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7.2℃
  • 맑음강릉 26.8℃
  • 맑음서울 17.7℃
  • 맑음대전 19.7℃
  • 맑음대구 26.0℃
  • 맑음울산 22.4℃
  • 구름많음광주 20.7℃
  • 맑음부산 23.0℃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19.6℃
  • 흐림강화 15.1℃
  • 맑음보은 18.1℃
  • 맑음금산 18.3℃
  • 구름많음강진군 21.1℃
  • 맑음경주시 23.0℃
  • 구름조금거제 20.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안촌장 대신 리더(?) 토니안, 짐덩이 팀원들에 울화통 폭발!

'안다행' 문희준이 혼자 몰디브(?)에 표류한다.

 

5월 8일 월요일 밤 9시 방송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연출 김명진, 이하 ‘안다행’) 122회에서는 무인도에 간 아이돌 조상 토니안, 문희준, 브라이언, 조권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이 그려진다. ‘빽토커’로는 앤디와 아이들 미연이 함께한다.

 

이날 토니안은 아이돌 조상들을 무인도로 초대한다. 리더가 된 토니안은 다른 멤버들을 기다리며 걱정에 빠진다. 토니안의 걱정대로 이들은 입도부터 역대급 우여곡절을 겪는다는 전언. 특히 문희준은 섬에 오던 중 혼자 몰디브(?)에 표류하게 된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안다행’ 사상 가장 오랜 시간에 걸쳐 입도한 네 사람. 그들이 모두 모인 후부터 토니안의 고생은 더욱 본격화되었다는데. 이어 ‘내손내잡’이 시작된 후로도, 먹을 만한 해산물보다 다슬기에 관심을 보이는 ‘짐덩이’ 팀원들 때문에 결국 토니안의 울화통이 폭발한다고. 과연 아이돌 조상들에게 무슨 일이 생긴 건지, 이들은 무사히 ‘내손내잡’에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토니안의 울화통 터지는 ‘내손내잡’ 현장은 오는 5월 8일 월요일 밤 9시 방송되는 MBC ‘안다행’에서 확인할 수 있다.





라이프

더보기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총 상금 4천600만원 논문 공모전 개최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추가열, 이하 한음저협)가 창작자의 권익 강화와 올바른 저작권 문화의 정착을 목적으로 '제2회 한국음악저작권협회 논문 공모전'을 개최한다. 이번 공모전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되며 음악 산업의 발전 방향 모색 및 저작권 인식 제고를 위해 마련되었다. 특히 이번 공모의 주제로는 '음악저작권 및 자유주제' 외에도 현재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생성형 AI와 음악저작물에 대한 연구'가 포함되어 연구자들의 큰 관심이 예상된다. 한음저협은 AI 기술의 발달로 인해 저작권 분야에서 새롭게 대두되는 이슈에 대한 이해를 돕고 저작권자의 권리 보호를 위한 정책 연구 및 저작권법 개정의 기초 자료로 활용할 계획임을 밝혔다. 또한, AI 사업자의 무단 저작물 사용과 관련된 입법안에 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하며, 이번 공모전이 이론적 바탕을 마련하는 데 큰 의미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공모전은 대학 및 대학원 재학생 또는 학사 이상의 학위를 소지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개인 또는 5인 이내의 팀으로 참가할 수 있으며 5월 20일부터 8월 20일까지 논문 접수가 가능하다. 접수된 논문은 한음저협 내·외부의 저작권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단의 서면 심사를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