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0.0℃
  • 맑음강릉 25.0℃
  • 맑음서울 21.4℃
  • 맑음대전 22.3℃
  • 맑음대구 21.1℃
  • 구름많음울산 19.2℃
  • 구름많음광주 20.8℃
  • 구름많음부산 19.5℃
  • 구름많음고창 19.1℃
  • 맑음제주 20.2℃
  • 맑음강화 18.7℃
  • 맑음보은 19.7℃
  • 맑음금산 20.3℃
  • 맑음강진군 21.0℃
  • 맑음경주시 20.2℃
  • 맑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KBS2 ‘오아시스’ 장동윤, 과거 ‘영탁 살인사건’ 진범은 추영우.. 억울하게 옥살이한 이유 고백! 설인아 ‘충격’!


‘오아시스’가 장동윤이 아버지 김명수를 죽음으로 몰아넣고 자신에게 총을 쐈던 ‘사냥개’ 진이한의 머리에 총구를 겨누며 반전의 데칼코마니 엔딩을 장식했다. 또한 죽은 줄 알았던 장동윤과 눈물의 재회도 잠시, 충격적인 과거를 알게 된 설인아는 추영우를 만나 그날의 진실을 추궁했다.

 

복수의 완성을 위한 장동윤의 빌드업은 시청률 또한 최고 8.1%까지 끌어올렸고 ‘오아시스’는 치열해진 월화극 전쟁 속에서 부동의 1위 자리를 지켜냈다.

 

지난 17일 KBS 2TV 월화드라마 ‘오아시스’(연출 한희 / 극본 정형수 / 제작 세이온미디어㈜, ㈜래몽래인)에서는 연인 오정신(설인아 분) 앞에 나타난 이두학(장동윤 분)이 최철웅(추영우 분)과 있었던 과거사를 털어놓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정신은 두학을 잃지 않기 위해 복수를 만류하지만, 두학은 모든 것을 제자리로 돌려놓으려 위험한 인물 오만옥(진이한 분)에게 접근,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1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오아시스’ 13회는 전국 기준 6.8%, 수도권 기준 6.4%의 시청률로, 전 채널 통틀어 동시간대 1위는 물론 월화드라마 13회 연속 1위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장면은 ‘정신이 철웅에게 과거 영탁 살인 사건의 진실을 추궁하는 장면(22:53~22:54)’으로, 전국 기준 8.1%까지 치솟았다.

 

지난 12회에서 두학은 재일동포 지하경제의 거물인 채동팔(김병기 분)의 도움을 받아 ‘이형국’이라는 인물로 3년 만에 고국으로 돌아왔다. 그는 동료들을 모아 조용히 힘을 키웠고, 아버지 이중호(김명수 분)의 뺑소니범을 찾아 배후에 만옥이 있음을 알아냈다. 또한 두학은 그리워하던 정신 앞에 모습을 드러냈고, 두 사람의 재회는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두학은 정신에게 그동안 나타나지 못한 이유가 철웅이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말을 믿지 못하는 정신에게 아버지를 죽인 뺑소니범의 목소리를 들려줬고, 사건의 배후인 만옥의 사진을 보여줬다. 정신이 그럴 리 없다며 철웅을 감싸자, 두학은 주먹으로 테이블을 치며 분노를 쏟았다. 이어 과거 기영탁(장영준 분) 살인사건의 진범이 철웅이며, 억울하게 옥살이를 하게 된 이유를 고백해 정신을 충격에 빠트렸다.

 

정신은 분노에 사로잡힌 두학을 걱정하며 복수를 만류했다. 이에 두학은 “지금 철웅이 걱정하는 거여?”라며 서운함을 토했다. 정신은 과거 조직 싸움에서 칼을 맞고 피를 흘리는 두학에게 했던 말을 상기시키며 “너의 제자리는 그때 그 자리야. 나를 사랑한다고 했었던, 나를 위해서 모든 걸 포기할 수 있다고 했던”이라고 소리쳤다. 두학은 예상치 못한 정신의 모습에 괴로워했다.

