 팀의 운명이 걸린 경기를 앞두고 새 루틴 추가

 

최강 몬스터즈 김성근 감독이 팀의 운명이 걸린 경기를 앞두고 새 루틴을 추가했다.

 

오는 3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47회에서는 경북고등학교를 상대로 최강 몬스터즈의 승률 7할 결정전이 펼쳐진다.

 

최강 몬스터즈는 현재 6승 3패로 6할대의 승률을 기록 중이다. 10번째 게임인 이번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를 거둬야 방출자 발생을 막을 수 있다.

 

여기에 주력 선수들의 부상은 김성근 감독의 시름을 더한다. 정근우, 이택근, 황영묵이 부상으로 이번 경기 출장이 어렵게 된 것이다. 분위기 전환이 필요한 만큼, 새롭게 추가된 김성근 감독의 루틴이 승리에 어떠한 기운을 가져다줄지 관심이 집중된다.

 

김성근 감독은 선수들의 웜업 전 가장 먼저 그라운드로 나온다. 그라운드 안으로 들어가지 않는 기존 루틴에 새로운 변화를 준다고. 그 모습을 지켜본 오주원은 ‘감독님 왜 저기 계신 거야’라는 말을 해 모두의 심정을 대변한다. 과연 김성근 감독이 어디에서 선수들의 웜업을 지켜볼지 궁금증을 더한다.

 

뿐만 아니라, 주력 선수들이 빠진 만큼 선발 라인업에도 대폭 수정이 일어난다. 김성근 감독은 고심 끝에 어떤 결정을 내렸을지, 일일 아르바이트생은 이번 경기를 기회로 자신의 실력을 증명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배수의 진을 친 최강 몬스터즈와 경북고의 한판 대결은 오는 3일(월) 밤 10시 30분에 방송하는 ‘최강야구’ 47회에서 만날 수 있다.




영화&공연

더보기
소리없는 공포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 6월 개봉
제작비를 훨씬 뛰어넘는 엄청난 수익을 올린 전설적인 시리즈, '콰이어트 플레이스'가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온다. 이번에는 세상에서 소리가 사라진 그 순간을 담은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로, 6월 개봉을 앞두고 새로운 예고편을 선보였다. 이 영화는 소리를 내면 공격받게 되는 괴생명체가 등장하며 모든 것이 침묵으로 가득 찬 그날의 시작을 말해준다. 최근 공개된 예고편은 뉴욕에서 고양이와 평범한 일상을 보내던 '사미라'(루피타 뇽오)부터 시작하여 갑작스러운 섬광과 함께 도시를 혼란에 빠트린 괴생명체의 습격까지 급변하는 상황을 담았다. 폐허가 된 도시에서 '사미라'와 생존자 '에릭'(조셉 퀸)은 함께 힘을 모아 위기에서 벗어나려 한다. 무음의 싸움은 지하철부터 성당에 이르기까지 뉴욕 곳곳에서 펼쳐지며 관객들마저 숨죽이게 만든다.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은 '소리를 내면 죽는다'는 독창적인 설정으로 1, 2편 합산 6억 달러 이상의 수익을 기록하며 작품성과 흥행성 모두를 인정받은 시리즈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전작을 연출한 존 크래신스키가 각본을 맡고, '피그'로 다수의 상을 수상한 마이클 사노스키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여기에 '노예 12년', '어스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