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6.6℃
  • 구름많음강릉 18.5℃
  • 흐림서울 19.4℃
  • 구름많음대전 17.7℃
  • 흐림대구 16.5℃
  • 흐림울산 15.1℃
  • 흐림광주 18.3℃
  • 흐림부산 17.9℃
  • 흐림고창 16.9℃
  • 흐림제주 19.6℃
  • 구름많음강화 16.1℃
  • 구름많음보은 15.6℃
  • 구름많음금산 16.4℃
  • 흐림강진군 16.3℃
  • 흐림경주시 14.4℃
  • 흐림거제 18.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MBC '나 혼자 산다' 전현무, 형광 니삭스-MZ세대 느낌 운동복 입고 테니스의 왕자 ‘무코비치’ 변신! “많이 심쿵하겠는데?”

 

MBC ‘나 혼자 산다’ 전현무가 형광 니삭스와 MZ세대 느낌이 충만한 운동복을 입고 테니스의 왕자 ‘무코비치(전현무+조코비치)’로 변신한다. 자기 비주얼에 푹 빠져 “많이 심쿵하겠는데?”라면서 상상의 나래를 펼치는 그의 자기애가 웃음 폭탄을 예고한다.

 

오는 2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강지희 박수빈)에서는 팜유 건강검진 후 건강을 관리하기 위해 테니스 코트로 나서는 ‘대장 팜유’ 전현무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전현무는 “팜유 건강검진 후 충격을 받았다. 과체중도 아니고 비만이라니!”라며 그동안 맛있게 먹기 위해 건강한 팜유가 되자고 강조해 온 대장 팜유답게 운동으로 건강 관리에 나선다.

 

전현무가 푹 빠진 종목은 요즘 MZ세대 사이에서 핫한 종목 테니스. 그는 “테니스 선수 조코비치에 꽂혀 있다”라면서 테니스용품 가게에서 라켓 스트링을 교체하고 라켓에 어울리는 니삭스와 헤어 밴드 등을 플렉스(FLEX)하며 ‘(아이)템빨(?)’을 세운다.  

 

전현무는 새 라켓을 가지고 곧장 테니스장으로 향한다. 자칭 ‘무코비치’ 전현무의 테니스 실력은 어떨지 호기심을 증폭시키는 가운데, 전현무는 “내 그림이랑 비슷하다”라고 비유해 그 이유가 무엇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전현무는 MZ세대 느낌이 물씬 풍기는 운동복과 형광 니삭스과 헤어밴드까지 제대로 차려입고 코트 위로 나선다. 그는 마치 테니스 선수가 된 것만 같은 자기 모습에 취한 나머지 “일본, 대만의 청춘 영화 남자 주인공 느낌이다. (나를 보고) 많이 심쿵할 거 같은데?”라며 자아도취 폭주 멘트로 폭소를 안긴다.

 

전현무는 노을 강균성, 방송인 럭키, 테니스 코치와 2대 2로 커피 내기 테니스 시합을 펼친다. 긴 랠리와 숨 막히는 긴장감이 국가대표 테니스 경기를 방불케 했다는 후문. 무엇보다 예상을 뛰어넘는 ‘무코비치’ 전현무의 테니스 실력에 모두가 감탄했다고 전해져 기대를 더한다. 특히 전현무는 매치 포인트에서 체중을 실어 풀스윙을 날린다고 해 과연 그가 시합에서 승리할지, 승부욕만큼 지방을 제대로 불태웠을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테니스 코트 위를 폴짝폴짝 뛰어다닌 전현무는 귀가하자마자 체중계에 올라 열심히 운동한 효과를 측정한다. 이때 그는 뜻밖의 숫자에 “근육이 너무 붙었나?”라고 현실을 외면한다고 해 본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무코비치’ 전현무의 테니스 실력은 오는 2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리들리 스콧X페데 알바레즈, ‘에이리언' 시리즈 신작, 8월 개봉
영화 '에이리언'의 창시자이자 수많은 명작을 낳은 리들리 스콧 감독이 제작자로 참여하고, '맨 인 더 다크'로 페데 알바레즈 감독이 연출을 맡은 영화 '에이리언: 로물루스'가 전 세계의 관심 속에서 글로벌 스페셜 포스터와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글로벌 스페셜 포스터는 섬뜩한 붉은 배경 위에 숙주의 몸속에 '에이리언' 유충을 넣는 '페이스허거'에게 잠식당하고 있는 인간의 모습을 담아 눈길을 끈다. 특히, '페이스허거'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필사적인 손짓은 극강의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함께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황폐화된 지구를 탈출하기 위해 버려진 우주 정거장으로 향하는 식민지 개척자들의 모습에서 시작된다. 이내 물속에서 나타난 정체불명의 무언가는 등골을 오싹하게 만들며 뜻하지 않은 공포의 시작을 알린다. 이어지는 "그게 우릴 사냥하고 있어!"라는 대사는 긴장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특히 사지로 내몰린 사람들의 처절한 비명과 치열한 사투가 뒤섞인 가운데 "그곳에선 아무도 네 절규를 듣지 못한다"라는 카피가 드러나며, '에이리언: 로물루스'가 보여줄 장르적 쾌감을 예고한다. 영화 '에이리언: 로물루스'는 오는 8월 극장에서 개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