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8.3℃
  • 맑음강릉 17.5℃
  • 맑음서울 21.1℃
  • 맑음대전 18.8℃
  • 맑음대구 17.6℃
  • 맑음울산 14.4℃
  • 구름조금광주 20.0℃
  • 맑음부산 16.9℃
  • 맑음고창 18.6℃
  • 구름많음제주 18.4℃
  • 맑음강화 18.8℃
  • 맑음보은 15.2℃
  • 맑음금산 15.3℃
  • 구름조금강진군 19.7℃
  • 맑음경주시 14.8℃
  • 맑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SBS '런닝맨' 멤버가 직접 설계한 여행 첫 주자 송지효, 힐링하는 낮잠 지옥의 정체 “잠 잤는데 또 자야 돼?”

 

내일 4일(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2023 런닝투어 프로젝트’의 서막이 열린다.

 

멤버들이 직접 설계해 여행을 떠나는 장기 프로젝트 ‘2023 런닝투어 프로젝트’의 첫 주자는 배우 송지효다. 앞서 송지효는 예고편을 통해 “자연과 하나가 되는 시간을 가지자”, “네트워크와 단절이 되자”라며 ‘디톡스 투어’를 제안했고, 이에 시청자들은 ‘본격 송지효만 힐링하는 투어’, ‘런닝맨과 상극인 여행’, ‘디톡스 투어에 함께 하고 싶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는데 산 넘고 물 건너야 도착할 수 있는 ‘비수구미 마을’ 여행기가 4일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디톡스 투어’답게 도착과 동시에 핸드폰을 반납하고 오전 10시부터 낮잠 자는 일정이 이어지자 유재석은 “잠을 자고 왔는데 또 자야 되냐!”라며 노가리 타임을 가지는가 하면, 김종국은 “핸드폰 없으니 할 게 없다!”라며 금단 현상을 보였다. 또 한 멤버는 “피곤해야 잠이 와”라며 운동 삼매경에 빠지는 등 오합지졸 모습을 보였다. 이어 낮잠 지옥에서 탈출을 희망하는 멤버들이 속출하며 송지효의 ‘디톡스 투어’가 계획대로 이어질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이날은 다음 여행 주자를 정할 송지효의 ‘데스노트’가 존재해 새로운 권력자로 등극할 예정이다. 오지 마을에서 펼쳐지는 송지효의 ‘디톡스 투어’는 어떤 모습일지 4일 일요일 오후 6시 15분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