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8.5℃
  • 흐림강릉 20.8℃
  • 흐림서울 20.2℃
  • 흐림대전 18.1℃
  • 구름많음대구 14.4℃
  • 구름많음울산 13.1℃
  • 구름조금광주 18.0℃
  • 구름많음부산 16.6℃
  • 구름많음고창 17.0℃
  • 구름많음제주 20.5℃
  • 흐림강화 16.6℃
  • 흐림보은 15.0℃
  • 구름많음금산 15.4℃
  • 흐림강진군 18.8℃
  • 흐림경주시 11.6℃
  • 구름조금거제 15.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2 '진짜가 나타났다!' 백진희-안재현, '가짜’인 것 알면서도 설렌다! 로맨스 급물살 타나?


‘진짜가 나타났다!’ 백진희와 안재현의 다정한 모습이 포착됐다. 

 

20일(내일) 저녁 8시 5분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진짜가 나타났다!’(연출 한준서/ 극본 조정주/ 제작 빅토리콘텐츠) 17회에서는 오연두(백진희 분)와 공태경(안재현 분)의 다정다감 오락실 데이트로 설렘 지수를 유발한다. 

 

앞서 연두와 태경은 강대상(류진 분)에게 배 속 아기 ‘진짜’ 아빠가 태경이 아니라는 사실이 발각될 위기에 처했고 긴장감 가득 예측할 수 없는 전개가 이어졌다.

 

두 사람의 계약 동거 생활이 계속해서 이어나갈 수 있을지 미궁 속으로 빠진 가운데 19일(오늘) 공개된 스틸 속 연두와 태경은 함께 오락실 데이트를 즐기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오락실에서 게임을 즐기는 두 사람의 모습이 ‘진짜’ 연인처럼 느껴진다. 

 

화사한 미소를 장착한 연두는 아이처럼 신이 난 모습을 보이고 그런 그녀의 옆에서 함께 게임을 즐기는 태경의 달달한 눈빛이 설렘 지수를 높인다. ‘가짜’ 부부 연기를 하는 두 사람이지만 이상하게 ‘진짜’인 듯 설레는 모습에서 앞으로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하게 될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연두와 태경은 특히 자신들의 대화를 강대상이 우연히 듣게 되면서 또 다른 위기를 맞이했던 상황. 하지만 심각한 상황과 달리 두 사람은 밝은 표정으로 밖에서 데이트를 하고 있어 과연 그 위기를 어떻게 극복해 나갔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가짜’인 것 알지만 이상하게 설레는 연두와 태경의 데이트 현장은 20일(내일) 토요일 저녁 8시 5분에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진짜가 나타났다!’ 17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소용없어 거짓말' 김소현X황민현, 비주얼이 곧 서사?! ‘케미 맛보기’ 스틸 깜짝 공개
‘소용없어 거짓말’ 김소현, 황민현이 색다른 진실탐지 로맨스를 그린다. 오는 7월 24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소용없어 거짓말’(연출 남성우, 극본 서정은,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빅오션이엔엠) 측은 31일, 김소현과 황민현의 ‘로코력 만렙’ 케미스트리를 기대케 하는 스틸컷을 깜짝 공개했다. 진실을 듣는 여자 목솔희(김소현 분)와 진실을 숨긴 남자 김도하(황민현 분)로 완벽 변신한 두 청춘 배우의 완벽한 시너지가 설렘을 불러일으킨다. ‘소용없어 거짓말’은 거짓말이 들리는 능력 때문에 사람을 믿지 못하는 라이어 헌터 목솔희와 말할 수 없는 정체를 숨긴 천재 작곡가 김도하가 만나 펼치는 진실탐지 로맨스다. 현실 밀착형 판타지 위에 펼쳐지는 달콤한 로맨스와 쫄깃한 미스터리가 차별화된 로맨틱 코미디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간 떨어지는 동거’, ‘월수금화목토’, ‘꼰대인턴’ 등을 통해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은 남성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서정은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특히 ‘워너비’ 청춘 배우 김소현과 황민현의 만남에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소현은 거짓말이 들리는 라이어 헌터 ‘목솔희’를 맡아 색다른 변신에 나선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오늘 31일부터 스마트폰으로 ‘싼 대출 갈아타기’ 가능해진다
오늘 31일부터 금융소비자는 금융회사 영업점을 방문하지 않고도 스마트폰을 이용해 기존에 받은 신용대출을 더 유리한 조건으로 갈아탈 수 있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31일부터 금융소비자가 스마트폰 앱을 통해 은행, 저축은행, 카드,캐피탈사에서 기존에 받은 신용대출 정보를 쉽게 조회해 더 유리한 조건으로 한번에 갈아탈 수 있는 온라인,원스톱 대환대출 인프라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이는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 이자 부담 경감뿐만 아니라 금융의 디지털 전환을 통해 은행 간 경쟁을 촉진할 수 있는 대환대출 인프라 구축을 지시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옮길 수 있는 기존 대출은 53개 금융회사에서 받은 10억 이하의 직장인대출, 마이너스통장 등 보증,담보 없는 신용대출이며, 기존 대출에서 갈아탈 수 있는 새로운 대출 역시 동일하다. 다만 기존 대출을 햇살론 등 서민,중저신용자대상 정책대출로 갈아타는 것은 보증 여부와 관계없이 가능하다. 오는 7월 1일부터는 플랫폼에서도 모든 카드론을 조회해 다른 대출로 갈아탈 수도 있다. 단 연체대출 또는 법률분쟁, 압류 및 거래정지 상태의 대출 등은 시스템을 이용해 갈아탈 수 없어 플랫폼과 금융회사 앱에서 해당 사실을 안내할 예정이다. 대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