 

두학은 철웅 집안의 ‘사냥개’ 만옥을 이용해 이들의 빈틈을 천천히 파고들었다. 만옥의 비리를 담은 투서를 철웅에게 보내 두 사람의 대립에 불을 지폈다. 만옥은 자신의 옷을 기어이 벗기려는 철웅에게 “누구나 마음 깊은 곳에 열어서는 안 될 판도라의 상자가 있어”라고 경고했다. 또 자신을 사업에서 배제하는 강여진(강경헌 분)에게는 철웅의 출생에 대한 비밀이 담긴 중호의 편지와 철웅과 황충성(전노민 분)의 친자 불일치 결과가 담긴 검사서를 보이며 압박했다.

 

모든 비밀을 알게 된 만옥의 폭주에 철웅과 여진은 만옥을 감쌀 수밖에 없었고, 정의롭게 복수를 하려 했던 두학은 결국 만옥을 납치했다. 두학은 과거 자신의 머리에 총구를 겨누고, 또 총을 쐈던 만옥의 머리에 총구를 겨눴다. “자기 총에 죽는 기분은 어떨까”라며 서슬 퍼런 경고를 하는 두학의 눈빛은 분노에 휩싸였다.

 

그런가 하면 철웅을 불러낸 정신은 두학과 철웅의 과거를 언급하며 “(두학이 아버지) 네가 죽인 거야?”라고 추궁했다. 비밀을 알고 있는 중호가 죽고, 두학의 생사도 알지 못한 철웅은 끝까지 진실을 부정하며 악을 썼다. 피할 수 없는 진실 앞에서 추악한 민낯을 드러낸 이들의 발버둥은 앞으로 펼쳐질 통쾌한 복수의 서막을 알리며 기대를 끌어올렸다.

 

‘오아시스’ 13회를 본 시청자들은 “두학이 복수 성공하자!”, “두학이 잃을까 걱정하는 정신이도 이해되서 너무 슬프다”, “제대로 몰린 철웅과 만옥 교차 엔딩 대박”, “두학한테 총구 겨누던 만옥, 그대로 당했네!”, “사이다 복수 가자!” 등의 소감을 나타냈다.

 

한편 KBS 2TV 월화 드라마 ‘오아시스’는 198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이어지는 격변의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자신만의 꿈과 우정 그리고 인생의 단 한 번뿐인 첫사랑을 지키기 위해 치열하게 몸을 내던진 세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14회는 오늘(18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카사노바" 도발적이면서도 우아한 성인 전용 공연! 6월 21일 윤당아트홀에서 개막
성인 관객을 위한 새로운 차원의 공연 "카사노바"가 오는 6월 21일 압구정동에 위치한 윤당아트홀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 기존의 19금 공연과는 한 차원 다른 ‘카사노바’는 단순한 성인용 콘텐츠를 넘어서 예술적 깊이와 복잡한 인간 감정의 진정성을 보여준다. 이 공연은 한국의 연출가와 미국, 영국, 브라질, 벨기에, 이스라엘, 독일, 러시아 등 8개국에서 모인 다국적 배우들이 협력하여 만든 새로운 형식의 공연으로, 이 국제적 예술 협력은 관객들에게 문화적 으로 풍부하고 시각적 및 감성적으로 깊은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연출가 서상우는 "다양한 국가에서 온 배우들이 협업함으로써, 각기 다른 문화적 배경과 표현 방식을 통해 언어적, 비언어적 요소가 융합된 독특한 공연 스타일이 창조되었다"라고 설명했다. 이는 공연의 신선함과 리얼리즘, 그리고 진정성을 강조하며, 관객이 캐릭터의 감정에 더 깊이 공감하도록 유도하며 성인 관객만을 위해 고안된 "카사노바"는 무대 위의 과감한 나체 장면과 강렬한 스토리텔링으 로 주목받으며, 무대 위 나체 장면은 예술적, 미학적 방식으로 접근하여, 캐릭터의 솔직함과 취약성을 드러냄으로써 스토리의 리얼리즘을 높이고, 관객에게 강한 감정적 공