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9.0℃
  • 맑음강릉 33.5℃
  • 구름많음서울 29.7℃
  • 구름조금대전 30.8℃
  • 구름많음대구 34.0℃
  • 구름많음울산 27.9℃
  • 구름조금광주 29.9℃
  • 구름조금부산 24.5℃
  • 구름조금고창 27.8℃
  • 흐림제주 23.1℃
  • 구름조금강화 23.4℃
  • 구름조금보은 29.9℃
  • 구름많음금산 29.5℃
  • 구름많음강진군 26.1℃
  • 구름많음경주시 35.1℃
  • 맑음거제 25.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채널A '가면의 여왕' 이정진, 10년 전 숨긴 '피 묻은 가면' 행방 알았다! '동공지진'

 

‘가면의 여왕’의 이정진이 뒷배 권태원과 숨 막히는 대치를 벌인다. 

 

오늘(8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채널A 월화드라마 ‘가면의 여왕’(연출 강호중/ 극본 임도완/ 제작 더그레이트쇼, 래몽래인/ 기획 채널A) 5회에서는 송제혁(이정진 분)이 10년 전 성폭행 사건 당시 쓴 ‘피 묻은 가면’의 행방을 알게 된다. 

 

앞서 송제혁은 도재이(김선아 분)가 자신이 고유나(오윤아 분)의 전남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자, 주유정(신은정 분)을 행복하게 해주겠다며 비밀을 지켜 달라 부탁했다. 재이는 유정의 행복을 위해 결혼식까지 함구하기로 결심했지만, ‘가면맨’의 정체를 알게 되며 팽팽한 긴장감을 안겼다. 

 

오늘(8일) 공개된 스틸에는 재단 이사장이 된 송제혁과 그를 찾아온 뒷배 기윤철(권태원 분)의원이 서로를 날 선 눈빛으로 바라보는 모습이 담겨 있다.

 

유나로부터 기도식을 죽인 진범에 대한 또 다른 이야기에 혼란스러운 윤철은 제혁을 향해 의심을 거두지 못한다. 제혁은 자신을 의심하는 윤철에게 거세게 맞서는가 하면, 윤철은 아들을 죽인 진짜 진범이 누구인지 파헤치겠다고 경고한다. 

 

뿐만 아니라 제혁은 10년 전 2401호에서 사라진 ‘가면’의 행방을 알고 있는 윤철을 경계하기 시작한다. 10년 만에 ‘엔젤스 클럽’이 재오픈 하는 가운데, 제혁은 자신의 정체를 끝까지 숨길 수 있을지 본방송에 대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무한 자극한다. 
 
고도의 심리전과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짜릿한 스토리로 호평 받고 있는 채널A 월화드라마 ‘가면의 여왕’ 5회는 오늘(8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카사노바" 도발적이면서도 우아한 성인 전용 공연! 6월 21일 윤당아트홀에서 개막
성인 관객을 위한 새로운 차원의 공연 "카사노바"가 오는 6월 21일 압구정동에 위치한 윤당아트홀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 기존의 19금 공연과는 한 차원 다른 ‘카사노바’는 단순한 성인용 콘텐츠를 넘어서 예술적 깊이와 복잡한 인간 감정의 진정성을 보여준다. 이 공연은 한국의 연출가와 미국, 영국, 브라질, 벨기에, 이스라엘, 독일, 러시아 등 8개국에서 모인 다국적 배우들이 협력하여 만든 새로운 형식의 공연으로, 이 국제적 예술 협력은 관객들에게 문화적 으로 풍부하고 시각적 및 감성적으로 깊은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연출가 서상우는 "다양한 국가에서 온 배우들이 협업함으로써, 각기 다른 문화적 배경과 표현 방식을 통해 언어적, 비언어적 요소가 융합된 독특한 공연 스타일이 창조되었다"라고 설명했다. 이는 공연의 신선함과 리얼리즘, 그리고 진정성을 강조하며, 관객이 캐릭터의 감정에 더 깊이 공감하도록 유도하며 성인 관객만을 위해 고안된 "카사노바"는 무대 위의 과감한 나체 장면과 강렬한 스토리텔링으 로 주목받으며, 무대 위 나체 장면은 예술적, 미학적 방식으로 접근하여, 캐릭터의 솔직함과 취약성을 드러냄으로써 스토리의 리얼리즘을 높이고, 관객에게 강한 감정적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