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2.7℃
  • 맑음강릉 28.2℃
  • 연무서울 23.8℃
  • 맑음대전 24.9℃
  • 맑음대구 28.2℃
  • 연무울산 22.7℃
  • 맑음광주 24.9℃
  • 맑음부산 20.6℃
  • 맑음고창 24.9℃
  • 맑음제주 22.7℃
  • 맑음강화 19.7℃
  • 맑음보은 24.6℃
  • 맑음금산 25.0℃
  • 구름조금강진군 23.4℃
  • 맑음경주시 25.9℃
  • 맑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채널A '가면의 여왕' 이정진, 오윤아 전 남편→김선아 유린한 ‘가면맨’이었다! 안방극장 충격 ‘대반전 엔딩’

 

 
‘가면의 여왕’ 이정진이 김선아를 유린한 ‘가면맨’으로 밝혀지는 대반전 엔딩을 맞았다.

 

지난 2일 밤 방송된 채널A 월화드라마 ‘가면의 여왕’(연출 강호중/ 극본 임도완/ 제작 더그레이트쇼, 래몽래인/ 기획 채널A) 4회에서는 10년 전 도재이(김선아 분)를 성폭행한 ‘가면맨’이 송제혁(이정진 분)이라는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됐다. 

 

앞서 주유정(신은정 분)은 송제혁에게 네 살 된 딸이 있다고 털어놔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때마침 사무장으로부터 온 전화를 받기 위해 집 밖으로 나간 도재이는 송제혁이 고유나(오윤아 분)의 전남편이자 딸의 친부라는 진실을 알게 돼 보는 이들의 소름을 유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전 아내이자 딸 나나의 친모인 유나를 마주하게 된 제혁은 사색이 되었고, 레오(신지훈 분) 역시 과거 에이스바 마담이었던 유나의 등장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유나는 “부부가 사이좋게 잘 사는 방법은 하나야. 서로 절대 비밀을 안 들키는 것”이라며 제혁을 경고하는가 하면, 제혁 역시 전 아내에 대해 “감옥에 있어요. 죄를 지었거든요. 잘못하면 거기서 여생을 보낼 수도 있죠”라고 협박하며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주유정의 집으로 향하던 최강후(오지호 분)는 10년 전 연인이었던 고유나와 마주치자 그대로 놀라 굳어버렸다. 유나가 재이에게 한 거짓말을 알게 된 강후는 재이에게 유나를 만났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누가 무슨 말을 하든 자신을 믿으라고 위로해 안방극장을 심쿵하게 만들기도. 

 

그런가 하면 제혁의 정체가 밝혀질까 불안해하던 재이는 유정과 제혁의 결혼을 만류했지만 “나 이젠 제혁 씨 없으면 하루도 못 살 거 같아. 그만큼 사랑해”라고 털어놓는 유정을 위해 결혼식까지 제혁의 정체를 비밀로 하기로 결심했다.

 

성폭행범 공소시효가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재이는 유나의 소유가 된 죽은 정 시장의 궁곡지구 땅을 되찾기 위해 최후의 방법을 선택했다. 그녀는 유정을 찾아가 정기호가 유류분 반환소송을 청구했다는 것을 알린 뒤 “언젠가 네 정체 드러나게 될 텐데, 다시 감옥 가도 괜찮겠냐”라며 평생 딸을 보지 못할 수도 있다고 협박해 극강의 서스펜스를 선사했다.

 

마지막 카드인 기윤철과 제혁이 이미 알고 있던 사이라는 것에 분노한 유나는 곧장 재이의 변호사 사무실로 달려갔다. 유나는 제혁이 유정에게 목적을 갖고 접근했다고 폭로, 두 사람의 결혼을 막으라고 전했다. 하지만 10년 만에 다시 문을 여는 엔젤스 클럽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던 재이는 유나의 말을 들은 체하지도 않았다. 그 순간, 테이블 위 사진 속 피 묻은 가면을 발견한 유나는 사색이 돼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유나는 전남편 제혁이 미국 집에 숨겨두고 간 가면과 재이를 성폭행한 범인의 가면이 일치하다는 사실에 경악했다. 그날 밤 2401호에서 재이를 성폭행한 남자, 10년간 도재이가 쫓았던 ‘가면맨’은 바로 송제혁이었던 것. 

 

같은 시각, 유정과 제혁은 하객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혼인 서약을 읽으며 서로를 향한 영원한 사랑을 약속했다. 재이는 결혼식을 중단시키려는 유나의 행동에 얼굴을 찌푸렸고, 이내 ‘그놈이야. 송제혁, 네가 찾는 바로 그 가면의 남자’라는 유나의 문자를 확인하는 대반전 엔딩으로 안방극장을 패닉에 빠트렸다. 

 

뿐만 아니라 10년 전 2401호에서 유정이 기도식을 찾아가 크게 싸운 사실이 수면 위로 드러나며, 그를 죽인 진짜 진범에 대한 상상력을 자극했다. 
 
‘가면의 여왕’은 첫 회부터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스피디하고 박진감 넘치는 전개와 전천후 연기파 배우들의 연기 앙상블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고 있다. 특히 시청자들의 추리력을 가동시킨 ‘가면맨’의 정체가 4회 만에 밝혀지며 앞으로 스토리 전개를 어떻게 펼쳐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이정진이 빌런이었어? 소름돋네”, “벌써 밝혀지면 뒷 스토리가 너무 궁금해지네”, “공소시효 하루 남겨두고 알아내다니”, “기도식 죽인 건 그럼 누구지?”, “전개 속도 미쳤다” 등 다채로운 반응을 보였다. 

 

채널A 월화드라마 ‘가면의 여왕’ 5화는 오는 8일 월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카사노바" 도발적이면서도 우아한 성인 전용 공연! 6월 21일 윤당아트홀에서 개막
성인 관객을 위한 새로운 차원의 공연 "카사노바"가 오는 6월 21일 압구정동에 위치한 윤당아트홀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 기존의 19금 공연과는 한 차원 다른 ‘카사노바’는 단순한 성인용 콘텐츠를 넘어서 예술적 깊이와 복잡한 인간 감정의 진정성을 보여준다. 이 공연은 한국의 연출가와 미국, 영국, 브라질, 벨기에, 이스라엘, 독일, 러시아 등 8개국에서 모인 다국적 배우들이 협력하여 만든 새로운 형식의 공연으로, 이 국제적 예술 협력은 관객들에게 문화적 으로 풍부하고 시각적 및 감성적으로 깊은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연출가 서상우는 "다양한 국가에서 온 배우들이 협업함으로써, 각기 다른 문화적 배경과 표현 방식을 통해 언어적, 비언어적 요소가 융합된 독특한 공연 스타일이 창조되었다"라고 설명했다. 이는 공연의 신선함과 리얼리즘, 그리고 진정성을 강조하며, 관객이 캐릭터의 감정에 더 깊이 공감하도록 유도하며 성인 관객만을 위해 고안된 "카사노바"는 무대 위의 과감한 나체 장면과 강렬한 스토리텔링으 로 주목받으며, 무대 위 나체 장면은 예술적, 미학적 방식으로 접근하여, 캐릭터의 솔직함과 취약성을 드러냄으로써 스토리의 리얼리즘을 높이고, 관객에게 강한 감정적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